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환경교육센터와 함께 하는 환경 이야기 <7> 오륙도와 부산의 푸른 공생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7-07 19:54:56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오륙도 수리섬의 가마우지. 국제신문DB
얼마 전 부산 반송여중에서 '찾아가는 해양교실' 수업을 했다. 부산의 랜드마크인 오륙도의 환경과 해양 생물들에 대해 알아보는 생태 수업이었다. 왜 오륙도란 이름을 지녔는지, 오륙도에는 어떤 생물들이 살고 있는지, 또 해양보호구역이란 어떤 곳이며 어떻게 관리되고 있는지 등을 학생들과 함께 알아보는 시간이었다. 대부분 학생은 이런 정보들을 처음 접하는 것 같았다.

내가 만난 학생들뿐만 아니라 많은 부산 시민이 유행가 속 오륙도와는 친숙하지만 오륙도의 생태학적 가치는 잘 모르고 있으리라 생각된다. 오륙도 및 주변 해역은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됐으며 2008년 3월 28일부터 '해양생태계보전해역'으로 변경돼 관리·보호받고 있다. 해양보호구역은 생태계와 환경이 살아 있어 보호 가치가 큰 바다이다.

부산항의 관문이라 할 수 있는 오륙도 주변 해역은 지난해 4월 실시한 생태계 조사에서 ▷식물 플랑크톤 94종 ▷저서생물 86종 ▷해조류 30종 ▷유영동물 56종 ▷육상식물 46종 ▷조류 11종 등 다양한 생물과 함께 멸종위기 야생동물이자 천연기념물인 매도 확인됐다. 이처럼 생물의 종 풍부도가 높은 지역은 그만큼 우리 인간에게도 유익한 환경임을 의미한다. 이 지구에서 혼자 살아갈 수 있는 생물이 있을까. 오륙도의 해양 생물들도 서로에게 도움을 주고받는 공생 관계로 살아가고 있다. 풀색꽃해변말미잘과 조류(식물성 플랑크톤), 산호초와 산호충, 돌산호와 청줄청소놀래기 등 다양한 생물이 서로 고충을 해결해주는 관계로 살아가고 있다.

이렇게 다양한 생명이 살아가는 오륙도 해역에 우리는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가. 풍경이 좋은 오륙도 해안가엔 아파트를 세웠고, 인적이 드문 섬에 배를 타고 나가서 낚시를 즐기면서도 쓰레기는 두고 돌아온다. 물론 부산시는 영남씨그랜트 등 여러 기관과 협력해 오륙도 주변 해역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홍보, 관리하고 있지만 그곳엔 아직도 생활 쓰레기와 버려진 어구들이 즐비하다. 우리가 버린 낚싯줄에 다리가 묶인 새와 비닐을 삼킨 물고기를 떠올려보자. 생명은 누구에게나 소중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들이 건강해야 우리 인간도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다. 생태계의 먹이사슬에 대해 많은 매체와 교육 현장에서 이야기하고 있지만 현실은 아직도 까마득히 멀게만 느껴진다.

나는 바다에서 무엇을 얻으며 무엇을 줄 수 있는가. 스스로를 돌아보는 반문의 시간이 우리에게 필요하다. 이번에 함께 수업을 한 중학생들은 앞으로 바다와 좋은 친구가 되겠다고 굳게 약속했다. 이런 다짐들을 어린 친구들과 나눌 때마다 미래의 바다, 미래의 오륙도가 조금씩 푸른빛으로 짙어져 갈 것을 예감하며 내 일의 보람을 느낀다.

김영순·영남씨그랜트 생태해설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3. 3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4. 4‘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5. 5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6. 6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7. 7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8. 8[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39> 불로 식품, 신선의 음식 ‘잣’
  9. 9“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10. 10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1. 1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2. 2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3. 3국힘 지도부 “尹 임기단축? 동의 못해”...나경원 "정략적 의도 개헌, 저도 반대"
  4. 4與 표단속 성공…野 “즉각 재추진” 22대도 특검법 정국 예고
  5. 5채상병 특검법 국회 재표결서 부결…최종 폐기
  6. 6한일중 정상회담 직후 北 정찰위성 발사 실패…한·미·일 일제히 규탄
  7. 7[속보]김정은 “정찰위성 보유는 자주권…한국 무력시위 용서못해”
  8. 8[속보]정부, ‘세월호피해지원특별법’ 공포 방침
  9. 9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10. 10[속보] '채상병특검법' 본회의 재표결에서 부결
  1. 1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2. 2“유리파우더 산업화 모색…62조 항균플라스틱 대체 기대”
  3. 3“이산화탄소 흡수 미세조류 생장 촉진…유리가 바다 살려”
  4. 4경남 항공산단 ‘스마트그린산단’ 됐다…사천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탄력(종합)
  5. 5기계부품·로봇분야 키우는 부산, 5년간 454억 투입
  6. 6UAE 대통령 회동에 재계 총수 총출동…원전 등 추가 수주 기대감(종합)
  7. 7이복현 금감원장 금투세 반대 재확인
  8. 8부산 1분기 합계출산율 0.68명…동분기 기준 역대 최저
  9. 9주가지수- 2024년 5월 28일
  10. 10한국·UAE '포괄적 경제협정' 체결…"車·원유 관세 철폐"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3. 3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4. 4‘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5. 5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6. 6“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7. 7부산 대형 어학원서 미국인이 학생 성추행
  8. 8경남 거창까지 날아온 북한 대남 선전용 풍선…군 당국 수거(종합)
  9. 9팝업스토어, 인기만큼 쌓이는 폐기물? [60초 뉴스]
  10. 10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29일
  1. 1낙동중(축구) 우승·박채운(모전초·수영) 2관왕…부산 23년 만에 최다 메달
  2. 2“농구장서 부산갈매기 떼창…홈팬 호응에 뿌듯했죠”
  3. 3호날두 역시! 골 머신…통산 4개리그 득점왕 등극
  4. 44연승 보스턴 16년 만에 정상 노크
  5. 5태극낭자 ‘약속의 땅’서 시즌 첫승 도전
  6. 6오타니, 마운드 복귀 염두 투구재활 가속
  7. 7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8. 8한화 성적 부진에 ‘리빌딩’ 다시 원점으로
  9. 9살아있는 전설 최상호, KPGA 선수권 출전
  10. 10축구대표팀 배준호·최준 등 7명 새얼굴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