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오경 스님의 쉽게 읽는 불교경전 <7> 불유교경

"계율 잘 지키며 해탈할 길 찾아라" 부처님 유언

여섯빛깔 문화이야기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09-11-13 19:57:07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파키스탄 라호르 박물관에 소장돼 있는 '고행하는 부처상'. 국제신문DB
누군가의 유언을 직접 들어본 적이 있는가? 살아서 남기는 마지막 말, 그 말은 가장 진실하고도 중요하며, 또 이런 저런 곁가지를 쳐낸 고갱이일 것이다. 그래서 유언이라고 하면,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는 무게를 지닌다.

부처님도 유언을 하셨을까? 그렇다. 불유교경(佛遺敎經)이 바로 부처님의 유언을 기록해놓은 경전이다. 부처님 생애의 마지막 순간에 설해진 부처님의 생생한 육성이 그 경전에 담겨있다. 제자들을 위해, 중생을 위해 삶의 매 순간,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행동하고 어떻게 정진해야 하는지를 일깨우고 있다.

중국 명나라 지욱 스님은 '불유교경경해'를 쓰면서 '이 유언경을 읽어보고서 글자마다 피눈물임을 알았다'고 했다. 그만큼 부처님의 자비심이 가득 배인 경전이라는 말이다. 무명에 허덕이는 중생을 향한 부처님의 마음은 자식을 두고 차마 눈을 감지 못하는 부모의 심정과 다르지 않았을 것이다. 다른 것이 있다면 생사일여의 실상을 아는 이의 입장에서 그러한 경지에 다다를 수 있도록 남긴 간곡한 당부라는 것이다.

자, 그럼 부처님 열반 당시로 돌아가 부처님 마지막 말씀에 귀를 기울여보자. 부처님은 구시나가라국의 두 그루 싸라나무 사이에 자리를 펴시고 열반에 들려하고 있다. 때는 한밤중이었고, 주위가 너무나 고요하여 그 어떤 소리도 들려오지 않는 적막한 시간. 드디어 제자들을 모아놓고 부처님의 최후의 말씀이 시작된다.

"너희 비구들이여! 내가 열반에 들어가고 난 뒤에는 귀중한 보물을 소중하게 여기듯이 모든 계율을 지극히 공경하며 존중하도록 하라.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이니라. 계율을 잘 지키면 마치 어두운 데서 불빛을 만난 듯하고, 가난한 이가 보배를 얻은 듯하리니, 이 계율은 너희의 큰 스승이 되어 너희들을 열반의 세계로 인도해 나갈 것이니라. 내가 이 세상에 더 오래 머무르면서 중생을 제도한다고 해도 이 계율에 버금가는 지침은 따로 더 없을 것이니라." 이렇게 계율의 중요성을 설한 뒤 아주 구체적으로 어떤 것이 계율을 지키는 것인지도 부연해서 설하고 있다. 다음으로 '항상 마음을 억제하라' '음식을 조절하라' '잠을 너무 많이 자지 마라' '교만하지 마라' '헛된 욕심을 가지지 마라' '자기 분수를 알라' 등 수행자로서 지켜야 할 덕목을 요목조목 짚어나가고 있다. 이어 정진 정념 선정 지혜 수행 의문 진리 부촉 무상 등에 대한 말씀을 남긴 후, 부처님은 이렇게 말을 끝맺고 있다.

"비구들이여! 마땅히 지극한 마음으로 나고 죽는 윤회의 사슬에서 벗어나도록 해탈할 길을 찾으라. 세상의 모든 변하거나 변하지 않는 것들은 마침내 허물어지고 불안하지 않은 것이 없느니라. 이상으로써 그치도록 하자, 더 말하지 말라. 시간이 다가오므로 나는 열반에 들고자 하니, 이것이 곧 나의 최후의 말이자, 가르침이니라."

부처님은 '나'로서 최후의 말씀을 마치셨다. 죽음을 앞둔 사람으로서가 아니라 태어남도 죽음도 없는 불생불멸의 세계인 열반에 들기 위해 '나'라는 육신을 버리려 하는 순간이다. 즉 인간의 몸으로 출현해왔던 화신을 거두려 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것을 보고 부처님이 돌아가신다는 표현을 쓰지만 실상 부처님은 태어난 적도 없고 죽은 적도 없다. 언제나 중생의 근기 따라, 인연 따라 화신으로 나타나고 있을 뿐이다.

'나'로서의 부처님은 마지막 말씀을 남기고 죽음의 세계로 떠나버린 듯 보이지만 그것은 중생의 착각일 뿐, 부처님은 우리를 완전히 떠나 버리지 않으셨다. 우리가 마음의 눈만 뜨면 언제든 다다를 수 있는 시공에서 손을 내밀고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부처님 최후의 말씀은 그렇게 언제든 부처를 향해 손을 내밀고 눈을 뜨도록 중생의 등을 다독이며 떠밀어주는 부처님의 자비스러운 손길이다. 따스하지만 가슴 철렁하도록 무거운 가르침이 담긴 그런 손길 말이다.

