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77> 고려와 조선 선비들이 쓰던 검은 갓, 흑립(黑笠)

흑립과 백옥정자를 착용하도록 하라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6-07 20:11:45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黑笠白玉頂子·흑립백옥정자

근래에 (관복을) 가볍게 고쳐서 귀하고 천함이 뒤섞였다. 지금부터 제군·재추·대언·판서·상대호군·판통례문사·삼사 좌우윤·지통례문사는 흑립과 백옥정자를 착용하도록 하라.

近來經改趍更, 尊卑混淆. 今後諸君宰樞代言判書上大護軍判通禮門三司左右尹知通禮門, 黑笠白玉頂子.(근래경개추갱, 존비혼효. 금후제군재추대언판서상대호군판총례문삼사좌우윤지통례문, 흑립백옥정자.)

위 문장은 ‘고려사’ 권제72, 12장 앞쪽에 있다. 고려 공민왕은 1367년 관직에 따른 관복을 규정했다. 제군·재추 등은 흑립(黑笠·검은 갓)과 함께 백옥정자를 , 이하의 관리는 청옥정자 또는 수정정자를 착용토록 하였다. 흑립 또는 칠립(漆笠)은 말총으로 엮어 옻칠을 한 검은 갓이다. 백옥정자는 백옥으로 만들 관(冠) 꼭대기에 다는 장신구다. 조선 ‘중종실록’ 권제22에도 흑립이 나온다. 홍문관 부제학 신상 등이 아뢰기를, “‘오례의’ 복제조에 ‘졸곡 뒤에는 백의에 오사모·흑각대를 착용하고 갓은 백립을 쓴다’ 하였는데, 지금 예관이 ‘검정 모자, 검정 띠에 백립을 쓰는 것은 체모에 어긋난다’ 하고 선조의 전례를 원용하여 흑립을 쓰기로 의논하였습니다.…” 하였다.

