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도청도설] 남북통일축구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우리나라 축구사를 논할라 치면 빠지지 않는 것이 경성-평양 축구대항전, 이른바 ‘경평전’이다. 행정 중심지인 경성(현재의 서울)과 관서지방을 대표하는 평양의 축구팀 가운데 누가 더 센지 자웅을 겨뤄보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행사다. 여기에는 식민지 치하에서 핍박받는 조선 청년들의 민족의식과 불퇴전의 기개를 축구를 통해 키우자는 뜻도 담겨 있었다.

   
첫 대회는 1929년 10월 8일 경성에서 개최됐다. 숭실학교 출신을 중심으로 구성된 평양팀은 경신중학 출신이 주축이 된 경성팀을 상대로 2승 1무의 성적을 거뒀다. 그 이후 두 도시 간 축구 대결은 누가 주최하느냐에 따라 대회 이름과 진행방식이 바뀌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으나 해방 이후까지 꾸준히 명맥을 유지했다. 그러나 한반도를 둘러싼 정국이 소용돌이를 치면서 경평전은 1946년 서울 경기를 마지막으로 종말을 고했다.

역사 속으로 사라진 것처럼 보였던 남북 간 축구 친선 시합이 부활한 때는 1990년이다. 양측 사이에 화해분위기가 무르익었던 그해 10월 서울과 평양에서 ‘남북통일축구대회’라는 이름으로 두 차례 경기가 열렸다. 이전의 경평전과 달랐던 것은 두 팀 모두 최정예 국가대표 선수들이 참가해 자존심을 건 진짜 승부를 벌였다는 점. 대회는 2002년과 2005년에도 재개됐지만 이런저런 정치적 이유가 겹치면서 더 이상 지속되지는 못했다.

이 흐름을 이어받은 것은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다. 남북 노동자의 우의를 다지자는 민간교류행사로 1999년(평양)과 2007년(창원), 2015년(평양)에 만남의 장이 마련됐다. 남북관계 경색 때문에 이 행사 역시 존속 여부가 불투명했으나 오늘 네 번째 대회가 서울에서 열린다. 4·27 판문점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양측의 전면적이며 획기적인 개선과 발전’을 합의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국가대표끼리의 대결이 아니기에 축구팬의 관심은 크게 떨어진다. 판문점선언 이후 처음으로 성사된 민간교류라는 데 의미를 둘 수밖에 없다. 하지만 얼핏 사소해 보이는 이런 행사가 거대한 변화의 시금석이 되지 말라는 법은 없다. 남북의 정치적 이해관계가 첨예하면 막힌 물꼬는 다른 길을 통해 풀 수도 있다. 노동자 축구대회가 국가대표 간 정기전으로 이어지면서 경평전이 부활한다면 남북 관계개선과 통일의 마중물이 될 가능성은 충분하다.

염창현 논설위원 haore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자동차세 납부의 달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노란 조끼, 브렉시트, 그리고 리더십의 실종
시간강사 거리로 내모는 ‘시간강사법’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북항은 진정한 부산의 미래가 되어야 한다
사라진 가야문명의 귀환을 고대하며
기고 [전체보기]
물고기도 살아 있는 생명체다 /정성문
물류허브항, 싱가포르를 벤치마킹하자 /박희정
기자수첩 [전체보기]
위험사회의 민낯 /이승륜
들러리로 희생된 선수들 /박장군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명연설이 듣고 싶다
청산리 벽계수야, 저 바다에 가보자꾸나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학생 학교 선생
‘나는 할 말이 없데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향하여 /정옥재
‘사법 농단’ 법관을 탄핵하라 /송진영
도청도설 [전체보기]
‘비정규직 전투식량’
우주여행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허수경 시인을 떠나보내며
가을과 두 분의 시인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국민의 눈높이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사설 [전체보기]
여야 선거제도 개혁 합의…알찬 성과 이뤄내길
정부의 남북 수산·해양협력 본격 추진 기대된다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출산 절벽시대 ‘인구 장관’ 필요하다
수술대 오른 사회서비스(보육·교육·의료·요양) 공공성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심상찮은 청와대의 조짐
길 잃은 보수 대통합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