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16> 가난한 살림이지만 여유로운 삶 노래한 정민교

장차 백 년 인생 살다 가리라(且作百年歸·차작백년귀)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11-01 19:01:10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구월에 찬 서리 내리니(九月寒霜至·구월한상지)/ 남으로 기러기 차츰 날아오네.(南鴻稍稍飛·남홍초초비)/ 나는 논에서 벼를 수확하고(我收水田稻·아수수전도)/ 아내는 목면옷을 짓는다.(妻織木綿衣·처직목면의)/ 모름지기 막걸리를 많이 빚으리니(白酒須多釀·백주수다양)/ 국화꽃은 는 절로 많이 피네.(黃花自不稀·황화자불희)/ 애오라지 한 몸 숨길만 하니(於焉聊可隱·어언료가은)/ 장차 백 년 인생 살다 가리라.(且作百年歸·차작백년귀)

위 시는 18세기 위항시인 정민교(鄭敏僑·1697~1731)의 ‘稻歸’(도귀·나락을 걷고 돌아오면서)로, 그의 문집 ‘한천유고(寒泉遺稿)’에 들어있다. 그는 시로 이름높았는데 호남의 한천(寒泉)에서 농사짓고 살았다. 자신은 나락을 거둬들이고 아내는 목화솜으로 옷을 짓는다. 가난한 살림이지만 중양절(음력 9월 9일)에 국화 곁에서 술도 한잔 마실 요량이다. 막걸리를 푸짐하게 빚을 생각이다.

27세에 진사가 된 그는 조선 후기 대표적 여항시인인 정래교(鄭來僑·1681~1759)의 아우다. 평안도관찰사를 지낸 홍석보가 그를 서기(書記)로 삼아 곁에 두었고, 조현명은 경상감사로 가며 그를 데리고 가 서로 시도 주고받으며 자녀 교육도 맡겼다. 그런데 그곳에서 학질을 앓다 35세로 세상을 버렸다. 백 년 동안 아내와 행복하게 잘 살리라 다짐한 그가 아니던가. 위 시는 죽기 전 가난할망정 아내와 다정하게 농사지으며 살던 때 지었을 것이다. 양반이 아닌 중인신분인 여항시인이어서인지 그는 곤궁한 백성의 삶에 관심이 많았으며 그러한 시를 많이 지었다. 관서지방 안찰사 밑에서 세금 걷는 일을 할 때 궁핍한 백성에게서 차마 세금을 거둘 수 없어 빈손으로 돌아오곤 했다는 일화도 있다. 정민교는 군정(軍丁)의 폐해를 고발하는 시 ‘군정탄(軍丁歎)’도 썼다. 그 시에서 “군적에 가짜 이름을 남겨 범하고 혹독하게 하면서(只存虛名混侵虐·지존허명혼침학)/ 죽은 백골에도 징수하니 더욱 참혹하구나(白骨之徵尤爲酷·백골지징우위혹)”며 삼정문란에 시달리는 백성의 삶을 잘 묘사했다. 목압서사를 찾은 손님들과 “중양절에 술을 한잔했느냐”는 등의 이야기를 나누다 필자가 정민교를 화제에 올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2. 2“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3. 3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4. 4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5. 5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6. 6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7. 7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8. 8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9. 9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10. 10입춘 지나자 부산 울산 경남 낮 최고 10~13도...남해는 밤비
  1. 1尹 지지율 4주만에 반등 40% 임박..."김성태, 천공 의혹 영향"
  2. 2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3. 3이태원 참사 국회 추모제…與 “책임 다할 것” 野 “대통령 왔어야”
  4. 4'대통령실 갈등' 안철수 돌연 공개일정 중단 "정국 구상 숨고르기"
  5. 5장외집회 연 민주, 또 나갈지는 고심
  6. 6與 당대표 적합도 안철수 36.9%, 김기현 32.1% 접전…최고위원은?
  7. 7윤, 국힘에 "안 엄중 경고해달라"..."당무 개입, 민주주의 위배" 반발
  8. 8가덕~기장 잇는 부산형급행철도 시의회서 뭇매
  9. 9"안철수는 윤심 아니다""선거개입 중단" 대통령실-안철수 정면 충돌
  10. 10영국 참전용사들, 런던에서 '부산'을 외치다
  1. 1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2. 2애플페이 내달 상륙…NFC 갖춘 매장부터
  3. 3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가능성에 수산업계 대책 마련 고심
  4. 4해운경기 수렁…운임지수 1000선 위태
  5. 5부산엑스포 현지실사 때 '최첨단 교통' UAM 뜬다
  6. 6전기자동차 리콜 급증… 믿고 타기에는 ‘뭔가 찜찜’
  7. 7“수소경제 핵심은 ‘연료전지’…지역 산·학·관 협업해야”
  8. 8“바이오가스로 그린 수소 생산…가장 현실적 방법”
  9. 9“전기차 부품 글로벌 경쟁 심화…정부 파격 지원을”
  10. 10“산은, 녹색기술 투자 견인…기보는 벤처투자 연계를”
  1. 1"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2. 2“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3. 3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4. 4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5. 5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6. 6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7. 7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8. 8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9. 9입춘 지나자 부산 울산 경남 낮 최고 10~13도...남해는 밤비
  10. 10“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1. 1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2. 2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3. 3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4. 4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5. 5MLB 시범경기 던지고 간다…오타니, WBC 대표팀 지각 합류
  6. 6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7. 7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8. 8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9. 9‘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10. 10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