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13> 아버지의 과거시험 낙방과 관련한 소동파의 글

운을 맞추어 소시(小詩) 14수 지어 (그를) 보냈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10-23 19:36:54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因以爲韻, 作小詩十四首送之 · 인이위운, 작소시십사수송지

백부는 ‘내 아버지가 과거에 낙방하여 촉으로 돌아갈 때 배웅하면서’ 다음과 같은 시를 읊었다. “인적이 드물어 노점은 한가로이 쉬고 있고 길이 영관으로 접어들어 편안히 노새를 탔다.” 나는 안절이 떠나갈 때 이 구절을 노래하고 운을 맞추어 소시(小詩) 14수를 지어 (그를) 보냈다.

伯父 ‘送先人下第歸蜀’ 詩云: 人稀野店休安枕, 路入靈關檼跨驢. 安節將去, 爲誦此句, 因以爲韻, 作小詩十四首送之.(백부 ‘송선인하제귀촉’ 시운: 인휘야점휴안침, 노입령관은과려. 안절장거, 위송차구, 인이위운, 작소시십사수송지.)

위 문장은 우리나라의 국사편찬위원회에 해당하는 중화서국(中華書局)이 1982년 펴낸 ‘소식시집(蘇軾詩集)’ 1098면에 실린 내용이다. 백부는 작자인 동파(東坡) 소식(1036~1101)의 큰아버지인 소환(蘇渙)을, 선인(先人)은 소식의 아버지인 소순(蘇洵)을 가리킨다. 안절은 소환의 둘째아들 불의(不疑)의 아들로, 소식의 조카이다. 안절은 사천에서 와 시험에 응시한 뒤 황주(黃州)에 도착해 소식을 보고자 했다. 소순(1009~1066)은 27세 때 진사(進士) 시험에 낙방했다. 그때 소순의 형님인 소환이 낙방해 고향으로 돌아가는 동생을 위로하며 시를 읊었다. 그런데 소환의 손자가 시험을 본 뒤 황주에서 소식을 만났다.

소식은 안절이 떠날 때 그의 할아버지 소환이 읊은 시를 노래하며 차운하여 시 14수를 지어 배웅한 것이다. 소식이 황주에 있을 때면 그가 그곳에서 유배를 살 무렵일 것이다. 당시 정치적 실세였던 왕안석의 개혁정책인 신법(新法)이 실시됐다. 구법당(舊法黨)에 속했던 소동파는 백성의 삶을 피폐하게 한다하여 신법(新法)을 싫어했으며, “독서가 만 권에 달하여도 율(律)은 읽지 않는다”고 하였다. 이 일로 항주로 유배를 간 것이다.

소순은 시험에 낙방한 후 관리가 되는 것은 단념하고 저술에 힘썼다. 그의 글이 구양수의 인정을 받아 조정에 나가 북송 이래의 예(禮)에 관한 여러 글을 모은 ‘태상인혁례(太常因革禮)’ 100권을 편찬했다. 소순과 아들 소식·소철(蘇轍)은 삼소(三蘇)라 불렸다. 소순을 노소(老蘇), 소식을 대소(大蘇), 소철을 소소(小蘇)라고도 부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치킨게임 내몰린 가덕 vs TK 신공항
  2. 2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3. 3“마린시티·깡통시장…팔색조 부산 새 슬로건에 담아”
  4. 4당정 업고 TK공항 급부상…가덕 관문공항 지위 치명타
  5. 5시민공원 야외주차장 학교 서는데…만성 주차난 어찌할꼬
  6. 6아픈손가락 윤성빈, 롯데는 포기 안했다
  7. 7“가스 아끼려 난로 쓰다 전기료 3배” 취약층 생존비용 급증
  8. 8[뉴스 분석] 국민연금 2055년 고갈…더 걷는 데는 공감, 더 줄지는 격론
  9. 9실내 마스크 27개월 만에 ‘의무’ 벗는다
  10. 10HJ重이 곧 영도…작년 말 6500억 일감 확보로 부활 기지개
  1. 1치킨게임 내몰린 가덕 vs TK 신공항
  2. 2당정 업고 TK공항 급부상…가덕 관문공항 지위 치명타
  3. 3“10만 시민 인터뷰로 총선 공약 만들 것”
  4. 4尹 지지율 3주 연속 내림세...난방비 폭탄에 고령·보수층 뿔났나?
  5. 5일 터지고서야 ‘뒷북 간담회’…TK 눈치보는 부산 국힘의원
  6. 6“또 나오라”는 檢에 이재명 불응 시사…구속영장 청구 수순?
  7. 7北 나토 사무총장 방한에 맹비난..."'아시아판 나토'발 신냉전 우려"
  8. 83차 소환 통보에 이재명 "패자로서 오라니 가겠다"...지지층 결집 노림수?
  9. 9"국민 10명 중 7명 독자 핵 개발 필요" 여론 뜨거워질까
  10. 10튀르키예 주력전차에 SNT중공업 1500마력 자동변속기 도입
  1. 1수영강 조망·브랜드 프리미엄…센텀권 주거형 오피스텔 각광
  2. 2해수부, 올해 친환경 선박 보급에 3623억 원 투입
  3. 3AI끼리 대화 가능할까?…챗 GPT와 '한국형' 블루니 대화 시켜보니
  4. 4아파트 유지·보수 담합 막는다…공정위·국토부 조사 착수
  5. 5현대차그룹 '자동차 본고장' 獨서도 경쟁력 입증… '최고의 수입차' 선정
  6. 6지난해 '부산→수도권行' 1만3000명…전국서 가장 많았다
  7. 7부산 소상공인 ‘울상’…노란우산 폐업 공제금 역대 최대
  8. 8자영업자 설상가상…업무난방비, 최근 1년간 58% 폭등
  9. 9소기업·소상공인에게 가혹했던 2022년…부산 노란우산 폐업공제금 ‘역대 최다’
  10. 10지난해 국세수입 총 396조 원…1년간 52조 원 증가
  1. 1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2. 2“마린시티·깡통시장…팔색조 부산 새 슬로건에 담아”
  3. 3시민공원 야외주차장 학교 서는데…만성 주차난 어찌할꼬
  4. 4“가스 아끼려 난로 쓰다 전기료 3배” 취약층 생존비용 급증
  5. 5[뉴스 분석] 국민연금 2055년 고갈…더 걷는 데는 공감, 더 줄지는 격론
  6. 6실내 마스크 27개월 만에 ‘의무’ 벗는다
  7. 7HJ重이 곧 영도…작년 말 6500억 일감 확보로 부활 기지개
  8. 8“부산·경남 식수원엔 안돼”…폐기물처리시설 공청회 또 파행
  9. 9아시아드CC “복지기금 그만 줄래” 주민 “일방파기” 반발
  10. 10고향사랑기부제 시행 한달…답례품 준비도 못한 지자체
  1. 1아픈손가락 윤성빈, 롯데는 포기 안했다
  2. 2푸틴 훈장 안현수 국내 복귀 실패..."이중국적 해명 뒤 연금 일시불 들통"
  3. 3또 신기록…‘빙속여제’ 김민선 폭풍 질주
  4. 443초 만에 ‘쾅’ 이재성 2경기 연속 벼락골
  5. 5의심받던 SON, 골로 증명한 클래스
  6. 6임성재 PGA 시즌 첫 ‘톱5’
  7. 7"공공기관 비인기 실업팀 운영을"
  8. 8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흥국생명 양강 체제
  9. 9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10. 10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