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57> 내공이 깊은 사람의 말과 글은 쉽다고 말한 임상덕

좋은 문장이란…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3-28 19:43:41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好文章·호문장

시험 삼아 옛사람의 좋은 문장을 살펴보면 사용하고 있는 문자의 종류가 모두 일상적이고 쉽게 알 수 있는 것들이다. 별도로 심오하고 어려운 글자를 우리가 모르는 곳에서 꺼내와 고민한 것이 아니다. 하지만 그 문장은 절로 우리가 이를 수 있는 바가 아니다. 다만 그 마음 씀과 뜻을 둠이 우리들보다 높아서이다. 그러므로 책을 읽는 법은 반드시 그 마음과 뜻의 묘한 곳을 얻어 알아차린 후에야 비로소 효과를 볼 수 있다.

試觀古人好文章, 其所用文字類, 皆尋常易知, 非別討深奧隱僻, 吾輩所不知處出來. 而其文章, 自非吾輩所及者, 只緣其用心措意, 高於吾輩故也. 是以讀書之法, 必要識得其心意妙處然後, 方始見效.(시관고인호문장, 기소용문자류, 개심상이지, 비별토심오은벽, 오배소부지처출래, 이기문장, 자비오배소급자, 지연기용심조의, 고어오배고야. 시이독서지법, 필요식득기심의묘처연후, 방시견효.)

위 문장은 노촌(老村) 임상덕(林象德·1683~1719)의 ‘통론독서작문지법(通論讀書作文之法)’으로, 그의 문집인 ‘노촌집(老村集)’에 들어있다.

임상덕은 1705년(숙종 31) 증광문과에 갑과로 장원하여 진산군수와 능주목사, 대사간 등을 역임했다. 안타깝게도 37세에 병사하였다.

내공이 깊거나 공부가 많이 된 사람의 말은 어렵지 않다. 말을 빙빙 돌리거나 횡설수설해 듣는 사람을 헷갈리게 하지 않는다. 무슨 말인지 쉽게 알아듣게 한다. 자기 것으로 만들어졌다가 밖으로 나오기 때문이다.

어중간하게 공부한 사람이나 생각이 깊지 않은 사람의 말은 알아듣기 어렵다. 말은 많고 그럴듯한데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 자신도 잘 모르니까 말이 어려워진다. 모르는 것을 감추려다 보니 말이 현란해질 수밖에 없다. 말이 너무 넘쳐나는 시대라고 한다.

글을 읽을 땐 마음으로 읽고 뜻으로 봐야 한다. 그래야만 진정성이 있는 글과 수식만 많은 글이 구분된다.

필자는 능력이 부족한데 어찌하다 보니 대학 시절부터 지금까지 글 빚에 시달리며 산다. 여러 권의 책을 냈지만 베스트셀러 한 권 없다. 나름대로 진실하게 글을 쓴다고 여기지만, 임상덕의 문장을 읽으며 한 번 더 성찰해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양산시 석·금산 지역, '복합화 시설'로 중학교 신설 키로
  2. 2[영상] 내 노래에 유명 가수 목소리를 입히면 저작권에 걸릴까?
  3. 3부산 26도 울산 27도 ‘후텁지근’…경남 북서내륙 비
  4. 4부산 울산 경남 대학생들 노래 실력 뽐내다…해운대서 대학가요대항전
  5. 5진주 주택화재로 거동 불편 70대 숨져
  6. 6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7. 7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8. 8비상문 뜯겨나간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수리비 6억4000만원
  9. 9부산역 광장에서 흉기 휘둘러 지인 숨지게 한 노숙인 붙잡아
  10. 10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1. 1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2. 2윤영석 "양산 남물금IC 신설 사업 연내 착공"
  3. 3감사원 "전현희 위원장의 추미애 유권해석 재량남용 단정 어려워"
  4. 4‘골프전쟁 종식’ 미국·사우디 화해무드…부산엑스포에 찬물?
  5. 5선관위 특혜채용 자체감사...아빠 미리 알려주기 이어 친구 찬스도
  6. 6선관위, '자녀채용 특혜 의혹'만 감사원 감사 받기로
  7. 7부산시의회, 주차시설에 유공자 우선구역 조례 발의
  8. 8후쿠시마 검증특위, 선관위 국정조사 여야 합의
  9. 9KBS 사장 “수신료 분리징수 철회 시 사퇴”
  10. 10이래경 인선 후폭풍…이재명, 민생이슈 앞세워 사퇴론 선긋기(종합)
  1. 1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2. 2일 원전 오염수 방류 임박에 부산시, 지역수산업계 긴장감 고조
  3. 3핫한 초여름 맥주 대전…광고로, 축제로 제대로 붙었다
  4. 4한·일 상의회장단 엑스포 기원 '부산선언'…최태원 '부상 투혼'
  5. 5분양전망지수 서울은 ‘맑음’, 부산은 여전히 ‘흐림’… 대체 왜
  6. 65성급 호텔 ‘윈덤’ 하반기 송도해수욕장에 선다
  7. 7동백섬에 가면, 블루보틀 커피
  8. 8신평장림산단을 창업기업의 메카로!
  9. 9VR로, 실제로…추락·감전 등 12개 항만안전 체험
  10. 10강서구 물융합산업 클러스터 조성 속도낼까
  1. 1양산시 석·금산 지역, '복합화 시설'로 중학교 신설 키로
  2. 2[영상] 내 노래에 유명 가수 목소리를 입히면 저작권에 걸릴까?
  3. 3부산 26도 울산 27도 ‘후텁지근’…경남 북서내륙 비
  4. 4부산 울산 경남 대학생들 노래 실력 뽐내다…해운대서 대학가요대항전
  5. 5진주 주택화재로 거동 불편 70대 숨져
  6. 6비상문 뜯겨나간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수리비 6억4000만원
  7. 7부산역 광장에서 흉기 휘둘러 지인 숨지게 한 노숙인 붙잡아
  8. 8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9. 9탈부산 속 출산율 추락…청소년인구 12년새 24만 명 급감
  10. 10AI교과서 2년 뒤 전격 도입…교사 역량강화 등 숙제 산적
  1. 1잘 던지면 뭐해, 잘 못치는데…롯데 문제는 물방망이
  2. 2한국 이탈리아 메시에게 프리킥 골 내주며 1대2 석패
  3. 3돈보다 명분 택한 메시, 미국간다
  4. 4부산, 역대급 선두 경쟁서 닥치고 나간다
  5. 5심준석 빅리거 꿈 영근다…피츠버그 루키리그 선발 예정
  6. 6박민지 3연패냐 - 방신실 2연승이냐 샷 대결
  7. 7흔들리는 불펜 걱정마…이인복·심재민 ‘출격 대기’
  8. 8“럭비 경기장 부지 물색 중…전국체전 준비도 매진”
  9. 90:5→5:5→6:6→6:7 롯데, kt에 충격의 스윕패
  10. 10세계의 ‘인간새’ 9일 광안리서 날아오른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