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95> 한여름 백일홍 핀 모습 보고 시 읊은 여헌 장현광

나를 위하여 봄빛을 머물게 하였구나(爲我留春色·위아류춘색)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8-09 19:00:44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꽃을 피우지 않는 화훼 있겠느냐만(衆卉莫不花·중훼막불화)/ 꽃 중에 온전히 한 달 가는 것 없네.(花無保全月·화무보전월)/ 너 혼자 백일 붉어 있으니(爾獨紅百日·이독홍백일)/ 나를 위하여 봄빛을 머물게 하였구나.(爲我留春色·위아류춘색)

위 시는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1554~1637)의 ‘백일홍(百日紅)’으로, 그의 문집인 ‘여헌집’ 속집 권1에 들어 있다. 모든 화훼는 꽃을 피운다. 그렇지만 한 달 이상 꽃을 피우는 것은 백일홍밖에 없다. ‘留春色’은 백일홍이 늙어가는 시인의 세월을 잠시 붙잡아둔다는 의미다. 시인이 그렇게 보고 싶은 것이다. 백일홍은 피었다 일주일 채 못 가고 지는 보통 꽃과는 달리 여름 내내 볼 수 있어 선비의 사랑을 받았다.

인동(仁同·현 경북 구미시)에서 태어난 장현광은 임진왜란과 인조반정, 정묘호란과 병자호란을 겪었다. 예전에 구미·칠곡을 권역으로 하는 인동군(仁同郡)이 있었다. 구미시 인의동에 장현광 고택이 있다. 필자는 인동 장 씨를 만나면 “인동이 어딘지 아느냐?”고 묻는다. “구미가 인동”이라며 “유명한 학자로 여헌 장현광이 있다”고 오지랖 넓게 이야기해준다.

일전에 구미에서 ‘조선 시대 구미 지역의 학맥’을 주제로 특강을 한 적이 있다. 구미(선산)는 길재-김숙자-김종직으로 이어지는 사림파 학맥의 본거지이다. 수강생들은 길재는 알아도 장현광은 잘 몰랐다. 장현광은 17세기 영남학파를 대표하는 학자로 많은 남인계 학자를 길러내 여헌학파가 형성됐다. 제자들은 인동·선산권, 성주·칠곡권, 의성·청송권, 안동·상주권, 서울·호서·관서권 등 널리 걸쳐 있었다.

조선 실학자 이중환은 ‘택리지’에서 ‘조선 인재의 반은 영남에 있고, 영남 인재의 반은 일선에 있다’(朝鮮人才半在嶺南, 嶺南人才半在一善)고 했다. 일선(一善)은 선산(구미)의 옛 이름이다. 그만큼 구미에서 인물이 많이 났다. 류성룡이 장현광에게 아들을 보내 학문을 배우게 할 만큼 장현광은 학식이 높았는데 벼슬에 뜻이 없었다. 이조참판·대사헌·지중추부사·의정부우참찬에 임명됐으나 나아가지 않았다. 그렇지만 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여러 군현에 통문을 보내 의병을 일으키고 군량미를 모아 보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BIFF ‘예매 전쟁’ 첫날 시스템 오류…미리 준비한 관객 오히려 손해 ‘분통’
  2. 2그린데이터센터(에코델타시티 내) 입주기업 줄섰다…수도권 포화 반사이익
  3. 3부산형 오페라하우스 만들자 <6> 풀어야 할 과제는
  4. 4인류 구하라…지구 향하는 소행성 궤도 바꾸려 우주선 충돌
  5. 5“월드컵 우승 아르헨티나…한국은 조별 탈락”
  6. 6르노 부산공장 XM3 20만대 생산 ‘재도약 가속페달’(종합)
  7. 7한발 더 앞서간 이의리, 김진욱의 시간은 올까
  8. 8수산강국으로 가는 길 <7> 일본 정책 모방 위기 부른다
  9. 9한국 가곡 100년史를 빛낸 노래들
  10. 10[서상균 그림창] 4苦시대
  1. 1윤석열-이재명 후광 기대 어려워...PK 의원 '동네 다지기' 사활
  2. 2이번엔 한 총리 일본서 조문외교..."재계에 부산엑스포 당부"
  3. 3작년 부산지법 국민재판 인용률 1.8%…전년 대비 6배 이상 감소
  4. 4"부산롯데타워, 랜드마크 걸맞는 디자인 필요" 강무길 부산시의원, 건축사 설문 토대로 시정 질타
  5. 5비속어 공방 격화 "진상 밝힐 사람은 尹 본인" vs "자막 조작, 동맹 폄훼가 본질"
  6. 6대통령실 "'바이든' 아닌 건 분명, 동맹 폄훼가 본질"
  7. 7윤 대통령 '비속어'에 대사관 분주...NSC 살피고 '48초' 해명
  8. 8한 총리, 해리스 부통령과 회담 "IRA 전기차 차별 해소방안 모색"
  9. 9민주당,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당론 만장일치 발의
  10. 10개인정보보호위 부위원장에 부산 출신 최장혁
  1. 1그린데이터센터(에코델타시티 내) 입주기업 줄섰다…수도권 포화 반사이익
  2. 2르노 부산공장 XM3 20만대 생산 ‘재도약 가속페달’(종합)
  3. 3수산강국으로 가는 길 <7> 일본 정책 모방 위기 부른다
  4. 4한국, 일본 저인망 타산지석…규제 줄여야
  5. 5주가지수- 2022년 9월 27일
  6. 6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인수가 2조 원 헐값 논란
  7. 7센텀2 산단조성 핵심 ‘풍산이전’ 대체 부지 확보 언제쯤
  8. 8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또 연장...방식엔 변화
  9. 9이자부담 '비명' 중기에 다각적인 지원방안 모색
  10. 10유증 성공한 에어부산, 일본 노선 확대로 재도약 나서
  1. 1“한층 수준 높아진 동피랑 벽화 보러 통영 오세요”
  2. 2오늘의 날씨- 2022년 9월 28일
  3. 3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3> 영국 故 조지 얩
  4. 4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을 어쩌나… 고민 빠진 지자체
  5. 5법원 “사하구 폐기물 소각장 증설 가능”
  6. 6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하>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7. 7엑스포 맞춰 ‘동남권 신교통체계’ 구축 추진
  8. 8하 교육감, 부산교육청 이전 '시의회 패싱' 사과
  9. 9마스크 권고냐 자율이냐…지역축제는 고민중
  10. 10사회적 취약계층에 전세 사기 채무 22억 떠넘긴 60대 구속기소
  1. 1“월드컵 우승 아르헨티나…한국은 조별 탈락”
  2. 2한발 더 앞서간 이의리, 김진욱의 시간은 올까
  3. 3우승 2억7000만 원…KLPGA 상금왕 판도 가를 빅매치 온다
  4. 4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2> 사격 김장미
  5. 5LPGA 10개 대회 연속 무관…한국 선수들 우승가뭄 해소할까
  6. 6[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7. 7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1> 볼링 지근
  8. 8이강인 써볼 시간 90분 남았는데…벤투 “출전 예측 어렵다”
  9. 9한국 선수들 선전에도…미국, 프레지던츠컵 9연승
  10. 1069대145…여자 농구 대표팀 미국에 완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