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31> 이상정이 아들에게 글을 제대로 읽어야 함을 강조한 편지

모름지기 시간을 아껴 무릎을 딱 붙이고 글을 읽어라(須惜取光陰, 著膝讀書·수석취광음, 착슬독서)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12-25 19:08:30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모름지기 시간을 아껴 무릎을 딱 붙이고 글을 읽어라. 의문이 있거든 바로 선배에게 질문해 완전히 이해하고 입에 붙도록 해서 가슴 속에 흐르도록 해야 힘 얻을 곳이 있게 된다. 건성건성 지나치면서 책 읽었으니 하는 이름만 얻으려 해서는 절대 안 된다.

須惜取光陰, 著膝讀書. 有疑則問諸先進, 使通透爛熱, 流轉胷中, 方有得力處. 切不可草草揭過, 浪得讀書之名也.(수석취광음, 착슬독서. 유의즉문제선진, 사통투란열, 유전흉중, 방유득력처. 절불가초초게과, 낭득독서지명야.)

위 문장은 대산(大山) 이상정(李象靖·1711~1781)이 아들에게 보낸 편지로, 그의 문집인 ‘대산선생문집’에 수록돼 있다. 책을 읽을 때 모르는 게 있으면 여러 사람에게 바로 물어 완전히 이해하여야 하며, 대충 읽고서 책을 읽었다고 해서는 절대 안 됨을 강조한다.

자식에게 주는 아버지의 이러한 훈시는 지금도 유효하다. 예전에는 아버지가 자식에게 직접 글을 써 주었지만, 지금은 이렇게 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세상이 너무 많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예전에는 사람이 살아가는 원칙을 중요하게 여겼지만, 지금은 그런 것도 조금은 변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세상이 워낙 바삐 돌아가므로, 원칙만 지키며 살아가다 보면 타이밍을 놓치거나 손해를 입을 수 있다. 필자는 그렇더라도 원칙을 지키며 살아가라고 말하고 싶다.

이상정의 어머니는 갈암 이현일(李玄逸·1627~1704)의 손녀이며, 이재(李栽)의 딸이다. 이현일은 영남학파의 거두로 이황의 학풍을 계승한 대표적인 산림으로 꼽힌다. 이현일의 어머니인 장씨 부인은 최초의 한글 요리서인 ‘음식디미방’을 쓴 장계향(張桂香·1598~1680)이다.

이상정은 1735년(영조 11) 대과에 급제해 가주서가 됐으나 곧 사직하고 귀향해 학문에 몰두했다. 1739년 연원찰방(連原察訪)에 임명됐지만, 이듬해 관직을 버리고 고향에 돌아와 대산서당(大山書堂)을 짓고 학문과 제자 교육에만 힘썼다. 1753년에는 연일현감에 임명돼 사직하려했으나 허락되지 않자, 그대로 벼슬을 버리고 돌아와 학문에만 힘을 쏟아 강론하고, 교육하는 데 전념하였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이 아찔한 통학로, 20년 방치한 어른들
  2. 2“김은숙 작가, 날 망쳐보겠다 했죠…엄마도 이젠 ‘연진아’라 불러요”
  3. 3옛 미월드 부지 고급 생활형 숙박시설 들어설까
  4. 4[근교산&그너머] <1324> 울산 신불산 단조봉 ‘열두 쪽배기등’
  5. 5베리베리 설레는 봄, 삼랑진행 ‘딸기 막차’ 올라타세요
  6. 6애플페이 첫날 100만 가입 돌풍…삼성, 네이버 업고 맞불
  7. 7오늘 부산 울산 경남 비 오후 계속...낮 기온 어제보다 1~3도 낮아
  8. 8주말부터 누누티비서 한국 OTT 사라진다, 경찰은 수사 진행
  9. 9코로나 예방백신도 독감처럼…매년 1회 무료접종
  10. 10헌재 '검수완박' 법 정당성 심판 오늘 결론
  1. 120대 자녀 셋 아빠 병역면제 논란에... 김기현 "추진 계획 없다"
  2. 2지역별 전기요금 차등제 '속전속결' 국회 상임위 통과 박수영 "비수도권 주민 불공정 해결 단초"
  3. 3한미연합훈련 비난 평양 시내 청년 집회까지..."북 여론몰이 선전전"
  4. 45년만에 북 인권결의안 공동제안...."공무원 피살, 탈북 송환" 담겨
  5. 5여도 야도 ‘태극기 마케팅’…한일정상회담 정쟁 도구 전락
  6. 6북 식량난에도 김주애는 240만 원짜리 디올 코트
  7. 7울산교육감 보궐선거 카운트다운… 공식 유세 돌입
  8. 8복지·노동 종사자 만난 尹 "약자복지와 노동개혁의 동반자 돼주길"
  9. 9법정 가는 ‘대장동 배임’…檢 “성남시에 손해” 李 “이익 환수”
  10. 10공소제외 ‘428억 약정’ 추가 수사…꼬리무는 ‘사법리스크’
  1. 1옛 미월드 부지 고급 생활형 숙박시설 들어설까
  2. 2애플페이 첫날 100만 가입 돌풍…삼성, 네이버 업고 맞불
  3. 3부산 공시가 18%↓…보유세 부담 20% 이상 줄어들 듯
  4. 4부울경에 올해 1분기 중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550호 공급
  5. 5생계비 ‘100만원’ 상담 신청 폭주…예약법 바뀐다
  6. 6지난해 일본 어패류 수입액,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최대
  7. 7"재미있는 무선이어폰 없을까"...英낫싱 3번째 신제품 출시
  8. 8전세사기 가담 의심 감정평가사, 처음으로 징계받아
  9. 9에코델타 조선시대 염전 유적 발견… 전시실 만든다
  10. 101월 출생아 또 ‘역대 최저치’ 갈아치웠다
  1. 1이 아찔한 통학로, 20년 방치한 어른들
  2. 2오늘 부산 울산 경남 비 오후 계속...낮 기온 어제보다 1~3도 낮아
  3. 3주말부터 누누티비서 한국 OTT 사라진다, 경찰은 수사 진행
  4. 4코로나 예방백신도 독감처럼…매년 1회 무료접종
  5. 5헌재 '검수완박' 법 정당성 심판 오늘 결론
  6. 6본회의 상정 앞둔 간호법…“처리”-“저지” 의료계 갈등격화
  7. 7‘사파리 아닌데’ 서울어린이대공원서 얼룩말 탈출, 도심 활보
  8. 820대 자녀 셋 아빠 병역면제 논란에... 김기현 "추진 계획 없다"
  9. 9방과 후 ‘늘봄학교’ 퇴직교원 활용 검토
  10. 10부산 감천항서 SUV 바다 추락...30대 구조, 50대 부모 숨져
  1. 1롯데 투수 서준원, 검찰 수사…팀은 개막 앞두고 방출
  2. 2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3. 3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4. 4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5. 5‘완전체’ 클린스만호, 콜롬비아전 담금질
  6. 6생일날 LPGA 데뷔…유해란 ‘유쾌한 반란’ 꿈꾼다
  7. 7“스키 국가대표로 우뚝 서 이름 남기고 싶다”
  8. 8주전 다 내고도…롯데 시범경기 연패의 늪
  9. 9침묵하던 천재타자의 한방, 일본 결승 이끌다
  10. 10당당한 유럽파 오현규, 최전방 경쟁 불지폈다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