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41> 춥고 가난한 자신의 처지를 읊은 두보

동전 한 푼을 남겨두고 보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1-31 20:33:17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留得一錢看·유득일전간

푸른 잣은 써도 먹을 만하다지만(翠柏苦猶食·취백고유식)/ 새벽노을로 어찌 밥을 짓겠는가.(晨霞高可餐·신하고가찬)/ 세상인심 모두 어수선한데(世人共鹵奔·세인공로분)/ 나의 길도 곤궁하기만 하네.(吾道屬艱難·오도속간난)/ 우물 얼어 밥을 지을 수도 없고(不餐井晨凍·부찬정신동)/ 의복이 없어 밤잠자리는 춥기만 하네.(無衣牀夜寒·무의상야한)/ 주머니가 비어버리면 부끄럽고 곤란할까 봐(囊空恐羞澁·낭공공수삽)/ 동전 한 푼을 남겨두고 보네.(留得一錢看·유득일전간)

위 시는 중국 최고의 시인으로 평가받는 두보(杜甫·712~770)의 ‘空囊’(공낭·빈 주머니)으로, ‘두공부집(杜工部集)’ 등에 실려 있다. 추운 겨울 주머니까지 빈 가난한 자신의 처지를 읊은 시다. 곤궁한 삶에다 한겨울 한파에 힘들어하는 모습이 시 전반에 ‘괴롭게’(?) 흐른다. 세상 사람 인심조차 차가운데 우물물마저 얼어 밥도 지을 수 없다. 난방시설이 제대로 되지 않은 데다, 의복조차 변변찮아 추위 속에 밤잠도 편히 못 자는 고달픈 신세를 탄식한다. 이처럼 곤궁한 처지이니 당연히 주머니도 비었으리라. 그런데 동전 한 닢을 남겨 두고 있다. 그 동전은 시인의 자존심이다. “주머니가 비어버리면 부끄럽고 곤란할까 봐(空囊恐羞澁)/ 동전 한 푼을 남겨두고 보네(留得一錢看)”라고 한 두 구절에서는 끼니를 거르더라도 시인으로서, 선비로서 체면만은 잃지 않으려는 두보의 마음을 읽을 수 있다.

많은 사람은 곤궁하고 춥게 살아본 적이 있다. 지금도 그렇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사람은 이 시에 깊이 공감할 것이다. 밥을 굶더라도 주머니에 비상금 한 푼은 넣어둔다. 이 한 푼에 의지하여 살다 보면 또 살길이 열리기도 한다. 어떤 이들은 “지금이 더 인정이 메말랐다”고 말한다. 강한 한파가 전국적으로 지속되었다. 물가와 난방비가 많이 올라 모든 사람이 걱정한다. 날씨가 추우니 난방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추우면 주머니가 넉넉하지 않은 서민의 살림살이가 더욱 어렵다. 주머니가 비게 되면 마음이 더 힘들어진다. 그런 사람들에게 두보의 시가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기온이 조금 올랐다고 하지만 여전히 날씨는 춥다. 곤궁하면 마음이 더 서럽고 춥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세금 6조 들인 오시리아 관광단지, 길 하나 두고 절반은 슬럼화될 판
  2. 24년 만의 진해군항제…사람이 더 활짝 폈다
  3. 3“학폭 처분 받아들일 수 없다” 가해자 불복사례 매년 증가
  4. 4진해는 핑크빛…마스크 벗고 ‘벚꽃 홀릭’(종합)
  5. 5[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구청장배골프 부활에…“현안이 먼저” vs “장학금 조성 취지”
  6. 6부산 찾은 해외 고위급 인사들, 엑스포 열기에 취하다
  7. 7부산시 “다대포항 일원 추가 매립을”…해수부는 신중모드
  8. 8안성녀 여사 재조명 착수…서훈 길 열릴까
  9. 9종교인 군사훈련 없는 사회복무 거부…대법 유죄 판단
  10. 10온천천 이용객 가장 큰 불만은 나쁜 수질·악취
  1. 1안성녀 여사 재조명 착수…서훈 길 열릴까
  2. 2온천천 이용객 가장 큰 불만은 나쁜 수질·악취
  3. 3공무원 인기 뚝…현직 45%가 이직 의향
  4. 4‘PK 김기현과 투톱’ 與원내대표, 수도권 vs TK
  5. 5‘검수완박’ 후폭풍…27일 법사위 한동훈-민주 충돌 불가피
  6. 6전두환 손자 “28일 귀국…광주서 5·18 사과할 것”
  7. 7사무총장 교체냐 유지냐…이재명 당직 개편 고심
  8. 8여야 청년 정치인들 “의원 세비 세계 최고, 셀프인상구조 바꿔야”
  9. 9김기현호 정책조정위 ‘풀가동’…정책 발표 전 당정협의 의무화
  10. 10민주 박용진 “우리도 국회 심의·표결권 침해 반성해야”
  1. 1부산시 “다대포항 일원 추가 매립을”…해수부는 신중모드
  2. 2115조 지뢰? 2금융권 PF 역대 최대
  3. 374㎡가 5억대…‘해운대역 푸르지오 더원’ 28일 1순위 청약
  4. 4“2030엑스포, 왜 부산일까요” 15개국 언어로 전하는 진심(종합)
  5. 5[뉴스 분석] ‘정권 전리품’ 취급…KT 21년 민영화 무색
  6. 6해수부, 부산·경남과 손잡고 수산물 할인전 진행
  7. 7이재용, 美中 반도체 패권다툼 속 방중...삼성전기 사업장 찾아
  8. 8올해도 편의점·슈퍼마켓서 생맥주 못 판다
  9. 9숙박쿠폰·온누리상품권 더 푼다…내수 대책 이번주 발표
  10. 10정부, 부울경 16곳에서 주거환경 정비 사업 진행
  1. 1세금 6조 들인 오시리아 관광단지, 길 하나 두고 절반은 슬럼화될 판
  2. 2“학폭 처분 받아들일 수 없다” 가해자 불복사례 매년 증가
  3. 3진해는 핑크빛…마스크 벗고 ‘벚꽃 홀릭’(종합)
  4. 4[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구청장배골프 부활에…“현안이 먼저” vs “장학금 조성 취지”
  5. 5부산 찾은 해외 고위급 인사들, 엑스포 열기에 취하다
  6. 6종교인 군사훈련 없는 사회복무 거부…대법 유죄 판단
  7. 7부산, 엑스포 유치 비결 오사카서 배운다
  8. 8구남로에 엑스포 정원 조성, 백사장엔 대형 타워도 선다
  9. 9“경남 활어위판장·전남 시설현대화로 균형발전 도모”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3월 27일
  1. 1개막전 코앞인데…롯데 답답한 타선, 속수무책 불펜진
  2. 2수비 족쇄 풀어주니 ‘흥’이 난다
  3. 3값진 준우승 BNK 썸 “다음이 기대되는 팀 되겠다”
  4. 4차준환, 세계선수권 한국 남자 첫 메달
  5. 5부산 복싱미래 박태산, 고교무대 데뷔전 우승
  6. 63년 만에 지킨 조문 약속...부산테니스협회의 조용한 한일외교
  7. 7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8. 8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4일 울산서 첫 데뷔전
  9. 9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10. 10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