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PIFF를 빛낼 은막 女배우들 <4> 김지미

40년간 700여편 출연 '살아있는 전설'

한국영화사상 대체 불가능한 강렬한 여성상 그려내

생존배우로 영화제 첫 회고전… '티켓' 등 대표작 8편 상영

  • 강필희 기자
  •  |   입력 : 2010-10-06 20:28:10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화배우 김지미(70)는 가장 오랜 세월동안 대한민국 미인의 대명사였다. 한국 여성에게 "김지미 닮았다"는 말은 최고의 찬사였다. 1959년 미국의 존 포드 감독이 방한했을 때 김지미를 보고 그 미모를 칭찬했던 일화는 아직도 회자된다. 한국 영화사상 가장 치명적인 팜므파탈을 연기한 여배우이자 영화계의 여장부, 그래서 한국 영화의 전설로 남은 이가 바로 김지미이다.

김지미는 여고생이었던 1957년 김기영 감독의 '황혼열차'로 영화계에 데뷔한 이후 40여 년간 시대극 미스터리물 액션영화 등 70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전성기였던 1960년대와 1970년대에는 한해 20~30편의 영화를 찍었다. 이 시기 김지미는 3~4편의 영화를 동시에 촬영했다. 다큐멘터리 제작차 김지미를 여러차례 인터뷰했던 영산대 주유신(영화영상학과) 교수는 "하루 중 4시간은 A영화를 찍고, 4~5시간은 B영화를 찍고, 2~3시간은 C영화 포스터를 찍는 등 하루를 4등분 내 분주하게 움직였다"는 말을 대신 전했다.

1980년대 김지미는 '지미필름'이라는 영화사를 설립해 제작자로도 나섰다. 제작자이자 배우로 처음 만든 영화가 임권택 감독의 '티켓'(1986)이다. 이장호 감독의 '명자 아끼꼬 쏘냐'(1992)에는 제작자이자 배우로도 참여했다. 이 영화는 한국 일본 사할린을 떠도는 한 여인을 통해 한민족의 비극적 운명을 묘사한다. 비록 흥행에서는 참패했지만 김지미를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었던 사실상의 마지막 영화인데다 김지미의 본명이 '김명자'인 점 등이 여러가지 함의를 갖고 있는 작품이다.

1995년부터 2000년까지는 한국영화인협회 이사장을 두 차례 역임하면서 스크린쿼터 등 한국영화가 처한 사회적 문제의 전면에 나서기도 했으나 후배 영화인과의 갈등 등으로 2000년 들어 대중의 시선에서 사라졌다.

김지미는 순종하는 가련한 여성보다는 전쟁 분단 근대화로 이어진 한국 사회의 굴곡진 역사, 그 속의 수많은 혼란과 모순 속에서 격렬하게 부대끼고 살아가는 여성상을 누구보다 강렬하게 연기했다. PIFF는 한국영화 회고전 '그녀가 허락한 모든 것: 스타, 배우 그리고 김지미'를 통해 그녀를 집중 조명한다. 생존 배우 가운데 PIFF가 회고전을 갖는 것은 김지미가 처음이다. 영화제 기간동안 '비오는 날의 오후 세시'(1959) '육체의 약속'(1975) '티켓'(1986) 등 8편의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김지미는 7일 개막식 레드카펫을 밟은 후 영화제 폐막 때까지 부산에 머물면서 관객과의 대화(GV), 한국영화 회고전의 밤(9일), 핸드프린팅(11일)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2. 2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5. 5망가져 손 못 쓰는 무릎 연골, 줄기세포 심어 되살린다
  6. 6연휴 막바지…우중 모래축제 즐기는 시민
  7. 7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8. 8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9. 9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10. 10암 통증 맞먹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 백신으로 막는다
  1. 1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2. 2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3. 3국힘 시민사회 선진화 특위 출범…시민단체 운영 전반 점검
  4. 4괌 발 묶인 한국인, 국적기 11편 띄워 데려온다
  5. 5권한·방향 놓고 친명-비명 충돌…집안싸움에 멈춰선 민주 혁신위
  6. 6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7. 7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8. 8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9. 9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10. 10한국, 태도국에 ODA 2배 늘린다 尹 "우리는 한 배 탄 이웃"
  1. 1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2. 2신태양건설- 양산 첫 ‘두산제니스’ 브랜드 2차 분양…편의·보안시설 업그레이드
  3. 3부산도시공사- 센텀2 산단 등 22개 사업 추진…부산 첫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
  4. 4포스코이앤씨- 잠수부 대신 수중드론, 터널공사엔 로봇개 투입…중대재해 ‘0’ 비결
  5. 5동일- 동일스위트 분양 흥행 신화, 김해 삼계·창원 남문서 이어간다
  6. 6인구 1만1200명도 엑스포 1표…‘캐스팅보트’ 섬나라 잡아라(종합)
  7. 7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8. 8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9. 9“공공기관 2차 이전 로드맵 연내 발표 어렵다”…또 총선용?
  10. 10일본 소비자들 한국 김에 ‘푹 빠졌다’
  1. 1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2. 2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5. 5“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6. 6오늘의 날씨- 2023년 5월 30일
  7. 7[포토뉴스] 향기에 취하고, 색에 반하고…수국의 계절
  8. 8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9. 9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10. 10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1. 1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2. 2과부하 불펜진 ‘흔들 흔들’…롯데 뒷문 자꾸 열려
  3. 3부산, 아산 잡고 2연승 2위 도약
  4. 4한국 사상 첫 무패로 16강 “에콰도르 이번엔 8강 제물”
  5. 5도움 추가 손흥민 시즌 피날레
  6. 6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7. 7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8. 8‘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9. 9한국 탁구, 세계선수권 값진 ‘은 2·동1’
  10. 10"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