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2> 뜻 못 펼치고 강물에 빠져 죽은 굴원

바른 정치 위하여 함께할 이 없으니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0-11-22 19:39:37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旣莫足與爲美政兮·기막족여위미정혜

<1>아! 저 당파 무리 쾌락만 추구하니(惟夫黨人之偸樂兮·유부당인지투락혜)/ 가는 길은 험하고 좁고 어둡구나(路幽昧以險隘·노유매이험애)./ 어찌 내 자신의 재앙을 두려워할까(豈余身之憚殃兮·기여신지탄앙혜)/ 임금의 수레 무너져 넘어질까 두렵네(恐皇與之敗積·공황여지패적).

<2>다 끝났다(已矣哉·이의재)/ 나라에는 나를 알아주는 이 없으니(國無人莫我知兮·국무인막아지혜)/ 나라를 생각해서 무엇하겠는가(又何懷乎故都·우하회호고도)/ 바른 정치 위하여 함께할 이 없으니(旣莫足與爲美政兮·기막족여위미정혜)/ 나는 은나라 때 팽함을 따라 죽겠노라(吾將從彭咸之所居·오장종팽함지소거).

중국 전국시대 초나라 정치가이자 시인이었던 굴원(屈原·B.C.343?~277?)이 지은 시 ‘이소(離騷)’의 부분이다. ‘이소’는 중국 문학에서 가장 오래된 장편 서정시이다. 굴원이 추방당한 뒤 쓴 작품으로, 373행 2490자로 구성돼 있다.

당시 주나라의 강력한 집권 체제가 무너지자 수백 개 제후국이 생겨났다가 사라지고, 결국 제·초·연·조·한·위·진의 전국칠웅이 남았다.

<1>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초나라 왕족 후손인 굴원은 26세 젊은 나이에 내정(內政)뿐만 아니라 외교를 담당하는 중책인 좌도 벼슬에 임명됐다. 그는 특히 진나라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회왕에게 간언했지만, 왕은 간신들의 말에 넘어갔고 굴원은 쫓겨났다. 회왕과 불화로 물러나야 했던 굴원이었지만, 자신의 앞날보다 임금 즉 나라를 걱정하고 있다.

<2>는 ‘이소’의 마지막 장이다. 굴원이 아무리 충정 어린 말을 해도 우매한 임금은 듣지 않는다. 굴원에게는 자신을 알아주는 임금도, 벗도 없다. 기울어져 가는 나라의 운명을 보고 있을 수만 없었다. 자신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사모하던 팽함을 따라 죽는 일이었다. 그 결심 내용이다. 굴원은 결국 정치적 뜻을 펴지 못하고, 멱라강에 빠져 죽고 말았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나라를 걱정하지 않는 정치인이 어디 있겠는가. 문제는 사심을 버리고 진정 백성을 위하는 정치를 하는 것이리라.

시인·고전인문학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르노삼성, 전직원 대상 희망퇴직
  2. 2검찰, 경찰서류 오탈자에 잇단 시정 요구…수사권 조정 트집?
  3. 3고성보건소 근무시간 직원들 소장 생일파티
  4. 4납품계약 뒤집고 단가인상…대기업 쌍용양회 갑질
  5. 5기장 집값 상승률, 광역시 구·군 중 최고
  6. 6부산 KIOST(해양과학기술원) 핵심조직 세종행, 균형발전 ‘찬물’…해수부 ‘묵인’
  7. 7부산서 수소차 사면 최대 3450만 원 지원
  8. 8민주 34.5%, 국힘 29.9%…부울경 지지율 뒤집어졌다
  9. 9가덕 찾은 이낙연 "특별법 임시국회내 반드시 통과"
  10. 10 띠와 생년으로 확인하세요(2021년 1월 22일)
  1. 1민주 34.5%, 국힘 29.9%…부울경 지지율 뒤집어졌다
  2. 2여당 지도부 부산 보선 화력 지원…가덕도로 반전 노린다
  3. 3야당 당내 예비경선 9명 후보 등록
  4. 4야당 정진석 “단합·결속이 부산의 승리 비책”
  5. 5김영춘은 정책대결, 박인영은 親盧행보, 변성완은 출마시동
  6. 6박형준 “정치 우습게 보나” 전성하 “총선 책임론 없나” 설전
  7. 7한정애 “가덕신공항, 대기오염·물류비 줄이기 위해 필요”
  8. 8정의용 발탁 남북미 대화 복원 의지…親文 체제로 국정 강화
  9. 9국민의힘 유재중 전 의원 부산시장 보선 불출마
  10. 10“모든 아동학대 신고 경찰서장이 확인”
  1. 1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
  2. 2기재부 ‘자영업 손실보상제’ 난색에…정 총리 “법제화하라”
  3. 3연금 복권 720 제 38회
  4. 4청약 계약취소건 ‘줍줍’ 막는다…3월부터 지역 무주택자에 공급
  5. 5홈쿡족 늘자 프리미엄 오일·고급 조미료 잘 나간다
  6. 6주가지수- 2021년 1월 21일
  7. 7택배기사에 분류작업 못시킨다…심야배송도 제한
  8. 8다주택자 증여세 할증…정부, 과세 도입 검토
  9. 9삼진어묵, 저염으로 온라인 시장 공략
  10. 10크리에이터·화상회의 수요 겨냥 SSD 출시 경쟁
  1. 1 뇌경색증 김호철 씨
  2. 2고성보건소 근무시간 직원들 소장 생일파티
  3. 3창원월영 ‘마린애시앙’ 마지막 할인 분양
  4. 4오늘의 날씨- 2021년 1월 22일
  5. 5의인 이수현 씨 20주기…부산서 추모행사
  6. 6검찰, 경찰서류 오탈자에 잇단 시정 요구…수사권 조정 트집?
  7. 7백신접종센터, 기초단체당 1곳 이상 운영
  8. 8유튜버 산실 김해 ‘청년허브’ 3월 문연다
  9. 9하동군 출산장려금 상향…넷째 낳으면 3000만 원
  10. 10양산시, 장기간 방치 ‘웅상프라자’ 활용 방안 찾는다
  1. 1KBO 스프링캠프 코로나 음성 확인돼야 참가
  2. 2아이파크 내달 28일 이랜드와 홈 개막전
  3. 3박지성, 전북 행정가로 K리그 입성
  4. 4최준용이 ‘뒷문’ 닫고 한동희 ‘대포’로 끝낸다
  5. 5부산서 다시 뭉친 ‘강·정·현(강영웅 어정원 천지현)’…“신인돌풍 기대하세요”
  6. 6왕따주행 논란 김보름, 노선영에 2억 원 손배소
  7. 7개최냐 취소냐…도쿄올림픽 운명, 3월 IOC 총회 손에
  8. 8아이파크, 브루노 등 코치 4명 선임
  9. 9오죽했으면 대출받을까…거인 최악 ‘보릿고개’
  10. 10롯데 책임질 외인 3인방 입국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