4
부산메디클럽

[사설] 전체주의 군사문화에 찌든 한심한 대학생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19:07:05
  •  |  본지 3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의 한 대학 과학생회가 이른바 '신구 대면식'에 앞서 신입생에게 보낸 휴대전화 단체 메시지의 내용은 충격적이다. 메시지는 신입생이 '○○(학과 이름)! 신고합니다. 17학번 ○○○는 ○○고등학교를 졸업해 ○○학과 입학을 명받았습니다. 이에 신고합니다.○○○!'라고 학생회장에게 신고식을 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신고식을 하면서 거수경례를 하라는 주문도 덧붙였다. 이맘때면 신입생 군기잡기가 입길에 오르내리긴 하지만 이 정도면 한심한 노릇이 아닐 수 없다. 

메시지를 보낸 과학생회 측은 "우리 학과만의 전통이자 친목 도모 행사일뿐 강요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강요 여부와는 별개로 이런 군사문화의 잔재를 전통으로 받아들인 선배들의 인식이 놀랍다. 심지어 과거에는 신구 대면식 때 신입생에게 단체 얼차려를 시키거나 1학년 1학기까지 선배에게 '다, 까'로 말을 끝내도록 강요까지 했다고 한다. 자유롭고 창의적이어야 할 대학사회에 이토록 전체주의적 군사문화가 뿌리깊다니 어안이 벙벙할 뿐이다. 

대학가의 군사문화 잔재는 입학철이면 온갖 불상사를 낳곤 했다. 신입생 환영회나 오리엔테이션 때 신입생에게 단체 얼차려를 시키는 건 예사고 강제로 술을 먹여 사고가 나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심지어 한 대학에서는 총학생회가 2박3일의 신입생 OT 때 마실 술로 소주 7800병과 맥주 960병을 구매한 사실이 드러나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선후배 간 유대 강화라는 본래 취지가 왜곡된 채 군대식 서열문화만 난무하는 우리 대학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다. 

어느 조직이건 구성원 간 유대는 결코 상급자 등 일방의 강요로는 두터워질 수 없다. 하물며 어느 곳보다 자율적이어야 하는 대학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여기엔 신입생 때와 달리 학년이 올라갈수록 반지성적 군사문화에 길들어가는 학생들 자신의 책임 또한 적지 않다. 대학 당국에서 아무리 다양한 방안을 내놓아도 학생들이 이를 전통으로 치부하는 한 개선은 요원하다. 대학사회의 이 같은 시대착오적 악습을 끊어내는 것은 결국 학생 스스로의 몫일 수밖에 없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잠시 멈춥시다. 그리고 전체를 둘러봅시다
2021년 8월 18일을 고대하며
기고 [전체보기]
제대군인 주간의 의미를 되새기자 /권상근
신고리5·6호기 건설의 중단 이유 /전진
기자수첩 [전체보기]
뒷말 무성한 도시공사 /하송이
시향 ‘긍정의 변곡점’ /최민정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어떻게 평생 동안 교육을 받습니까
대학교도 학교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만남의 영도, 사랑의 부산
‘생각의 단절’이 회복되고 있는 인민들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아동범죄는 무관용이 원칙 /임은정
솔로몬 지혜 필요한 신공항 /박동필
도청도설 [전체보기]
좌식문화의 그늘
월급 받는 농민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천년고찰 화엄사의 특별한 음악제
‘휘게’(편안함·따뜻함)를 즐기는 신선한 유행
박희봉 칼럼 [전체보기]
또 시간이 간다
대한민국의 퀀텀 점프
사설 [전체보기]
신고리 재개 공론화위 권고 대승적 수용 옳다
집중관리대상 에이즈 환자가 성매매 했다니
송문석 칼럼 [전체보기]
고양이가 쫓겨난 이유
부산상의 회장 선거 유감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소득 주도 성장’이 성공해야 하는 진짜 이유
‘문재인 케어’ 성공할 수밖에 없는 이유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개헌 논의가 수상하다
댓글부대로 전락한 사이버전사들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