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낮의 유U; 콘서트' 음악감독 부산대 박성완 교수

"고정관객 너무 많아져 이젠 멈출 수 없어"

1회부터 54회까지 5년 함께, 어려운 클래식 친근하게 들려줘

지역 연주자 발굴하고 관객 모아, 아무리 바빠도 관객 위해 최선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1-02-22 20:26:44
  •  |   본지 2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낮의 유U; 콘서트'는 멈춰서도 안 되고 멈출 수도 없습니다. 앞으로 자만하지 않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2006년 4월18일 시작한 한낮의 유 콘서트. 어느새 이번 달 공연(15일)까지 무려 54회를 소화했다. 이제는 평균 800명에 달하는 관객 동원으로 성공한 클래식 콘서트로 완전히 자리를 잡았다.

이처럼 유 콘서트가 뿌리를 내리는 데 누구보다 공을 세운 주인공은 음악감독인 부산대학교 예술대학 음악학과 박성완(61) 교수다. 지난 21일 부산대 연구실에서 박 교수를 만났다. 그는 3월 유 콘서트에 올릴 곡들을 편곡하고 있었다.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그만큼 유 콘서트는 그에게 즐거운 공연이다.

"유 콘서트는 부산 클래식계에 의미가 깊은 자리입니다. 많은 클래식 관객이 탄생했고 숨겨졌던 부산의 실력 있는 연주자들이 빛을 봤습니다."

박 교수의 말은 이렇다. 유 콘서트는 한마디로 클래식 입문 과정이다. 무거운 클래식 뿐만 아니라 오페라, 뮤지컬, 가곡, 한국과 서양의 대중음악 등 다양한 음악을 선보이면서 어렵게만 느껴지던 클래식을 보다 친근하게 만들었다.

1500명에 달하는 유 콘서트 회원들은 클래식 마니아로 성장해 이제는 보다 수준 높은 공연을 직접 찾아다니면서 보고 있다. 클래식 저변 확대에 유 콘서트가 앞장선 것이다. 또 54회까지 수많은 부산의 연주자들을 발굴했다. 유 콘서트 무대에 한 번 이상 서지 않은 부산지역 연주자가 없을 정도.

박 교수는 바쁘다. 교수와 유 콘서트 음악 감독 외에도 경북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로도 활약하고 있다. 그런 와중에도 유 콘서트의 프로그램을 짜고 출연자 섭외까지 직접 해낸다.

"유 콘서트의 경우에는 지난해 10월 2011년 전체 계획을 미리 만들었습니다. 12번의 콘서트 주제에 맞는 대략적인 프로그램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매달 콘서트를 치러내기 힘듭니다."

특히 어려운 부분은 연주자 섭외다. 그는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곡을 연주할 수 있는 최고의 적임자를 찾는다. 일단 부산지역 연주자들이 0순위이고 없을 경우 다른 지역 연주자 중에서 고른다. 하지만 모든 일이 톱니바퀴처럼 맞아떨어지지 않는 법. 섭외에서 펑크가 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럴 경우 어쩔 수 없이 프로그램 전체를 바꾸기도 한다.

박 교수는 지휘자로서 화려한 이력을 자랑한다. 대구 출신인 박 교수는 대구와 울산, 포항 시향 상임지휘자로도 명성을 쌓았다. 그러다 1987년 부산대 강단에 서면서 부산과 인연을 맺었고 지금은 영락없는 부산 사람이자 부산 음악인이다. 그의 머릿속은 부산 클래식 음악과 연주인들에 대한 애정으로 가득 찼다. 유 콘서트에 부산지역 연주자들을 우선적으로 섭외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유 콘서트 고정 관객들이 너무 많아졌습니다. 여기서 멈춘다면 제가 돌멩이를 맞을 지경입니다. 그래서 더욱 책임감을 느낍니다. 앞으로도 매회 최선을 다해서 콘서트 준비를 하겠습니다."

인터뷰가 끝나자 박 교수는 곧바로 악보를 꺼내 들고 또다시 즐거운 음악의 세계로 빠져들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2. 2“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3. 3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4. 4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5. 5[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16> 오리 음식과 낙동강
  6. 6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7. 7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8. 8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9. 9[정가 백브리핑] 윤심 잡은 ‘김장 연대’가 그의 작품…국힘 ‘찐실세’ 떠오른 박성민
  10. 10[세상읽기] 생태도시 부산, 세계도시로의 도약
  1. 1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2. 2[정가 백브리핑] 윤심 잡은 ‘김장 연대’가 그의 작품…국힘 ‘찐실세’ 떠오른 박성민
  3. 3호국 형제 73년 만에 유해 상봉…尹 “한미 핵기반 동맹 격상”(종합)
  4. 4"5년 간 991개 업체, 95억 원 노동부 국고보조금 부정수급"
  5. 5“천안함 자폭” 논란 이래경, 민주 혁신위원장 9시간 만에 사의(종합)
  6. 6‘택시 등 대중교통비 인상 전 의견수렴 의무화’ 조례 시끌
  7. 7한국 유엔 안보리 11년만에 재진입할까
  8. 8'호국 형제' 73년 만에 만나 함께 묻혔다
  9. 9뮤지컬 보고 치킨 주문까지...교육재정교부금도 줄줄 샜다
  10. 10북한 위성 재발사 임박? 설비 이동 움직임 포착
  1. 1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2. 2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3. 3부산신발 기술 에티오피아 전수…엑스포 우군도 만든다
  4. 4설립허가 난 27곳 중 14곳이 ‘사하’, 지자체 승인 남발 과잉공급 부채질
  5. 5“부산·인천노선 병행…부정기 항공편 적극 발굴”
  6. 6노 “인상” 사 “동결”…與는 지역 차등 최저임금제 발의
  7. 7‘회식에서 혼술로’...편의점 숙성회 나왔다
  8. 8‘5000만 원 목돈’ 청년도약계좌 6% 금리 나올까
  9. 9균형발전 특별법 내달 9일 시행…'지방시대위'에 전문가 300명
  10. 10부산 대저 공공주택지구 조성에 속도 더 붙는다
  1. 1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2. 2“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3. 3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4. 4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5. 5부산노동안전보건센터 추진 3년…市, 구체적 건립 계획도 못 세워
  6. 6습기 폭탄, 찬물 샤워…오전 6시면 출근전쟁 소리에 잠 깨
  7. 7카메라에 담은 위트컴 장군의 부산 사랑
  8. 8주말 황령산 고갯길 넘는 차량들로 몸살…좁은 도로 주민 위협
  9. 9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7일
  10. 10“성폭행 당하고도 가해자 낙인” 59년의 恨 대법은 풀어줄까
  1. 1안권수 롯데 가을야구 위해 시즌중 수술
  2. 2메시 어디로? 바르샤냐 사우디냐
  3. 3‘레전드 수비수’ 기리며…16개팀 짜장면 먹으며 열전
  4. 4클린스만호 수비라인 세대교체 성공할까
  5. 5유해란 LPGA 신인왕 굳히기 들어간다
  6. 6추신수, 부산고에 소고기 50㎏ 쐈다…황금사자기 첫 우승에 동문도 ‘들썩’
  7. 7U-20 3연속 4강…브라질·잉글랜드 차례로 격파
  8. 8U-20 월드컵 축구 한국 2회 연속 4강 진출 쾌거
  9. 9세트피스로 ‘원샷원킬’…최석현 95분 침묵 깬 헤딩골
  10. 10알바지 UFC 6연승…아랍 첫 챔프 도전 성큼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