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81> 오랜만에 벗들과 만나 시를 읊은 정몽주

오랜만에 친구 만나 술 3백 잔을 기울이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4-06-18 18:40:22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邂逅故人三百杯·해후고인삼백배

맑은 시내와 석벽이 고을을 안고 회도는 곳에(靑谿石壁抱州回·청계석벽포주회)/ 다시 새로운 누대를 지으니 시야가 트이네.(更起新樓眼豁開·갱기신루안활개)/ 남쪽 들녘 잘 익은 벼들이 풍년임을 알려주고(南畝黃雲知歲熟·남무황운지세숙)/ 서산의 상쾌한 기운은 아침이 온 줄 알리네.(西山爽氣覺朝來·서산상기각조래)/ 풍류스런 태수는 2천 석 높은 벼슬이니(風流太守二千石·풍류태수이천석)/ 오랜만에 친구 만나 술 3백 잔을 기울이네.(邂逅故人三百杯·해후고인삼백배)/ 밤이 깊어지면 옥피리를 불고 싶으니(直欲夜深吹玉笛·직욕야심취옥적)/ 높이 뜬 달 아래 함께 거닐어보세.(高攀明月共徘徊·고반명월공배회)

위 시는 포은 정몽주(鄭夢周·1337~1392)의 ‘음력 9월 9일에 명원루에서 짓다’(重九題明遠樓·중구 제명원루)로 ‘동문선’ 권 16에 있다. ‘포은집’ 권2에는 ‘중양절에 익양 태수 이용이 새로 지은 명원루에서 짓다’(重九日題益陽守李容明遠樓·중구일제익양태이용명원루)로 실려 있고, 이 누각을 새로 지었을 때‘(時新造此樓·시신조차루)라는 부제가 붙어있다.

경북 영천은 정몽주의 고향이다. 명원루는 영천에 있다. 고려 말 부사 이용이 1368년(공민왕 17) 창건했다고 한다. 서세루(瑞世樓)라고도 하다가 지금은 조양각(朝陽閣)으로 불린다. 조양각은 밀양 영남루·진주 촉석루·안동 영호루·울산 태화루·양산 쌍벽루·김천 연자루와 합쳐 영남 7루라고도 한다. 조양각은 건립된 지 650여 년이 지나도록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중창·중건·중수·수선 등이 이뤄졌다. 6행 “뜻밖에 만난 친구 술 3백 잔을 기울이네”는 물론 약간 과장이 있다. 오랜만에 만나 술잔을 많이 기울였다는 뜻이다.

엊그제 점심 무렵 부산에 사는 벗들을 사상시외버스터미널에서 만나 함께 돼지국밥을 먹으며 소주잔을 기울였다. 그날 다시 오후 5시 30분 막차를 타고 하동 화개로 돌아와야 하는 필자를 배려해 준 덕분이다. 밀린 이야기가 많아 벗들은 대낮에 술을 많이 마셨다. 필자는 술을 마시지는 않고 건배만 했다. 벗을 만나 술잔 기울인 이야기를 하려고 정몽주의 시를 소개한 건 필자가 조양각 관련 논문을 쓰려고 자료 수집 중에 있어 겸사해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반여 홈플도 매각…대형매장들 ‘아파트 개발’ 러시
  2. 2쿠팡·테무 공세 맥못추는 오프라인…부산 5년간 대형 유통점 8곳 폐점
  3. 3“187㎝ 몸 구겨넣은 車 트렁크신, 쉽지 않았죠”
  4. 4“브레이크 없이 탈래요” 10대 아찔한 자전거 질주에 ‘철렁’
  5. 5투타서 훨훨 나는 승리 수호신…롯데 용병처럼
  6. 6용호부두 재개발 재개…해양관광시설 꾸민다
  7. 7직접 작사·작곡도 거뜬…‘실력파’ 가수들 돌아왔다
  8. 8에어부산, 팬데믹 이후 첫 대규모 채용
  9. 9[근교산&그너머] <1389> 성주 가야산 ‘칠불 능선’
  10. 10올 여름도 삼계탕? 내가 먹고 힘나야 진짜 보양식
  1. 1“에어부산 분리매각, 합병에 악영향 없다” 법률 자문 나와
  2. 2이재성 '유튜브 소통' 변성완 '盧정신 계승' 최택용 '친명 띄우기' 박성현 '민생 우선'
  3. 3우원식 “2026년 개헌 국민투표하자” 尹에 대화 제안
  4. 4與 “입법 횡포” 野 “거부권 남발”…제헌절 ‘헌법파괴’ 공방
  5. 5與 ‘방송4법’ 등 필리버스터 준비 돌입
  6. 6성창용 부산시의회 기재위원장, 자치발전대상 광역부문 수상
  7. 7與 나·원, 전대 막바지 ‘한동훈 리스크’ 집중공세
  8. 8예산권 보장 지방의회법 제정 본격화, 행정통합·맑은 물 사업 등 지원 총력
  9. 9정연욱, 1호 법안으로 '광안리해수욕장관광특구지정법' 발의
  10. 10복지부, 부산 숙원 ‘침례병원 공공화’ 재활의료 확대 검토
  1. 1반여 홈플도 매각…대형매장들 ‘아파트 개발’ 러시
  2. 2쿠팡·테무 공세 맥못추는 오프라인…부산 5년간 대형 유통점 8곳 폐점
  3. 3용호부두 재개발 재개…해양관광시설 꾸민다
  4. 4에어부산, 팬데믹 이후 첫 대규모 채용
  5. 5부산 요트 타고 영화 속 음식 즐겨요
  6. 6부산은행 3000억 특별대출…조선해양기자재 기업 돕는다
  7. 7부산항 퀸즈W 오션프런트 임차인 모집
  8. 8직원 자녀출산 팔걷어붙인 회장님…성우하이텍 1명당 1000만원 쏜다
  9. 9가상자산 시세조종 땐 감옥 간다…이용자보호법 19일부터 시행
  10. 10SK이노- SK E&S 합병…100조 에너지기업 탄생
  1. 1“브레이크 없이 탈래요” 10대 아찔한 자전거 질주에 ‘철렁’
  2. 2부산지역 대학병원도 전공의 사직처리 임박
  3. 3부산 남구 보육거점센터 공사, 기준치초과 중금속 나와 중단
  4. 4부산시교육청 학교행정지원본부 정식 개소 불발
  5. 5밀양 한 아파트서 ‘펑’…1명 숨져(종합)
  6. 6“해상풍력특별법 마련해 통영 수산업계 보호해야”
  7. 7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18일
  8. 8부산·울산·경남 낮 최고 27∼29도…흐리고 가끔 비
  9. 9강서구 ‘3대째 토박이’ 계신교? 아낌없는 예우·지원 챙겨가이소
  10. 10비움으로 쾌적한 거리…지역색으로 채운 간판
  1. 1투타서 훨훨 나는 승리 수호신…롯데 용병처럼
  2. 2문체부 ‘홍 감독 선임’ 조사 예고…축구협회 반발
  3. 3음바페 8만 명 환호 받으며 레알 입단
  4. 4결승 투런포 두란, MLB ‘별중의 별’
  5. 5한국 여자양궁 단체전 10연속 금 도전
  6. 6부산의 아들 수영 김우민 “파리서 가장 높은 곳 서겠다”
  7. 7“황희찬, 마르세유에 이적 의사 전달”
  8. 82관왕 노린 동명대 축구 아쉬운 준우승
  9. 9“매 경기 결승이라 생각, 동아대에 우승 안길 것”
  10. 10MLB 평균타율 56년 만에 최저수준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