정해학당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3억 들인 호화공연…부산대 ‘그들만의 축제’ 갑론을박
  2. 2‘부산항1부두’ 市문화유산 됐다…속도 붙은 세계유산 등재
  3. 3필요없다며 일본이 버렸던 꼼장어, 자갈치시장 별미로
  4. 4쾌적한 도시 만들기…부산서 싹틔운 ‘어메니티’
  5. 5권한 커지고 정치적 입지 넓히고…치열해진 시의장 선거
  6. 6축구장 77개 넓이 사적공원 숲세권…도심서 만끽하는 ‘에코 라이프’
  7. 7“HMM에 북항부지 무상임대 등 필요…직원 설득도 병행을”
  8. 8尹 “화성에 태극기…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 추진”
  9. 9부산 초교 급식실서 불…초동대처 부실에 학부모 반발(종합)
  10. 10“최태원, 노소영에 1조 3808억 줘야” 1심보다 20배 늘어
  1. 1권한 커지고 정치적 입지 넓히고…치열해진 시의장 선거
  2. 2尹 “화성에 태극기…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 추진”
  3. 3민주·조국당 1호 법안, 채상병·한동훈 특검법
  4. 4北, 오물풍선 이어 미사일 10여 발 무더기 도발
  5. 5法, ‘전대 돈봉투’ 의혹 송영길 163일 만에 보석 허가
  6. 6UAE 300억달러 투자 재확인…대북 비핵화 정책 전폭 지지도
  7. 7“뭉쳐야 산다” 與 1박2일 워크숍
  8. 8野 “몽골기병처럼 입법” 與 거부권 대응 방침…시작부터 공방
  9. 9국힘 “巨野 입법폭주 멈춰야” 민주 “실천하는 국회 만들 것”
  10. 10글로벌허브법, 22대 부산 여야 ‘1호 법안’ 발의
  1. 1축구장 77개 넓이 사적공원 숲세권…도심서 만끽하는 ‘에코 라이프’
  2. 2“HMM에 북항부지 무상임대 등 필요…직원 설득도 병행을”
  3. 3부산글로벌게임센터 출범 10년…스타트업 요람 자리매김
  4. 4부산 ‘드론쇼코리아’ 유럽시장 진출 노크
  5. 5첨단엔진 소부장 국산화·우주항공 생태계 조성 입법 속도
  6. 6부산상의 구인구직 매칭…19개사 43명 채용 예정
  7. 7연금복권 720 제 213회
  8. 8박종율·임말숙·이승연 시의원 영예 “해양예산 늘려 부산발전 더욱 노력”
  9. 9부산시- 첨단기술로 깨끗하고 안전한 바다 만들기…글로벌허브 조성 박차
  10. 10해양환경공단- 해양폐기물 수집·재활용 플랫폼 가동…자원순환 부산 벤처에 투자도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3억 들인 호화공연…부산대 ‘그들만의 축제’ 갑론을박
  2. 2‘부산항1부두’ 市문화유산 됐다…속도 붙은 세계유산 등재
  3. 3부산 초교 급식실서 불…초동대처 부실에 학부모 반발(종합)
  4. 4“최태원, 노소영에 1조 3808억 줘야” 1심보다 20배 늘어
  5. 5‘유우성 보복기소’ 의혹 안동완 검사 탄핵 기각
  6. 6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31일
  7. 7지역인재전형 배 늘어난 1913명 선발, 부울경 467명 모집…6개 권역 중 최다
  8. 8[단독] 직원간 주먹다짐, 택시운전사 폭행…부산 공공기관 왜이러나
  9. 9학교 급식실 골병의 근원 ‘14㎏ 배수로덮개(그레이팅)’ 무게 줄인다
  10. 10“군대 보내기 무섭다” 부대 사망사고 年 100여건 집계
  1. 1FA 앞둔 구승민 부활투…5경기 연속 무실점 호투
  2. 2황선우 올림픽 라이벌 포포비치이어 2위
  3. 3“토트넘, 손캡과 2026년까지 동행 원해”
  4. 4부산아이파크 수원삼성 제물로 홈 2승 도전
  5. 5우상혁 6월 1일 대만서 올림픽 실전테스트
  6. 6소년체전 부산골프 돌풍…우성종건 전폭지원의 힘
  7. 7박세웅 마저 와르르…롯데 선발 투수진 위태 위태
  8. 8명실상부한 ‘고교 월드컵’…협회장배 축구 31일 킥오프
  9. 9한국야구 프리미어12 대만과 첫 경기
  10. 10연맹회장기 전국펜싱선수권, 동의대 김윤서 사브르 우승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