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28> 아이들과 시를 주고받으며 가정교육을 했던 홍인모

공부하는 건 탑을 오르기와 같나니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12-05 19:07:02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進學同升塔·진학동승탑

한밤중에 가끔 조용히 앉아서(中宵時靜坐·중소시정좌)/ 밝은 등불 마주해도 부끄럽지 말아야 하리.(不愧對明燈·불괴대명등)/ 몸이 건강하면 지금 여기가 옛날이고(身喜今猶古·신희금유고)/ 마음을 비우면 불길도 얼음처럼 식는다(胸空火與氷·흉공화여빙)/ 이 관문을 열고 갈 이 누구일까(此關有誰透·차관유수투)/ 저 높은 언덕에 오르려는 이 없구나(彼岸無人登·피안무인등)/ 공부하는 건 탑을 오르기와 같으니(進學同升塔·진학동승탑)/ 끝내는 꼭대기로 올라가야 한다.(終須到上層·종수도상층)

위 시는 호가 족수거사(足睡居士)인 홍인모(洪仁謨·1755∼1812)의 ‘아이들 시를 차운하여 지은 시를 보여주다(次兒輩韻還示·차아배운환시)’로, 그의 문집인 ‘족수당집(足睡堂集)’에 들어 있다.

아이들이 시를 지어 부모에게 보여주자 부모가 아이들의 운자를 차운하여 시를 지어 자식들에게 주었다. 부모의 시에는 당연히 아이들을 훈계하는 내용이 담겼다. 부모가 시로써 자녀를 가르치는 일은 옛날에도 흔한 풍경은 아니었다.

아버지 홍인모는 시를 통해 여러 이야기를 당부한다. 몸을 건강하게 하고, 마음은 물욕으로 채우면 안 되고 비워야 한다. 공부에 매진하여라. 자식들에게 이런 훈계의 말을 해주는 아버지가 요즘은 얼마나 될지 모르겠다. 흔히 말하는 ‘밥상머리’ 교육이다. 사람의 정신 영역에 물욕만 채워지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주로 정조 대에 활동한 홍인모는 부귀를 멀리하고, 자기보다 낮은 위치에 있는 사람이나 곤궁한 사람에게 관대하였다는 평을 듣는 문사였다. 그는 2000여 수의 시를 남겼다. 부인 서영수각(徐令壽閣·1753~1823) 역시 시문에 뛰어나 시집 ‘영수각고(令壽閣稿)’를 남겼다.

옛 사람들은 “자식을 보면 그 부모가 보인다”는 말을 하였다. 필자는 그 말이 옳다고 여긴다. 부모가 반듯하면 자식들 역시 반듯하게 살고, 부모가 욕심이 많으면 자식들 역시 그렇게 산다. 예외는 있겠지만 그러한 삶의 방식은 무슨 법칙으로까지 여겨진다. 무대책으로 살다가도 자식이 생기면, 더군다나 손주가 생기면 ‘함부로 살면 안 되겠다’고 생각하여 마음 다잡아 사는 사람들도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전문대 8곳 모두 연합체로 뭉쳤다…글로컬大 승부수
  2. 2‘우여곡절’ 부산마리나비즈센터 첫삽…2026년 완공
  3. 3문화체육센터 짓는데 1000억…구비 ‘올인’한다는 연제구
  4. 4국힘, 영등포 포기 박민식 부산 북을로 재배치할까
  5. 5글로벌허브法 제정…국가공원에도 날개
  6. 6예비 1학년들이 일냈다, 동명대 축구의 기적
  7. 7“복귀시한 29일” 전공의 압박 정부, 의료사고특례법 ‘당근’도 꺼냈다
  8. 8소각장 못 만들어 기장 의과학산단 연내 준공 차질 우려
  9. 9與 PK 공천 보류 6곳…쌍특검법 재표결 이후께 발표
  10. 10가황 나훈아 “박수칠 때 떠나고파” 데뷔 58년 만에 은퇴 시사
  1. 1국힘, 영등포 포기 박민식 부산 북을로 재배치할까
  2. 2與 PK 공천 보류 6곳…쌍특검법 재표결 이후께 발표
  3. 3[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사상, “文지역구 내가 탈환한다”…野 달아오른 예선 3파전
  4. 4비명계 집단 탈당 현실화…‘明-文 전쟁’총선 흔들 악재로
  5. 5부산 지역 후원금 1위는 與 조경태
  6. 6[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중영도, “이번엔 野후보 뽑자더라”…정권심판 내세운 두 후보
  7. 7임종석, '컷오프' 재고요청...“이렇게 가면 총선 이기나"
  8. 8부산 울산 등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광역6곳·기초43곳 선정
  9. 9설훈 탈당 "민주당은 민생 아닌 개인 방탄만 생각"
  10. 10민주당 홍순헌 후보, 53사단 부지 활용 등 3대 공약 발표
  1. 1‘우여곡절’ 부산마리나비즈센터 첫삽…2026년 완공
  2. 2부산 상장기업 ESG경영 미흡…4곳 중 3곳 취약 등급
  3. 3“자본주의 위기 심화…세계 경제위기 재발 가능성”
  4. 4부산 출산율 역대 첫 0.5명대 추락…16개 구·군 모두 0명대 진입
  5. 5운해장학재단 장학증서 수여…파나시아는 과학 꿈나무 캠프
  6. 6‘맹탕 밸류업’ 실망에…증시 연일 약세
  7. 7흥국저축은행- 서민·中企 맞춤형 지원 최선…지역경제 든든한 동반자로 함께 성장
  8. 8BNK금융그룹- 2030년 초일류 금융그룹 완성…지역 경제활성화·사회공헌 ‘상생’
  9. 9한은 부산본부, 중기 자금지원 강화
  10. 10BNK부산은행- 고객자산 지킴이 부산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찾아가는 교육합니다”
  1. 1부산 전문대 8곳 모두 연합체로 뭉쳤다…글로컬大 승부수
  2. 2문화체육센터 짓는데 1000억…구비 ‘올인’한다는 연제구
  3. 3글로벌허브法 제정…국가공원에도 날개
  4. 4“복귀시한 29일” 전공의 압박 정부, 의료사고특례법 ‘당근’도 꺼냈다
  5. 5소각장 못 만들어 기장 의과학산단 연내 준공 차질 우려
  6. 6병역·학력 허위의혹 장예찬, “선관위가 사실 확인” 반박…SNS 통해 증명서류도 공개
  7. 7가락IC 인근 8중 추돌사고 발생해
  8. 8"상습 음주운전하면 차 내놔라" 경찰 지역 최초 차량 압수
  9. 9양산 올해 2000억 지역화폐 도내 기초단체 중 최대 규모
  10. 10[속보]정부, 미복귀 전공의 고발 ‘초읽기’…대표 자택서 복귀 명령
  1. 1예비 1학년들이 일냈다, 동명대 축구의 기적
  2. 2한동희가 달라졌다, 2경기 연속 대포 쾅 쾅
  3. 3부산출신 레전드 수비수 기리며 유소년 축구열전
  4. 4이정후 28일 1번타자·중견수로 빅리그 첫 경기
  5. 5축구대표팀 임시감독 황선홍 선임
  6. 6꼴찌 BNK 시즌 마지막을 불 태운다
  7. 7키 197㎝ 기본기 탄탄…청소년 국대 센터 목표 근력 키워요
  8. 8나승엽 ‘1루수 진가’ 발휘할까
  9. 9알파인스키 레전드 강영서 “스키 타는 순간이 가장 행복”
  10. 10쇼트트랙 신동민, 주니어 세계선수권 1000m 등 3관왕
  • NPL강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