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4> 언니의 꿈을 사 왕비가 되다

“내가 이 꿈을 살게” - 신라 태종무열왕비 문희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0-09-15 19:48:39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我買此夢·아매차몽

‘제29대 태종대왕은 이름이 춘추이고 성은 김 씨이다. 왕비는 문명황후 문희이니, 곧 김유신의 누이동생이다. 처음에 문희의 언니인 보희가 서악에 올라가 소변을 보니 경성(경주)에 물이 가득 차는 꿈을 꾸었다. 아침에 동생과 꿈 이야기를 하니 문희가 듣고 말하였다. “내가 이 꿈을 살게.” “그럼 무얼 줄래?” “비단치마를 주면 되겠어?” “좋아.” 동생이 옷깃을 벌려 받고, 언니가 말하였다. “간밤의 꿈을 너에게 준다.” 동생은 비단치마로 값을 치렀다.’

‘第二十九太宗大王(제이십구태종대왕), 名春秋(명춘추), 姓金氏(성김씨). 妃文明皇后文姬(비문명황후문희), 卽庾信公之季妹也(즉유신공지계매야). 初文姬之姉寶姬(초문희지자보희), 夢登西岳捨溺(몽등서악사뇨), 瀰滿京城(미만경성). 旦與妹說夢(단여매설몽), 文姬聞之(문희문지), 謂曰(위왈), 我買此夢(아매차몽). 姉曰(자왈), 與何物乎(여하물호). 曰(왈), 鬻錦裙可乎(죽금군가호). 姉曰(자왈), 諾(낙). 妹開襟受之(매개금수지), 姉曰(자왈), 疇昔之夢(주석지몽), 傳付於汝(전부어여). 妹以錦裙酬之(매이금군수지).’

‘삼국유사’의 ‘태종춘추공’에 실린 글의 앞부분이다. 김유신의 막내여동생 문희가 언니인 보희가 꾼 꿈을 사 신라 제29대 왕인 태종무열왕 김춘추(재위 654~661)의 왕비가 된 이야기다.

이어지는 내용에서는 김유신이 김춘추와 함께 공을 차다가 일부러 김춘추의 옷깃을 밟아 옷고름을 찢어 문희에게 꿰매게 했다. 그 후 김춘추가 자주 왕래했다. 어느 날 선덕여왕이 남산에 행차하던 중 김유신이 몰래 임신한 여동생 문희를 불에 태워 죽이려 한다는 것을 알고 김춘추에게 “가서 구하라” 했다. 물론 김유신은 여왕 행차를 알고 짐짓 그리 한 것이다. 그 일 뒤 두 사람은 혼례를 치렀다.

문희는 언니의 꿈이 왕비가 됨을 암시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신라 수도인 경주를 자기 오줌으로 잠기게 해버렸으니, 결국 신라 전체가 자기 것이 된다는 암시이지 않은가. 언니는 모르고 꿈을 팔았지만, 동생은 알아차려 왕비가 됐다. ‘삼국유사’는 정사(正史)인 ‘삼국사기’와 달리 이처럼 설화 전설뿐만 아니라 풍부한 고대 사료를 실었다. 시인·고전인문학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손흥민 교체’ 토트넘, 로얄 앤트워프에 0-1 충격패
  2. 2‘해운대~수영~광안리’ 땅·물위 오가는 수륙양용버스, 이르면 내년부터 달린다
  3. 3정부 ‘부산~울산 광역철’ 수정안 마련
  4. 4흰여울마을의 역설…주민 떠나고, 카페만 남았다
  5. 5국내 첫 트램 '오륙도선' 1.9㎞ 국토부 승인
  6. 6수렁에 빠진 엘시티, 상가 처분으로 돌파구 찾나
  7. 7하단~녹산선 예타 재신청…시공방식 ·역 개수 놓고 논란
  8. 8주말 이마트 ‘쓱데이’…한우·킹크랩 파격가
  9. 9손흥민, 모리뉴와 한솥밥…토트넘 재계약 전망 솔솔
  10. 10연금 복권 720 제 26회
  1. 1여당 부산시장 보선 후보 낸다…야당은 “약속 저버려” 맹비난
  2. 2‘가락IC 무료화’ 부산시의회 공론화 나섰다
  3. 3정정순 체포동의안 가결
  4. 4“국민을 섬기는 길 가겠다” 대권 의지 표명한 김태호
  5. 5김미애 ‘라면 형제’ 재발 방지법 발의
  6. 6하단~녹산선 예타 재신청…시공방식 ·역 개수 놓고 논쟁
  7. 7관문공항 반쪽 협치…‘가덕’이 빠졌다
  8. 8고성 오가며 신경전…김해 백지화 이후 절차 등도 입장차
  9. 9야당 부산공청회 앞두고 “나도 있소”…보선판 새 인물 가세
  10. 10문재인 대통령 “뉴딜 강력 추진…경제 정상궤도 올려놓을 것”
  1. 1주말 이마트 ‘쓱데이’…한우·킹크랩 파격가
  2. 2명란 통조림·굴 그라탕 나온다…해수부, 민간에 기술 이전
  3. 3금융·증시 동향
  4. 4연금 복권 720 제 26회
  5. 5해상운임 급등에 수출 어려움…민관, 중소기업 지원 힘 모은다
  6. 6부산해수청·낙동강유역청 해양보호 MOU
  7. 7나트륨 빼고 건강 더한다…식품업계 ‘소금 다이어트’
  8. 8집에서 즐기는 ‘핼러윈’…다이소에 아이템 다있소
  9. 9주가지수- 2020년 10월 29일
  10. 10“북항, 보행축 구축해 24시간 운영 복합지대로 개발해야”
  1. 1정부 ‘부산~울산 광역철’ 수정안 마련
  2. 2 반야탕과 음양탕: 탕이 아닌 탕
  3. 3양산 동·서부 지역 교육시설 설치 희비
  4. 4전국 코로나 신규 확진 125명…프랑스 하루 3만 명 감염에 봉쇄령
  5. 5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민관협력위원회 출범
  6. 6거제시 내년 역대 최대 보통교부세 확보
  7. 7오늘의 날씨- 2020년 10월 30일
  8. 8KTX 울산역 개통 10주년…연평균 500만 명 이용
  9. 9 지역별 틈새 메우기- 전문가 좌담회
  10. 10경부선 지하화로 생길 86만㎡, 메디&컬처·크리에이티브 등 4개 혁신지구로 개발한다
  1. 1가을야구 관중 입장 50%까지 확대한다
  2. 2관중 반토막(최근 9시즌간)에도 팔짱…부산 kt 연고제 정착 의지 있나
  3. 3손흥민, 모리뉴와 한솥밥…토트넘 재계약 전망 솔솔
  4. 4원하는 곳 골라 달리는 재미…완주 인증 땐 자동차 경품
  5. 5‘32년의 기다림’ 다저스 우승 한 풀었다
  6. 6그라운드 떠나는 이동국 “몸보다 정신 약해져 결심”
  7. 7막판까지 혼전 PS 대진표…정규리그 최종일 완성될듯
  8. 8스포원 경륜·경정 30일부터 재개장
  9. 9롯데, 28일부터 NC와 2연전…마지막 자존심 세울까
  10. 10손흥민, 발 대신 머리로 ‘쾅’…EPL득점 단독 1위
  • entech2020
  • 맘편한 부산
  • 제9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