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설] 지자체 교육경비지원 전국서 가장 인색한 부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7-12 19:09:37
  •  |  본지 3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교육에 투자하지 않는 도시에서 밝은 미래를 기대할 수는 없다. ‘우물에서 숭늉 찾는 격’이다. 그런데 부산이 딱 그렇다. 16개 자치구·군의 교육경비지원액이 서울의 10분의 1도 되지 않는 등 전국에서 가장 인색한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 구호는 말장난이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미래 희망 찾기의 출발점이 우수한 교육 환경 조성에 있다고 볼 때 부산 기초단체의 몰인식은 비판받아 마땅하다.

부산시교육청이 그제 내놓은 ‘지역 교육동향 분석보고서’를 보면 낯부끄러울 정도다. 2016년 부산의 16개 구·군 교육경비지원 예산 총액은 154억 원에 불과했다. 이는 서울 25개 기초단체의 2015년 교육예산(1724억 원)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친다. 올해 부산 기초단체 교육예산은 248억 원으로 늘었지만, 이는 강남구 1곳의 218억 원과 비슷한 수준이고 경기도 수원시(614억 원)의 절반도 안 된다.

‘찔끔 예산’ 편성의 근거는 ‘짠물 조례’에 있다. 교육예산 관련 조례를 보면 기장군과 연제구를 제외한 14개 자치구가 ‘구세의 3% 이내’로 규정하고 있다. ‘구세와 세외수입 합산 예산의 5~10%’인 서울과 극명하게 대비된다. 부산 구·군의 지방세 대비 교육예산 비율은 평균 2.32%에 그쳐 서울 수도권(6%대)의 3분의 1에 불과했다. 1%도 되지 않는 곳도 부산진구(0.46%·꼴찌) 동래구(0.8%) 해운대구(0.95%) 등 3곳이나 된다.

결국 ‘교육은 교육청 업무’라는 지자체의 그릇된 인식이 문제다. 이는 육아·교육환경의 중요성을 간파하고 교육예산을 늘리고 있는 전국적 추세에도 반한다. 부산이 ‘출산율 전국 최하위’라는 오명을 쓴 것도 이런 안일함에서 비롯됐다 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 부산시교육청 예산 중 기초단체전입금 비율이 0.2%에 불과해 전국 최하위 수준인 반면 학부모 부담은 31%로 평균(26%)보다 높다. 아이를 안 낳는 게 아니라 교육비 부담 때문에 못 낳는 셈이다. 갓 출범한 제7기 자치단체의 획기적 인식 전환을 기대한다. 교육은 ‘진보냐 보수냐’의 이념 싸움 대상이 아니라 지역의 미래를 담보할 생명줄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하태경 국방위 바른미래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장제원 예결위 한국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토지’에서 부산의 문화예술을 떠올리다
기내식과 문어발, 그리고 ‘총수님’의 갑질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북항에 부산오페라하우스를 지어야 한다면
도심, 걸을 수 있어야 빛나는 곳
기고 [전체보기]
‘가야’라는 구슬 서 말, 부울경이 잘 꿰어야 /송원영
걷기, 100세 건강 지켜줄 최고 처방전 /이용성
기자수첩 [전체보기]
부동산 이젠 출구전략을 /민건태
기초의원 자질 키우자 /김봉기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워라밸·스라밸, 삶의 균형은 있는가
외교는 전쟁보다 어렵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무항산 무항심(無恒産 無恒心)
납세자로서의 유권자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1000억 영화기금에 대한 단상 /신귀영
부산·대구 너무 다른 식수대응 /조민희
도청도설 [전체보기]
드라마로 철학하기
백제 무왕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작지만 매력 많은 동네책방
설악당 무산 스님의 원적(圓寂)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공직자의 침묵
부산 여당의 과적 운항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高手의 질문법
사설 [전체보기]
연구개발과 해체 부산시, R&D 의지 있나
빨간불 켜진 응급의료센터망 해법 찾아야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지금 ‘복지국가 뉴딜’이 필요하다
변화의 필요성과 소득주도 성장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공룡 기무사의 월권 불감증
부울경 상생, 신기루가 안 되려면
특별기고 [전체보기]
갑질과 배려- 6년간의 부산상의 회장직을 떠나며 /조성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