지난 2~5일 서울 코엑스에서 티월드페스티벌 주최·주관 제19회 국제차문화대전이 열렸다. 필자는 2일 중앙무대에서 하동차(河東茶) 홍보 차원에서 한복 입고 흑립을 쓴 채 ‘선비차 다례’ 시연을 했다. 차를 우려내고 대접하는 동작을 하다 보니 흑립이 앞으로 쏠렸다. 그동안 다른 장소에서 같은 시연을 할 때마다 흑립이 앞 또는 옆으로 쏠려 애를 먹었다. 흑립이 언제부터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 한설야(1900~1976)의 장편소설 ‘탑(塔)’에 보면 “송병교는 역시 박의 주선으로 토관도 지내고 통영갓에 탕건을 썼다”는 문장이 나온다. 백석 시인의 시 ‘통영’에 “갓 나는 고당은 갓갓기도 하다”, 그의 시 ‘통영-남행시초 2’에 “갓 한닢 쓰고 건시 한접 사고 홍공단 댕기 한감 끊고 술 한병 받어들고” 구절이 있다. 조선 양반가 사모님의 자랑거리로 통영자개와 장석이 달린 통영장·통영소반·통영대발이 손꼽혔다. 조선 최고의 남성 액세서리는 통영갓이라 할 정도였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파트단지 우회하려…봉래산터널(부산대교~동삼혁신도시 핵심시설) 2.78→2.99㎞ 변경
  2. 2내년 ‘초등 전일제’ 도입…만5세 입학 사실상 폐기
  3. 3"행복주택 공사비도 올려달라"…곤혹스러운 부산도시공사
  4. 4‘만인의 연인’ 올리비아 뉴턴 존, 30년 암투병 끝 별세…향년 73세
  5. 5임영웅 팬클럽 ‘영웅시대 부산 MY HERO 스터디’ 한부모가정 아동 후원
  6. 6[CEO 칼럼] 연꽃에 관한 소고
  7. 7부산형 오페라하우스 만들자 <3> 부산오페라하우스 운영주체는
  8. 8‘열정페이’ 부산오페라 시즌단원 미달…제작극장 지향 부산시에 과제로
  9. 9삼성 오늘 갤럭시Z 폴드4 플립4 공개..."화면비율 애매" 불만
  10. 10“그린벨트 풀어 산단·신도시 조성…울산을 일자리의 바다로”
  1. 1尹,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 강행 예정
  2. 2이준석, ‘비대위 가처분’ 신청…주호영은 비대위원 인선 착수
  3. 3‘기소땐 당직정지’ 당헌 개정 놓고 민주 당권주자 연일 충돌
  4. 4'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 '배신자' 비난엔 "사람에 충성 안 해"
  5. 5尹대통령, 호우피해에 "불편 겪은 국민께 죄송" "국민안전, 국가가 무한책임"
  6. 6尹 대통령도 고립? 서초동 자택서 새벽까지 재난상황 보고받고 지시
  7. 7윤석열 대통령 출근시간 조정 지시...주택 250만 공급 발표 취소
  8. 8동구 55보급창 남구 신선대 이전 문제로 정치력 시험대 선 박재호 안병길
  9. 9李 "국세, 지방세로 전환" 朴 "단체장과 상시 회의" 姜 "지방세 분배 개편을"
  10. 10박진, 한중외교장관회담에서 "시진핑 주석님의 방한을 기대"
  1. 1"행복주택 공사비도 올려달라"…곤혹스러운 부산도시공사
  2. 2기재부 “영도군부지는 그린벨트, 부동산 영향 없을 것”
  3. 3다음달 15일부터 최저 3.7% 금리 ‘안심전환대출’ 신청
  4. 4쪼그라든 부산 취업자 증가 폭…2월 4만 명→7월 4000명
  5. 5미국 반도체 굴기 선포...2800억 달러 투자에 삼성전자 수혜
  6. 6루마니아, 2030엑스포 사실상 부산 지지
  7. 7[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스마트폰 재미있게 써볼까...영국 '낫싱'의 폰원 리뷰
  8. 8부산 ‘인구과소지역’ 비율 2년 째 감소
  9. 9삼성전자 노사 첫 임협...'무노조경영 폐기' 파업 위기 넘어
  10. 10지역기업 30%만 친환경 사업 추진·검토…친환경 이슈에 소극적
  1. 1아파트단지 우회하려…봉래산터널(부산대교~동삼혁신도시 핵심시설) 2.78→2.99㎞ 변경
  2. 2내년 ‘초등 전일제’ 도입…만5세 입학 사실상 폐기
  3. 3“그린벨트 풀어 산단·신도시 조성…울산을 일자리의 바다로”
  4. 4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8> 대구 수성구립용학도서관 김상진 관장
  5. 5열대야 부산 아파트 에어컨 화재...집주인 등 11명 대피 소동
  6. 6서울 경기 인천 호우특보 해제...사흘간 16명 사망 실종
  7. 7“한국 진동저감 기술 우수성 세계에 알리게 돼 뿌듯”
  8. 8부울경 오늘 내일 모레도 낮 최고 30~35도...열대야도 지속
  9. 9부산, 글로벌 신산업 혁신 특구 추진위 꾸려 잰걸음
  10. 10경남교육청, 9월 1일 자 교육공무원 518명 인사
  1. 1스트레일리, 첫 등판부터 ‘에이스 킬러’ 안우진과 맞대결
  2. 2‘라스트 댄스’ 이대호, 물타선에 쉴 수도 없다
  3. 326일 청주서 여자농구 박신자컵 개막
  4. 4이소미, KLPGA ‘대유위니아’ 2연패 도전
  5. 5[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주전 빠지니 졸전 거듭…민낯 드러낸 얇은 선수층
  6. 6한국인 최연소 PGA 제패…20살 김주형 새 역사 썼다
  7. 7아쉽다 전인지…눈앞에서 놓친 커리어 그랜드슬램
  8. 8오버네트 비디오판독 추가…달라지는 프로배구 규칙들
  9. 9고신대 전국태권도대회 11일 개최
  10. 10부산 농아인 게이트볼 체육대회 열린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유콘서트
  • Entech2022
  • 2022극지체험전시회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