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73> 유배지 종성에서 초정 박제가가 자식들에게 보낸 편지

남내(南內)가 가장 생각나는구나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5-23 19:25:48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南內最可念·남내최가념

나는 24일에 유배지에 이르렀다. … 기회를 틈타 몰래 해코지하는 무리들이야말로 정말로 두려워하지 않으면 안 된다. … 이곳에서 바깥사람과 통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니 … 남내(南內)가 가장 생각나는구나.

吾二十四日而到配, … 有乘機暗射之徒, 眞可畏也. … 此地旣不許外人相通, … 南內最可念.(오이십사일이도배, … 유승기암사지도, 진가외야. … 차지기불허외인상통 … 남내최가념.)

위 글은 초정(楚亭) 박제가(朴齊家·1750~1805)가 자식들에게 보낸 편지인 ‘기임름암등(寄稔廩馣等)’ 중 일부로, 그의 편지글을 모은 ‘초정전서(楚亭全書)’에 수록돼 있다.

박제가가 1801년 9월 신유사옥에 연루돼 함경도 종성으로 유배돼 쓴 것으로, 그의 나이 52세 때였다. 그는 의금부에 투옥돼 매를 맞고, 부축받지 않고는 걸을 수도 없는 상태에서 귀양지로 떠났다. 위 편지 마지막 부분 ‘남내(南內)’는 남근중에게 시집간 딸을 말한다. 시집간 딸이 가장 보고 싶다고 말한 대목에선 눈시울이 붉어진다. 아버지로서 인간적 체취가 물씬 느껴지기 때문이다.

박제가는 슬하에 3남 2녀를 두었다. 아들은 장임(長稔)·장름(長廩)·장암(長馣)이고, 사위는 남근중(南謹中)·윤후진(尹厚鎭)이다. 박제가는 1801년에 유배돼 1805년 해배되었으나, 그해 세상을 떴다.

서얼로 태어난 그는 정조 2년인 1778년 연행(燕行)에 이덕무와 함께 베이징으로 갔다. 두 사람은 베이징의 유명 서점가인 유리창 책방 순례를 했고, 중국의 문사인 이정원과 반정균 등을 만나 한·중 문화교류도 했다. 박제가는 네 번의 연행을 했다. 정조의 인정을 받아 규장각 검서관에 발탁되었고, 그의 시명(詩名)은 청나라의 시단에 널리 전해지기도 했다.

박제가는 정조의 개혁정치에 맞춰 고루하고 폐쇄적인 조선을 개방적·합리적인 사회로 만들고자 노력했다. 하지만 1800년 정조가 서거하자 완고한 세력의 벽을 넘지 못하고 그도 몰락했다. 마침 목압서사에서 오는 7월 31일까지 ‘단행본으로 보는 18·19세기 조선시대 지식인’ 특별전을 열고 있다. ‘박제가와 젊은 그들’ ‘북학의’ ‘초정 박제가 연구’ 등 박제가와 관련한 단행본도 전시돼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7. 7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8. 8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9. 9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10. 10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8. 8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9. 9진실화해위, 3·15의거 참여자 진실규명 추가 접수
  10. 10한 총리 여론조작방지 TF 구성 지시, 한중전 당시 해외세력 VPN 악용 접속 확인
  1. 1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2. 2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3. 3"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4. 4대한항공 베트남 푸꾸옥 신규취항...부산~상하이 매일 운항
  5. 5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6. 6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7. 7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8. 8갈수록 커지는 '세수 펑크'…올해 1~8월 국세 47조원 감소
  9. 9“소비자 부담 덜어 달라”… 농식품부, 우유 업계에 협조 당부
  10. 10'실속형 모델' 갤럭시S23 FE 출시...3배 광학줌 그대로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3. 3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4. 4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5. 5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6. 6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7. 7‘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8. 8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9. 9“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10. 10광반도체 기술자로 창업 쓴 맛…시설농사 혁신으로 재기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6. 6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7. 7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8. 8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9. 9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10. 10롯데, 포기란 없다…삼성전 15안타 맹폭격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