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04> 세상 풍파 생각하며 시 읊조린 고려 말 이집(李集)

지는 해에 기러기 울고 강 마을은 저무는데(雁聲落日江村晩·안성락일강촌만)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9-18 19:00:28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세상의 풍파는 가라앉았다 싶으면 다시 뜨는데(人世風波沒復浮·인세풍파몰부부)/ 이미 쉰 두 번의 봄가을을 보아왔다네.(已看五十二春秋·이간오십이춘추)/ 지는 해에 기러기 울고 강 마을은 저무는데(雁聲落日江村晩·안성락일강촌만)/ 한가롭게 새 시를 읊조리며 홀로 누각에 기대누나.(閒詠新詩獨倚樓·한영신시독기루)

고려 말 시인이자 학자인 둔촌(遁村) 이집(李集·1314~1387)의 시 ‘次牧隱先生見奇詩韻’(차목은선생견기시운·목은 선생 견기시의 운을 차운하여)로, 그의 문집 ‘둔촌유고(遁村遺稿)’에 있다. 목은 이색의 뛰어난 시를 보고 그 운자를 차운해 읊었다. 운자는 ‘尤(우)’ 운목(韻目)의 浮·秋·樓이다. 시인이 밝혔듯 52세에 위 시를 지었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살면서 풍파를 겪지 않은 사람은 없다. 예전에는 관료가 정치인이었다. 지금은 정치적으로 문제가 있으면 정계에서 물러나거나 법적 감당을 하면 된다. 예전엔 죽느냐 사느냐 문제였다. 죽거나 유배 가야 했다.

이집은 고려 충목왕 때 과거에 급제한 문사로, 고려 말 어지럽던 시절에 살았다. 공민왕 때 권력을 휘두른 승려 신돈(辛旽)의 눈 밖에 나면 제거됐다. 이집은 다가오는 위해의 낌새를 알아채고 영천으로 도피해 목숨을 건졌다. 1371년 신돈이 죽자 개경으로 돌아와 다시 벼슬을 받았으나 바로 사직하고 현 경기도 여주시의 초야에 들어가 시를 지으며 일생을 마쳤다.

며칠 전 목압서사에서 멀지 않은 악양에 사시는 정암 이형규(89) 선생님과 함께 인근 ‘조씨 고택’에 들렀다. 박경리 선생의 대하소설 ‘토지’의 주 무대로 알려진 고택이다. 악양초등학교 교감으로 퇴직하신 정암 선생님과 고택의 주인 조 모(98) 어르신은 서로 아는 사이였다. 두 분 다 정정하신 모습으로 마루에 앉아 구재봉을 바라보며 한참 이야기를 나누셨다. 어르신은 정암 선생님께 “당신 나보다 아홉 살 적으니 까불면 죽어”라는 농담까지 하셨다. 두 분 다 일제시기와 해방정국, 6·25 전쟁 등 어려운 시절을 겪으셨다. 필자는 60대여서 이분들에 비하면 아직 새파랗다. 가을 햇살 받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두 분의 가슴에 들어앉은 세상 풍파는 얼마나 많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4. 4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5. 5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7. 7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8. 8부산에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uper BRT)’ 도입되나
  9. 9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10. 10부울경 아우른 대문호의 궤적…문학·법학·지역문화로 풀다
  1. 1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2. 2취임 100일 이재명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하라" 경고
  3. 3여야 예산안 ‘2+2 협의체’ 담판…이상민 거취 최대 뇌관
  4. 4사면초가 이상민...탄핵소추 위기에 공무원 노조 고발
  5. 5尹 "법과 원칙 바로 서는 나라 만들겠다"
  6. 6윤 대통령 "화물 파업 북핵과 마찬가지"..."정체성 의심?"
  7. 7부산시의회서 제·개정 될 조례안 보니
  8. 8서훈 구속에 여야 공방 치열...野 "보복 수사"VS與 "공범 두둔"
  9. 9부산 회생전문법원 이르면 내년 중반 설립
  10. 10尹 화물연대 파업 연일 강공 발언에 野 "적대적 노동관 우려"
  1. 1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2. 2부산에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uper BRT)’ 도입되나
  3. 3고령화된 부산 어촌계… 계원 10명 중 4명이 70세 이상
  4. 4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 부산섬유패션聯 회장 취임
  5. 5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6. 6부자들은 현금 늘리고 부동산 비중 줄였다
  7. 7삼성 첫 전문경영인 女 사장 나와...이재용 취임 첫 사장 인사
  8. 8북극이 궁금한 사람들, 부산에 모이세요
  9. 9부산 의류·신발값도 올랐다…10여 년 만에 최대 폭 상승
  10. 10원희룡 국토부 장관 “불법과 타협하지 않겠다”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4. 4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5. 5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6. 6[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5>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7. 7㈜그린켐텍, 이웃돕기 후원
  8. 8민노총 부산신항서 대규모 연대 투쟁…‘쇠구슬 테러’ 3명 영장
  9. 9“환경운동 필요성 알리는 전도사…아동 대상 강연 등 벌써 설레네요”
  10. 10“고리원전 영구 핵폐기장화 절대 안 된다”
  1. 1‘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3. 3에어컨 없는 구장서 첫 야간경기 변수
  4. 4브라질 몸값 1조5600억, 韓의 7배…그래도 공은 둥글다
  5. 5크리스 서튼 16강서 "한국은 지고, 일본은 이긴다" 전망
  6. 6잉글랜드-프랑스 8강전서 격돌...서유럽 맹주 가린다
  7. 7더는 무시 못하겠지…강호들 ‘죽음의 늪’ 된 아시아 축구
  8. 816강 안착 일본 “우린 아직 배고프다”
  9. 9재미없음 어때…네덜란드 가장 먼저 8강 진출
  10. 10한국 브라질 16강전 손흥민 네이마르 해결사 될까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