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26> 지리산 유람하고 유람록 쓴 점필재 김종직

두 승려가 벽에 그림을 그려놓았는데, 이른바 성모다(有二僧繪畵其壁 所謂聖母·유인승회화기벽 소위성모)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1-11-30 18:41:12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술을 부어 제사를 마친 후 함께 신위 앞에 앉아 술을 몇 잔씩 나누고 파하였다. 사당은 단 세 칸이었으며, 엄천리 사람이 고쳐 지었는데, 이 또한 판자를 대 만든 집이다. 못을 박아 매우 견고하게 해놓았는데, 이렇게 하지 않으면 바람에 날릴 수밖에 없다. 승려 두 명이 그 벽에 그림을 그려놓았으니, 이른바 성모이다. 곧 석상이되, 눈썹과 눈, 쪽머리에는 모두 얼굴에 바르는 백분과 눈썹을 그리는 먹으로 발라놓았고, 목에는 군데군데 빠진 부분이 있다.

酹已, 共坐神位前, 酒數行而罷. 祠屋但三間, 嚴川里人所改創, 亦板屋, 下釘甚固, 不如是, 則爲風所揭也. 有二僧繪畵其壁, 所謂聖母, 乃石像, 而耳目髻鬟, 皆塗以粉黛, 項有缺畵, … (뇌이, 공좌신위전, 주수행이파. 사옥단삼간, 엄천리인소개창, 역판옥, 하정심고, 불여시, 즉위풍소게야. 유이승회화기벽. 소위성모, 내석상, 이이목계환, 개도이분대, 항유결화, …)

위 글은 점필재 김종직(1431~1492)이 지리산을 유람하고 쓴 ‘유두류록(遊頭流錄)’의 일부로, 그의 문집 ‘점필재집(佔畢齋集)’ 권2에 들어있다.

함양군수 김종직이 지리산 천왕봉에 올라 성모를 모신 사당인 성모사(聖母祠)에 들어가 술과 과일을 올리고 제사를 지낸 이야기다. 김종직의 1472년 8월 14~18일 지리산 유람에 유호인 조위 임대동 한인효 등의 제자가 동행했다. 첫날인 8월 14일 함양군 관아를 출발해 고열암에서 자고, 다음날 천왕봉에 올랐다. 이날은 성모사에서 자고, 16일에는 향적사, 17일에는 영신사에서 숙박하고 18일에 한신계곡과 백무동을 거쳐 관아로 돌아갔다.

김종직의 제자 김일손 정여창은 스승이 지리산을 유람한 뒤 18년 지난 1489년 4월 14일부터 16일 동안 지리산을 유람했다. 김종직은 정몽주·길재의 학통을 이어받은 부친인 김숙자에게서 수학하여 조선 시대 도학의 정맥을 이었다. 그의 사상은 제자인 김굉필·정여창·김일손·유호인·남효온·조위 등에게 이어졌다. 특히 김굉필의 제자인 조광조에게 학통이 계승되면서, 김종직은 사림파의 정신적 지주가 되었다. 날씨가 제법 추운데 한 친구가 천왕봉에 올랐다고 연락이 와 김종직의 지리산 유람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 이벤트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6> 낙동강 벨트-북구 사하 사상
  2. 2부산 공공기관 공채 스타트…올해 500명 이상 뽑는다
  3. 3전국민이 보는 국제신문…수도권 언론의 여론왜곡 막는다
  4. 4부산 경찰 출신 기초단체장 나올까…전직 서장 3인 도전
  5. 5양당 부산 선대위에 듣는다 <1> 현재 판세와 선거운동 전략
  6. 6다음달 부산 남·수영·해운대구 4개 단지 1007가구 입주
  7. 7엑스포 의지 천명, 전세계 눈도장
  8. 8부산시, 셀프승진 논란 인사라인 교체 돌입
  9. 9“응원가 제작 부담 크지만…새 레전드 떼창 기대하세요”
  10. 10코로나 디바이드 보고서 <4> 관계 격차-이대남과 워킹맘
  1. 1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6> 낙동강 벨트-북구 사하 사상
  2. 2부산 경찰 출신 기초단체장 나올까…전직 서장 3인 도전
  3. 3양당 부산 선대위에 듣는다 <1> 현재 판세와 선거운동 전략
  4. 4엑스포 의지 천명, 전세계 눈도장
  5. 5설 밥상서 판세 갈린다…연휴 TV 토론에 칼 가는 이재명·윤석열
  6. 6문 대통령 마지막 해외순방, 부산 세일즈·경제협력 외교에 방점
  7. 7원팀 멀어진 야당 다시 ‘윤핵관’ 싸움
  8. 8안철수 “이재명과 1대1 대결 땐 내가 압승”
  9. 9지역보수 변화 내건 ‘정치문화시그널’ 본격 활동
  10. 10성난 불심에…사과도 제대로 못한 여당
  1. 1부산 공공기관 공채 스타트…올해 500명 이상 뽑는다
  2. 2다음달 부산 남·수영·해운대구 4개 단지 1007가구 입주
  3. 3옆집보다 전기 적게 쓰면 덜 쓴 만큼 현금으로 돌려준다
  4. 4고리1호기 해체안 심사 돌입…부울 핵폐기장화 쐐기
  5. 52024년 국내 에어택시 현실화...美 사막 현장시험 공개
  6. 6컨테이너 계약운임 전년대비 60% 상승…해운사 역대 최고 실적 예고
  7. 7지난해 부산지역 땅 값 4.04% 올라
  8. 8부산 전문건설업계 "건설산업 생산체계 원상 복구하라"결의문
  9. 9지난해 구직단념자 62만8000명 '역대 최다'
  10. 10기술보증기금, 이종배 상임이사를 전무이사로 선임
  1. 1전국민이 보는 국제신문…수도권 언론의 여론왜곡 막는다
  2. 2부산시, 셀프승진 논란 인사라인 교체 돌입
  3. 3코로나 디바이드 보고서 <4> 관계 격차-이대남과 워킹맘
  4. 4해운대 오시리아선 추진 확정 주민 교통난 해소 기대 떠들썩
  5. 5백신접종 확진자 격리 7일로 단축…고위험군만 PCR 검사
  6. 6사회생활 30년 지인, 알고 보니 부마항쟁 때 생명의 은인
  7. 7재개발 인부가 점령한 금강공원 공영주차장
  8. 8울산 효성티앤씨 현장서 대원 부상… 13시간 만에 헬기 투입
  9. 9김해시 공직자 골프접대 파장 확산
  10. 10오는 6월 10일부터 일회용컵 300원 보증금제 실시
  1. 1“응원가 제작 부담 크지만…새 레전드 떼창 기대하세요”
  2. 23년 만에 열린 배구 올스타전…선수·팬 하나 된 축제
  3. 3김진규·백승호, 벤투 감독 눈도장 ‘쾅’
  4. 4알고 보는 베이징 <4> 피겨스케이팅
  5. 5골프장 카트·캐디 이용 강제 금지
  6. 6[단독] 롯데 반스 “KBO 커쇼 되겠다…체인지업 주무기로 승부”
  7. 7‘코리안 주짓수’ 공권유술의 인기비결은?...창원 의창도장 오경민 관장을 만나다
  8. 8“올해는 작년보다 나은 경기할 것”
  9. 9롯데 스프링캠프서 연습경기 미실시, 자체 청백전으로 대체
  10. 10알고 보는 베이징 <3> 바이애슬론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