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32> 조선 전기 문신인 심의(沈義)가 대취해 쓴 시

아양곡의 높고 깊은 정취 누가 알까(誰識峨洋高與深·수식아양고여심)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12-27 19:12:33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오래된 거문고 맑은 소리 없으니(古琴澹無音·고금담무음)/태고 마음 간직해서라네.(中藏太古心·중장태고심)/세상 사람 종자기가 아니니(世人非子期·세인비자기)/아양곡의 높고 깊은 정취 누가 알까.(誰識峨洋高與深·수식아양고여심)/높고 깊은 정취 분별할 이 없으니(高深旣莫辨·고심기막변)/소리 내든 말든 오직 내 마음이네.(有聲無聲唯我志·유성무성유아지)/아아! 세상에 백아는 늘 있는데(吁嗟乎無世無伯牙·우차호무세무백아)/종자기가 없을 뿐이네.(而無子期耳·이무자기이)

위 시는 조선 전기의 문신인 대관재(大觀齋) 심의(沈義·1475~?)의 시 ‘大醉縱筆’(대취종필·크게 취해 붓 가는 대로 쓰다)로, 그의 문집인 ‘대관재난고(大觀齋亂稿)’ 권2에 있다. 그의 문집에는 술과 관련된 시 ‘인취종필(因醉縱筆)’·‘취서(醉書)’·‘취서신력(醉書新曆)’ 등 여러 편이 있다. 심의는 1507년(중종 2) 문과에 급제해 벼슬을 시작했다. 그는 직언을 잘했다. 1509년 윤대(輪對·조선 시대 문무 관원이 윤번으로 궁중에 참석해 임금의 질문에 응대하던 일)에서 당시 정세는 군약신강(君弱臣强·임금은 나약하고 신하가 강함)임을 진언했다가 공신들에게 미움을 사 여주부 교수로 좌천됐다. 그 후 한 사건에 휘말려 결국 파직됐다.

그러다 보니 울분을 삭이지 못해 자주 술을 마시고 시로 마음을 토로했다. 자신을 알아주지 않는 세상에 대한 분노가 잘 표현됐다. 백아의 거문고 솜씨를 알아본 종자기와 같은 사람이 그의 주위에는 없었던 듯하다.

그의 시 ‘醉書’(취서·취해서 쓰다)도 보자. “예봉 감추고 처세함은 속임수 많은 게고(藏鋒處世如多譎·장봉처세여다휼)/ 팔뚝 걷으면서 이름 숨기는 것 또한 재앙에 가깝네.(攘臂逃名亦近殃·양비도명역근앙)/ 늙어서야 비로소 한가로이 사는 꾀를 알았으니(老大始知閑活計·노대시지한활계)/ 장차 이 몸 뽕나무 마을에 눕히고자 하노라.(欲將身世臥桑鄕·욕장신세와상향)” 나이 들어 감출 예봉도 없이 팔뚝 걷어붙일 분노도 잊고, 뽕나무 치는 시골에 가 조용히 살면 된다는 이치를 깨달았다. 그동안 삶을 진지하게만 생각해왔던 것 같다. 필자가 아는 한 시인이 생각났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청학동 앞 노후선박 집결? 영도 관광시설 조망은 직격탄
  2. 2의대 신설·증원, PK가 불붙인다
  3. 3가덕신공항 토지보상법 법사위 통과…30일 본회의 처리
  4. 4'떠다니는 군사기지' 니미츠호 10년 만에 부산 다시 와...견학 행사도
  5. 5공시가 급락…마린시티 등 고가 아파트 상당수 종부세 탈출
  6. 6산은 부산행 저지 노골화하는 민주
  7. 7전우원 씨 입국 직후 체포..."광주행 예고했으나 마약 수사가 우선"
  8. 8권도형 몬테네그로서 사법처리될 듯...현지 검찰 "송환 계획 無"
  9. 9의료공백 현실화…부울경서 의대생 뽑아 의무근무 등 절실
  10. 10야놀자, 인터파크 품는다…공정위, 양사 M&A 최종 승인
  1. 1가덕신공항 토지보상법 법사위 통과…30일 본회의 처리
  2. 2'떠다니는 군사기지' 니미츠호 10년 만에 부산 다시 와...견학 행사도
  3. 3산은 부산행 저지 노골화하는 민주
  4. 4대통령·장관·시도지사 내주 부산 총출동…엑스포 실사 사활
  5. 5한동훈 차출론 띄운 여의도硏 원장 “탄핵 추진? 영웅될 것”
  6. 6부산시민 60% “지역구 의석 감축·비례 확대안 반대”
  7. 7한미 연합상륙훈련 반발…북한 동해로 또 탄도미사일 2발 발사
  8. 8부산시의회, 시민 대상 강연 연다
  9. 9빅이벤트 앞두고 외교라인 교체설, 뒤숭숭한 대통령실
  10. 10사무총장 둔채 비명계 대거 발탁…민주 “반쪽 개편” 반발
  1. 1공시가 급락…마린시티 등 고가 아파트 상당수 종부세 탈출
  2. 2권도형 몬테네그로서 사법처리될 듯...현지 검찰 "송환 계획 無"
  3. 3야놀자, 인터파크 품는다…공정위, 양사 M&A 최종 승인
  4. 4‘두산위브더제니스 오션시티’ 28일 1순위 청약
  5. 5마산역에 60초 이내 환승 가능한 시설 들어선다
  6. 6“가덕신공항 조기 개항 위해 민간 업계 의견 전폭 수용”
  7. 7"부산엑스포 BIE 실사 공동 대응"…정부·현대차 '맞손'
  8. 8가스공사 "가스요금 3월 청구액, 3만7000원 줄어들 것"
  9. 9진화하는 AI 챗봇…선박 설계하고 민원 상담까지(종합)
  10. 10'제조업 근간' 뿌리산업 확 바뀐다…디지털 전환 본격 추진
  1. 1청학동 앞 노후선박 집결? 영도 관광시설 조망은 직격탄
  2. 2의대 신설·증원, PK가 불붙인다
  3. 3전우원 씨 입국 직후 체포..."광주행 예고했으나 마약 수사가 우선"
  4. 4의료공백 현실화…부울경서 의대생 뽑아 의무근무 등 절실
  5. 5부산 금정구 4세 여아 학대친모, 성매매 2400번 내몰렸다
  6. 6백신 접종 후 술 마셨다고 질책한 남편에 화나 불 지른 아내 처벌은?
  7. 740만t 빗물저장고, 온천천 범람 막는다
  8. 8“내 가족이 당할수도…사이비 종교활동 저지해야”
  9. 9부산 울산 경남 일교차 커...오전 내륙 산지 0도, 서리 얼음도
  10. 10정원확대 바라는 지방의대, 의료기술 관련 학과 신설에도 긍정 효과
  1. 1흔들리는 믿을맨…부디 살아나 ‘준용’
  2. 2토트넘 콘테 경질…손흥민 입지 변화 불가피
  3. 34개월 만의 리턴매치 “우루과이, 이번엔 잡는다”
  4. 4유해란, LPGA ‘7위’ 산뜻한 출발
  5. 5샘 번스, PGA 마지막 ‘매치킹’
  6. 6개막전 코앞인데…롯데 답답한 타선, 속수무책 불펜진
  7. 7수비 족쇄 풀어주니 ‘흥’이 난다
  8. 8값진 준우승 BNK 썸 “다음이 기대되는 팀 되겠다”
  9. 9부산 복싱미래 박태산, 고교무대 데뷔전 우승
  10. 10차준환, 세계선수권 한국 남자 첫 메달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