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37> 술꾼 아비, 김휴가 아들에게 주는 경계의 글

모름지기 단정한 사람을 법도로 삼아야 한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1-15 20:16:38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須以端人爲法·수이단인위법

나는 어두운 시절을 만나 세상은 혼탁하고 어지러웠다. 아예 숨을 생각으로 마침내 과거공부도 접고 감히 술 마시는 일만 했다. 마침내 술꾼이라는 이름을 얻자, 스스로 몸을 보신하는 좋은 계책이라 여겼다. … 마음을 두고 몸을 행하는 것은 모름지기 단정한 사람을 법도로 삼아야 한다. … 독서는 성현의 경전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 … 진부하고 변변치 못한 과거시험장 문체의 행태를 일삼아서는 안 된다.

余遭昏朝, 時政濁亂, 欲爲沈冥之托, 遂廢擧業, 敢事杯酌. 竟得崇飮之名, 自以爲保身之良策. … 處心行己, 須以端人爲法. 讀書以聖賢經傳爲根基, … 而勿事科文腐軟之態.(여조혼조, 시정탁란, 욕위침명지탁, 수폐거업, 감사배작. 경득숭음지명, 자이위보신지양책. 처심행기, 수이단인위법. 독서이성현경전위근기, … 이물사과문부연지태.)

위 문장은 경와(敬窩) 김휴(金烋·1597~1638)의 ‘戒子說’(계자설·아들에게 주는 경계의 글)로, 그의 문집인 ‘경와집(敬窩集)’에 수록돼 있다. 김휴가 외아들 학기(學基)에게 공부와 세상 살아가는 경계의 글을 준 것이다. 본관이 의성인 그는 여헌 장현광(張顯光·1554~1637)의 문인으로, 15세 때 향리의 백일장에서 장원을 했다. 1627년(인조 5) 사마시에 합격했으나, 대과는 보지 않았다. 그가 술을 마신 것은 어지러운 세상에서 숨기 위한 것이었다고 한다. 세상이 혼탁하고 어지럽다 보니 자신의 행적을 더럽혀서 도를 지킨다는 것이었다. 아들에게 ‘아비의 삶이 온당했는지 모르겠지만, 너는 바른 몸가짐과 마음가짐을 가진 단정한 사람이 되어라’고 당부한다.

그리고 성현의 경전은 사람살이의 정도를 가르쳐주니, 늘 가까이 해 실천해야 한다. 또한 글은 격조가 있어야 하니, 과거시험에 합격하기 위한 문장만 공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대과에 급제해 벼슬하고 못 하고는 중요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항상 군자의 자세를 잃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아들에게 이런 경계의 글을 많이 남긴 그는 42세로 세상을 뜨고 말았다. 그는 대과에 급제하지 못한 변방의 일개 선비였다. 무명의 문사들도 나름대로 선비로서 자세를 잃지 않았음을 말하기 위해 김휴를 인용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의대 신설·증원, PK가 불붙인다
  2. 2의료공백 현실화…부울경서 의대생 뽑아 의무근무 등 절실
  3. 3부산지역 청년들 “69시간 노동 개편안 전면 폐기하라”
  4. 4산은 부산행 저지 노골화하는 민주
  5. 5청학동 앞 노후선박 집결? 영도 관광시설 조망은 직격탄
  6. 6공시가 급락…마린시티 등 고가 아파트 상당수 종부세 탈출
  7. 7가덕신공항 토지보상법 법사위 통과…30일 본회의 처리
  8. 8“내 가족이 당할수도…사이비 종교활동 저지해야”
  9. 9대통령·장관·시도지사 내주 부산 총출동…엑스포 실사 사활
  10. 10‘두산위브더제니스 오션시티’ 28일 1순위 청약
  1. 1산은 부산행 저지 노골화하는 민주
  2. 2가덕신공항 토지보상법 법사위 통과…30일 본회의 처리
  3. 3대통령·장관·시도지사 내주 부산 총출동…엑스포 실사 사활
  4. 4한동훈 차출론 띄운 여의도硏 원장 “탄핵 추진? 영웅될 것”
  5. 5부산시민 60% “지역구 의석 감축·비례 확대안 반대”
  6. 6사무총장 둔채 비명계 대거 발탁…민주 “반쪽 개편” 반발
  7. 7한미 연합상륙훈련 반발…북한 동해로 또 탄도미사일 2발 발사
  8. 8민주 “장관 사퇴해야” 한동훈에 맹공…국힘 “사과는 위장탈당 민주가 해야”
  9. 9안성녀 여사 재조명 착수…서훈 길 열릴까
  10. 10온천천 이용객 가장 큰 불만은 나쁜 수질·악취
  1. 1공시가 급락…마린시티 등 고가 아파트 상당수 종부세 탈출
  2. 2‘두산위브더제니스 오션시티’ 28일 1순위 청약
  3. 3진화하는 AI 챗봇…선박 설계하고 민원 상담까지(종합)
  4. 4부산 금융중심지 입주사 稅혜택 연장법안 발의
  5. 5주가지수- 2023년 3월 27일
  6. 674㎡가 5억대…‘해운대역 푸르지오 더원’ 28일 1순위 청약
  7. 7부산시 “다대포항 일원 추가 매립을”…해수부는 신중모드
  8. 8115조 지뢰? 2금융권 PF 역대 최대
  9. 9내년 상반기 중 부산역, ‘스마트 역사’로 바뀐다
  10. 10부산 대저 공공주택지구 조성 위한 환경영향평가 시작된다
  1. 1의대 신설·증원, PK가 불붙인다
  2. 2의료공백 현실화…부울경서 의대생 뽑아 의무근무 등 절실
  3. 3청학동 앞 노후선박 집결? 영도 관광시설 조망은 직격탄
  4. 4“내 가족이 당할수도…사이비 종교활동 저지해야”
  5. 5“좌광천 그늘막·운동기구 설치 부적절”
  6. 6정원확대 바라는 지방의대, 의료기술 관련 학과 신설에도 긍정 효과
  7. 7AI 도움으로 한달 작업을 1분 만에…동명대 융합형 인재 키운다
  8. 8UNIST·삼성전자 함께 반도체 전문인력 키운다
  9. 9노력해도 성적 오르지 않는 아이, 난독증 의심해봐야
  10. 10초4 ‘부산의 생활’ VR연동해 배운다
  1. 1흔들리는 믿을맨…부디 살아나 ‘준용’
  2. 2토트넘 콘테 경질…손흥민 입지 변화 불가피
  3. 34개월 만의 리턴매치 “우루과이, 이번엔 잡는다”
  4. 4유해란, LPGA ‘7위’ 산뜻한 출발
  5. 5샘 번스, PGA 마지막 ‘매치킹’
  6. 6개막전 코앞인데…롯데 답답한 타선, 속수무책 불펜진
  7. 7수비 족쇄 풀어주니 ‘흥’이 난다
  8. 8값진 준우승 BNK 썸 “다음이 기대되는 팀 되겠다”
  9. 9차준환, 세계선수권 한국 남자 첫 메달
  10. 10부산 복싱미래 박태산, 고교무대 데뷔전 우승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