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50> 여성의 삐침을 시로 표현한 고려 시대 대문장가 이규보

오늘 밤엔 꽃이랑 주무세요!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2-28 19:33:26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今宵花同宿·금소화동숙

모란꽃 이슬 머금어 진주 같은데(牧丹含露眞珠顆·목단함로진주과) / 신부가 꺾어선 창 앞을 지나면서(美人折得窓前過·미인절득창전과) / 빙긋이 웃으며 신랑에게 묻기를(含笑問檀郞·함소문단랑)/ “꽃이 예쁜가요? 제가 예쁜가요?”(花强妾貌强·화강첩모강)/ 신랑이 일부러 장난삼아(檀郞故相戱·단랑고상희) / “꽃가지가 더 나은데?”(强道花枝好·강도화지호) / 신부는 꽃을 던져 버리고(美人拓花勝·미인척화승) / 밟아 짓뭉개면서(踏破花枝道·답파화지도)/ “꽃이 나보다 예쁘다면(花若勝於妾·화약승어첩) / 오늘 밤에 꽃이랑 주무세요!”(今宵花同宿·금소화동숙)

고려 시대 대문장가인 백운 이규보(1168~1241)의 시 ‘折花行(절화행·꽃을 꺾어서)’으로 ‘大東詩選(대동시선)’에 수록돼 있다. 오늘날의 남자들은 아내나 연인이 “나 예뻐?”라고 묻는다면, 대부분 “당연히 예쁘지!”라고 대답한다. 그런데 시에 등장하는 남자는 마치 여성이 어떤 식의 반응을 하는지 보려는 것처럼 “그렇지 않다”고 답한다. 이에 여성은 짐짓 화난 듯 꽃을 던져 밟아 버리고는 신랑에게 “오늘 밤엔 꽃과 함께 주무시라”고 꼬집듯 말한다.

지금보다 800년 전쯤인 고려 시대에 창작된 시이지만, 현대의 상황과 하나도 다르지 않다. 당대 최고의 문호로 일컬어지던 이규보가 어떤 계기로 위 시를 지었는지는 알 수 없다. 그의 문집인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에도 들어있지 않은 작품이다.

그의 경험담인지 아니면 다른 사람을 통해 들은 이야기를 시의 소재로 삼았는지도 모른다. 어쨌거나 이 시를 읽다 보면 스토리 전개도 생동감이 있고, 현장을 동영상으로 찍어 보여주는 것처럼 전체 이미지가 또한 선명하다. 남자들은 위 시를 읽고선 ‘여성을 어떻게 달랬을까?’라는 궁금증이 들 것이고, 여성 가운데서는 ‘나 같으면 그냥 넘어가지 않을 텐데’라고 생각한 분도 있을 것이다.

요즘에는 여성들이 이전과는 달리 발언권이 센 편이다. 그리하여 여자들이 삐치면 남자들은 당황해하거나 난감해한다. 위 시를 읽다 보면 고려 시대에도 남자들 못지않게 여자들의 목소리가 컸던 것으로 짐작된다. 여하튼 이규보의 시 치곤 재미있어 골라보았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경찰 또 음주운전
  2. 2부산시 경제부시장에 김윤일 발탁…경제특보 박성훈, 정무특보 이성권
  3. 3교통카드로 못 쓴다, 동백전의 퇴보
  4. 4카뱅은 국내, 모빌리티는 미국 노려…증시 “카카오군단 잡아라”
  5. 5좌천·범일통합2지구 시공사 삼수만에 선정할까
  6. 6버스노선 조정이 규제 혁파? 민원 창구 된 부산시 미래혁신위
  7. 7북항 사업계획 하자 없다…해수부 레임덕·부처 알력 가능성
  8. 8자가격리자 폭증에 기초단체 구호물품 수급 ‘빨간불’
  9. 9영진위 부산 이전하고도 서울 사업 주력
  10. 10부산 코로나19 기내 감염 발생...곳곳서 감염
  1. 1야당 PK 초선이 꼽은 원내대표 조건 ‘대선 승리 이끌 지략가’
  2. 210여 일 남은 여당 전대, PK 현역 3인방은 관망세
  3. 3조경태, 조직력 약점·쇄신 바람 뚫고 야당 당권 잡을까
  4. 4문대통령, 박형준·오세훈과 오찬…코로나·부동산 협치
  5. 5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특위 출범 가속도 붙나
  6. 6박형준 부산시장, 문대통령·오세훈 서울시장과 오찬
  7. 7여당 PK세력 입지 축소…신공항 등 현안사업 지원 약화 우려
  8. 8시정질문 칼 가는 시의회 여당…박형준 공약 송곳 검증 예고
  9. 9부산시 경제부시장 김윤일·경제특보 박성훈 임명
  10. 10홍남기, 종부세·재산세 완화 시사
  1. 1교통카드로 못 쓴다, 동백전의 퇴보
  2. 2카뱅은 국내, 모빌리티는 미국 노려…증시 “카카오군단 잡아라”
  3. 3좌천·범일통합2지구 시공사 삼수만에 선정할까
  4. 4북항 사업계획 하자 없다…해수부 레임덕·부처 알력 가능성
  5. 5QR결제·동백몰 연동 안돼…고객·소상공인 동시이탈 우려
  6. 6석유공사 창사 이래 첫 ‘완전자본잠식’
  7. 7르노 만난 산업장관, 부산공장 물량 배정 확대 요청
  8. 8[경제 포커스] 시장님 ‘1조 원대 창업펀드’ 실현 가능한가요
  9. 9친환경 수목보호대 ‘미라클’ 눈길
  10. 10에어부산 “부산서도 면세쇼핑 하세요”
  1. 1부산 경찰 또 음주운전
  2. 2부산시 경제부시장에 김윤일 발탁…경제특보 박성훈, 정무특보 이성권
  3. 3버스노선 조정이 규제 혁파? 민원 창구 된 부산시 미래혁신위
  4. 4자가격리자 폭증에 기초단체 구호물품 수급 ‘빨간불’
  5. 5부산 코로나19 기내 감염 발생...곳곳서 감염
  6. 6부산교대, 통합 준비절차 돌입…구성원들 “의견수렴 거치자”
  7. 7이번엔 수제맥주에 의료용 산소…부산 식품위생 도마 위
  8. 8임기 15개월 朴시장 ‘즉시전력감’으로 라인업…내부 승진으로 화합 시도
  9. 9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일주일만에 700명대
  10. 10부산 서구發 ‘스마트 폴’ 확산…인근 사하·사상구도 설치 검토
  1. 1동의과학대 야구부 첫 승…유쾌한 반란 시작됐다
  2. 2손흥민 소속팀 토트넘, 모리뉴 감독 전격 경질
  3. 3KLPGA 가야CC서 재개…최혜진 고향서 우승 사냥
  4. 4부산시장애인체육회, 팔라시오와 후원협약
  5. 5이혜진 전국사이클대회 우승…도쿄올림픽 금메달 기대감 ↑
  6. 6아이파크 ‘낙동강 더비’ 7R 베스트 매치 선정
  7. 7‘유러피언 슈퍼리그(ESL)’ 출범선언…UEFA·FIFA 발칵
  8. 8마운드 무너지고 방망이 식어…거인, 악몽의 시간
  9. 9롯데, 부산시에 마스크 300만 장 기부
  10. 1048세 관록의 싱크, 대회 3번째 트로피 번쩍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2021부산하프마라톤
  • 바다식목일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