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47> 참된 삶의 방향 전하는 ‘명심보감’ 금언

교만과 사치는 시작은 있지만 끝이 없음이 많을지니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2-16 19:53:54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人生驕與侈 有始多無終·인생교여치 유시다무종

“복이 있다고 모두 다 누리지 말라. 복이 다하면 몸이 빈궁해지느니라. 권세가 있다고 함부로 부리지 말라. 권세가 다하면 원수와 서로 만나게 되느니라. 복이 있거든 항상 스스로 아끼고, 권세가 있거든 항상 몸소 삼가라. 인생에서 교만함과 사치함은 시작은 있으나 끝이 없음이 많을지니라.”

(有福莫享盡. 福盡身貧窮. 有勢莫使盡. 勢盡寃相逢. 福兮常自惜, 勢兮常自恭. 人生驕與侈 有始多無終.(유복막향진. 복진신빈궁. 유세막사진. 세진원상봉. 복혜상자석, 세혜상자공. 인생교여치 유시다무종.)

‘명심보감’(明心寶鑑)의 ‘성심편(省心篇)’에 나오는 말이다.

그리스의 서정시인 핀다로스는 “신은 인류에게 하나의 복과 두 가지의 화를 분배한다”고 하였다. 이 말은 주어진 복을 아끼며 삼가고 잘 다스려야 화를 면할 수 있다는 뜻이다.

흔히 권세와 부에는 날개가 달려있다고들 한다. 그리하여 언제나 제가 가고 싶은 곳으로 가버리는 것이 권세와 부이다. 그러니 그것을 함부로 행사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 복과 권세가 찾아올수록 근신하고 자중해서 그로 인한 화를 막고 덕을 길러야 한다는 경구이다. 우리는 부와 권세가 평생 갈 줄 알고 교만하게 사용하다 결국에는 불미스러운 일을 당하는 사람들을 더러 본다. 특히 여야 어느 쪽이든 정권을 잡으면 오만해지는 경우를 많이 보아왔다. 그러다 정권이 교체되면 권세를 자제하지 못 하고 남용한 사람들은 좋지 않은 결과를 맞이한다. 그러므로 복이 있거든 언제나 근신하고, 권세가 돌아오거든 반드시 자중해야 한다. 그것이 영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명심보감’은 중국 고전에 나온 선현들의 금언(金言)과 명구를 편집하여 만든 책이다. 필자가 운영하는 서사에 공부를 하겠다고 찾아온 분이 있었다. 그분의 이야기를 들은 필자가 “‘명심보감’을 먼저 공부하면 어떻겠습니까?”며 권했다. “코흘리개 아이들이 배우던 걸 저가 하란 말입니까?” 하곤 자존심 상해하며 가버렸다. 예전에 제대로 된 선비들은 아무리 높은 벼슬을 하더라도 평생 ‘명심보감’과 ‘소학’을 끼고 늘 근신하는 삶을 살지 않았던가.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 경제부시장에 김윤일 발탁…경제특보 박성훈, 정무특보 이성권
  2. 2교통카드로 못 쓴다, 동백전의 퇴보
  3. 3카뱅은 국내, 모빌리티는 미국 노려…증시 “카카오군단 잡아라”
  4. 4부산 경찰 또 음주운전
  5. 5버스노선 조정이 규제 혁파? 민원 창구 된 부산시 미래혁신위
  6. 6북항 사업계획 하자 없다…해수부 레임덕·부처 알력 가능성
  7. 7좌천·범일통합2지구 시공사 삼수만에 선정할까
  8. 8영진위 부산 이전하고도 서울 사업 주력
  9. 9임기 15개월 朴시장 ‘즉시전력감’으로 라인업…내부 승진으로 화합 시도
  10. 10자가격리자 폭증에 기초단체 구호물품 수급 ‘빨간불’
  1. 1야당 PK 초선이 꼽은 원내대표 조건 ‘대선 승리 이끌 지략가’
  2. 210여 일 남은 여당 전대, PK 현역 3인방은 관망세
  3. 3조경태, 조직력 약점·쇄신 바람 뚫고 야당 당권 잡을까
  4. 4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특위 출범 가속도 붙나
  5. 5여당 PK세력 입지 축소…신공항 등 현안사업 지원 약화 우려
  6. 6시정질문 칼 가는 시의회 여당…박형준 공약 송곳 검증 예고
  7. 7부산시 경제부시장 김윤일·경제특보 박성훈 임명
  8. 8홍남기, 종부세·재산세 완화 시사
  9. 9[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개혁 외친 민심, 질서 택한 당심…여당 괴리 극복에 미래 달려
  10. 10야권 이명박·박근혜 사면론 재부상
  1. 1교통카드로 못 쓴다, 동백전의 퇴보
  2. 2카뱅은 국내, 모빌리티는 미국 노려…증시 “카카오군단 잡아라”
  3. 3북항 사업계획 하자 없다…해수부 레임덕·부처 알력 가능성
  4. 4좌천·범일통합2지구 시공사 삼수만에 선정할까
  5. 5QR결제·동백몰 연동 안돼…고객·소상공인 동시이탈 우려
  6. 6[경제 포커스] 시장님 ‘1조 원대 창업펀드’ 실현 가능한가요
  7. 7르노 만난 산업장관, 부산공장 물량 배정 확대 요청
  8. 8석유공사 창사 이래 첫 ‘완전자본잠식’
  9. 9에어부산 “부산서도 면세쇼핑 하세요”
  10. 10친환경 수목보호대 ‘미라클’ 눈길
  1. 1부산시 경제부시장에 김윤일 발탁…경제특보 박성훈, 정무특보 이성권
  2. 2부산 경찰 또 음주운전
  3. 3버스노선 조정이 규제 혁파? 민원 창구 된 부산시 미래혁신위
  4. 4임기 15개월 朴시장 ‘즉시전력감’으로 라인업…내부 승진으로 화합 시도
  5. 5자가격리자 폭증에 기초단체 구호물품 수급 ‘빨간불’
  6. 6부산교대, 통합 준비절차 돌입…구성원들 “의견수렴 거치자”
  7. 7이번엔 수제맥주에 의료용 산소…부산 식품위생 도마 위
  8. 8홧김에? 부산 교통민원 급증…市심의위 감정적 민원 가린다
  9. 9부산 서구發 ‘스마트 폴’ 확산…인근 사하·사상구도 설치 검토
  10. 10부산 신규확진 30% ‘깜깜이’…유흥업소發은 진정세
  1. 1동의과학대 야구부 첫 승…유쾌한 반란 시작됐다
  2. 2손흥민 소속팀 토트넘, 모리뉴 감독 전격 경질
  3. 3KLPGA 가야CC서 재개…최혜진 고향서 우승 사냥
  4. 4부산시장애인체육회, 팔라시오와 후원협약
  5. 5이혜진 전국사이클대회 우승…도쿄올림픽 금메달 기대감 ↑
  6. 6아이파크 ‘낙동강 더비’ 7R 베스트 매치 선정
  7. 7‘유러피언 슈퍼리그(ESL)’ 출범선언…UEFA·FIFA 발칵
  8. 8마운드 무너지고 방망이 식어…거인, 악몽의 시간
  9. 9롯데, 부산시에 마스크 300만 장 기부
  10. 1048세 관록의 싱크, 대회 3번째 트로피 번쩍
  • 저출산 고령화 대응,부산 콘퍼런스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2021부산하프마라톤
  • 바다식목일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