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93> ‘의미 없는 존재는 하나도 없다’고 강조한 이색(李穡)

하늘의 마음 씀은 원래 공평하다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  |   입력 : 2021-07-27 19:51:45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天公用意自均平·천공용의자균평

어디고 피어 있는 들꽃의 이름 모르나(野花隨處不知名·야화수처부지명) / 나무꾼과 초동의 눈엔 환히 보이네.(蕘叟樵童眼界明·요수초동안계명) / 어찌 꼭 상림원 꽃들만 부귀하겠는가?(豈必上林爲富貴·기필상림위부귀) / 하늘의 마음 씀은 원래 공평하다네.(天公用意自均平·천공용의자균평)

고려 후기의 시인이자 대학자인 목은(牧隱) 이색(李穡·1328~1396)의 시 ‘들꽃(野花·야화)’으로, ‘목은시고(牧隱詩藁)’ 권 23에 수록돼 있다. 그는 큰 학자였으며, 6000여 수의 시를 남긴 뛰어난 시인이었다. 또한 고려 32대 왕인 우왕(재위 1374∼1388)의 사부였다. 위화도 회군(1399) 뒤 창(昌)을 즉위시켜 이성계를 억제하려 하였고 조선 개국에 동조하지 않은 채 불우하게 살다 생을 마감했다.

식물치고 꽃을 피우지 않는 것이 없다고 할 정도로 우리가 알지 못하는 들꽃이 많다. 산을 늘 오르내리는 땔나무 하는 늙은이(蕘叟)나 어린 나무꾼의 눈에는 어떤 종류의 들꽃이든 눈에 익고 아름답다. ‘상림(上林)’은 중국 한(漢)나라 시대 황궁의 정원인 상림원(上林園)을 말한다. 귀한 꽃들이 피는 황제 또는 임금의 정원으로 해석된다.

부귀는 사람이 만들어놓은 가치 중 하나일 뿐이다. 그렇지만 생각하기에 그 가치 기준이 달라진다. 너무 흔해 하찮게 보이는 사물도 누가,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가치가 달라진다. 그렇게 본다면 세상에 의미 없는 존재는 하나도 없다.

‘명심보감’에 ‘천불생무록지인(天不生無祿之人) 지부장무명지초(地不長無名之草)’라 하였다. ‘하늘은 녹(능력) 없는 사람을 내지 않고, 땅은 이름 없는 풀을 키우지 않는다’는 뜻이다. 세상에 쓸모없는 사람이나 이름 없는 풀은 없다는 말이다. 초목도 나름대로의 쓰임새가 있고, 다른 것이 흉내 낼 수 없는 개성과 아름다움이 있다. 들풀들도 이렇게 제각각 개성과 존재의 가치가 있는데 하물며 사람은 더더욱 아무도 대신할 수 없는 각자의 사명과 목적이 있다는 것이다. 소설가 요산 김정한 선생님이 생전에 “이름 모를 들꽃이 어디 있노? 다 이름 있다. 너거가 몰라 그렇지”라고 말씀하시는 걸 몇 번이나 들은 기억이 난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그랜드호텔 부지 고급 리조트 추진…교통난 등 ‘산 넘어 산’
  2. 2KT, 인터넷망 1시간 가량 먹통 "대규모 디도스 공격"
  3. 3LPGA 부산대회 내년도 계속 열까
  4. 4PK 지방선거 후보군 잇단 윤석열 캠프행, 공천과 연계됐나
  5. 5부산 도로서 차량 사고로 40대 운전자 사망
  6. 6‘여소야대’ 부산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낙마자 나오나
  7. 7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31> 차의과대학 일산차병원 배종우 소아청소년과 교수
  8. 8해결사 이대호, 롯데 5강 실낱 희망 살렸다
  9. 9보건소 10명 중 1명 사·휴직..."순환근무 돌려 과로 막아야"
  10. 10‘위드 코로나’ 다음달 1일부터 시행…식당-카페 24시간 영업
  1. 1PK 지방선거 후보군 잇단 윤석열 캠프행, 공천과 연계됐나
  2. 2‘여소야대’ 부산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낙마자 나오나
  3. 3‘탄소중립 싱크탱크’ 부울경 선점 나섰다
  4. 4윤석열, 전두환 옹호로 시작된 잇단 설화…보수층 결집 노림수?
  5. 5“정권교체 넘은 정치교체” 김동연 창당 선언
  6. 6이재명·이낙연, 마침내 손잡았다
  7. 7문 대통령 이번주 유럽 순방, 29일 교황 면담
  8. 8성김 "북한, 도발 대신 대화해야... 종전선언 등 계속 협의"
  9. 9지자체 코로나 지원액 극과 극, 경기도 4.4조 1위
  10. 10해수부 장관, 북항 트램 유권해석 사과
  1. 1조선 빅3 단체관람…기자재업체 영업 기회에 희색
  2. 2파크랜드 겨울신상 최대 반값세일
  3. 3정부·부산시 ‘엑스포 원팀’ 첫 가동…부산 지지 요청
  4. 4해운대 우체국수련원, 4성급 호텔로 탈바꿈
  5. 5“디지털화, 기업금융 강화…동남권 메가뱅크로 도약하겠다”
  6. 6부산 영화 나아갈 길 <3> 부산형 IP를 찾아라
  7. 7내달 중순 유류세 15% 인하 가닥
  8. 8카카오페이 25·26일 일반청약
  9. 9문승욱 “부산엑스포 탄소중립 담아야 유치 유리”
  10. 10매켄지 선교사·이태석 신부…부산 이야깃거리 무궁무진
  1. 1그랜드호텔 부지 고급 리조트 추진…교통난 등 ‘산 넘어 산’
  2. 2부산 도로서 차량 사고로 40대 운전자 사망
  3. 3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31> 차의과대학 일산차병원 배종우 소아청소년과 교수
  4. 4보건소 10명 중 1명 사·휴직..."순환근무 돌려 과로 막아야"
  5. 5‘위드 코로나’ 다음달 1일부터 시행…식당-카페 24시간 영업
  6. 6'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41> 진주시 지수면 승산마을
  7. 7"정부, 부울경 특별지자체 걸맞은 예산·권한 줘야"
  8. 8부산 동서고가로서 트레일러 고장으로 출근길 극심한 정체
  9. 9법원 공무원 포함된 성매매 업소 운영 일당 검거
  10. 10부산 코로나 30명대, 요양병원 등에서 감염 이어져
  1. 1LPGA 부산대회 내년도 계속 열까
  2. 2해결사 이대호, 롯데 5강 실낱 희망 살렸다
  3. 333년 걸린 금자탑…고진영, 부산서 해냈다
  4. 4아이파크 ‘낙동강 더비’ 승리…리그 5위 확정
  5. 5황희찬 짜릿한 EPL 4호골
  6. 6[뭐라노]LPGA 대회 부산서 계속 열릴까
  7. 7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3R 단독 1위…고진영, 2위로 맹추격
  8. 8안나린 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2R 공동 선두
  9. 9이다영, 그리스 무대 데뷔 합격점
  10. 10안나린, 8언더 굿샷…첫날 깜짝 단독 선두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