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사설] 이용자 위주 운영 절실한 도시철도 양산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4-21 19:45:09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도시철도 2호선(부산 해운대 장산역~양산역)의 일부 운행 편수가 종점인 양산역까지 오가지 않으면서 지역 주민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고 한다. 연장구간인 양산선이 2008년 개통한 이후 3배 이상 승객이 늘었는데도 운행 편수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까닭이다. 특히 장산역~호포역 구간을 운행하는 본선에 비해 양산선의 출퇴근 시간대 배차 간격이 길어 불만이 더욱 크다. 같은 노선인데도 이처럼 차별을 받고 있으니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터져나오는 것이다.

도시철도 2호선 양산선은 현재 하루 왕복 342편을 운행하고 있다. 하지만 장산역에서 출발하는 상행선 171편 중 141편만 양산역까지 운행한다. 하행선도 171편 중 151편만 양산역에서 출발한다. 상·하행선에서 50편이 양산역을 오가지 않고 호포역을 기·종점으로 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20일 개통한 다대선이 기존 1호선과 같은 편수로 운행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기본적으로 2호선 전체 운행 편수에 비해 양산역까지 운행하지 않는 차량이 적지 않다보니 양산 지역 주민들이 박탈감을 느끼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게다가 호포역을 기·종점으로 하는 차량의 운행시간이 주로 출퇴근 시간대에 집중돼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상대적으로 양산역 기·종점 차량의 출퇴근 시간대 배차 간격이 길어지면서 불이익을 보고 있는 것이다. 심지어 양산선의 출퇴근 시간대 차량의 배차 간격이 부분적으로 9분까지 늘어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양산과 부산을 오가는 직장인이 많은 점을 감안할 때 특히 오전 출근길 한시가 급한 이들에게는 납득하기 힘든 배차 간격이 아닐 수 없다.

부산교통공사 측은 차량 기지창이 종점이 아닌 호포역에 있어 양산역 운행 편수를 늘리기 쉽지 않다지만 변화된 현실을 고려한다면 특단의 개선책을 세워야 한다. 물금신도시에 대단지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양산 인구가 급증하고 있고 오는 2021년에는 도시철도 1호선 양산선(부산 노포동~양산 북정동)도 개통한다. 이럴 경우 1·2호선 환승 등으로 양산역 이용객이 가파르게 늘어날 것은 자명하다. 부산교통공사는 당장의 어려움만 호소할 게 아니라 이용자의 편의를 우선해야 한다는 자세로 미리미리 대비해야 옳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특별한’ 도시재생에 대한 염원
잠시 멈춥시다. 그리고 전체를 둘러봅시다
기고 [전체보기]
4차 산업혁명과 미래 의료 그리고 의사 /정흥태
성형 수술 제대로 받아야 하는 이유 /오흥찬
기자수첩 [전체보기]
갈사만 사태 해결책은 /이완용
유커만 돌아오면 해결되나 /권용휘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버리고 떠날 수도 없는 ‘삶의 터전’
활은 ‘화살을 쏘아 보내기’ 위해 있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유커가 돌아온다고요?
만남의 영도, 사랑의 부산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경남의 미래 지우지 말자 /김희국
양산 보육대란 대책 서둘러야 /김성룡
도청도설 [전체보기]
치매 등대지기
뜨고 지는 자격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심플한, 화가 장욱진
석유, 피스타치오, 사프란, 그리고 詩
박희봉 칼럼 [전체보기]
또 시간이 간다
대한민국의 퀀텀 점프
사설 [전체보기]
최저임금 인상 앞둔 고용주 편법 보완책 세워야
날로 심각해지는 어선 노후화, 더 방치할 일 아니다
송문석 칼럼 [전체보기]
고양이가 쫓겨난 이유
부산상의 회장 선거 유감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혁신 성장’을 위한 새로운 사회계약
‘소득 주도 성장’이 성공해야 하는 진짜 이유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미완의 행정수도, 오랜 논란 종지부 찍자
또다시 요행만 바랄 순 없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