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다문화 시대를 말하다 <40> 마키노 미카

언어 장벽으로 고생할 때도 쓸쓸함 느낀 적 없을 정도로

고향 오사카와 닮은 부산

사탕 한 알도 나눠 먹는 따뜻한 '운명공동체'에 감동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2-16 20:33:17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과 오사카는 닮았다'. 2년 전 2월 남편과 함께 부산 생활을 시작한 나는 금방 그렇게 느꼈다. 활기찬 거리 분위기, 친절하고 싹싹한 사람들, 값싸고 맛있는 음식 등 모두 오사카와 닮았다고 느꼈다. 부산에 오기 전 일본에서 한국말을 조금 공부해왔다고 해도 부산에서 살기 시작한 당시 나는 한국말을 거의 못했다. 인사말이나 아주 간단한 회화를 하는 게 고작이었다. 말을 제대로 못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 불편한 점도 물론 있긴 했지만 이상하게도 쓸쓸함이나 소외감을 느낀 적은 없었다. 그것은 부산의 분위기가 내 고향인 오사카와 비슷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지금도 외국에서 살고 있다는 느낌은 별로 없다.

그런데 얼마 전 부산과 오사카가 닮았다는 이야기를 한국의 친구에게 하니 그 친구는 그렇다면 부산과 오사카가 다른 것은 무엇인지를 물었다. 다른 점이라…. 사실 어떤 게 다르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었다. 문화나 습관, 음식 등이 달라서 작은 차이는 느낄 때가 이따금 있지만 결정적으로 다르다고 생각하는 게 어떤 것일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때 나는 2년 전의 어떤 일이 생각났다. 어느날 한국 친구 2명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을 때, 친구 1명이 가방 안을 바스락거리며 뒤지다 사탕을 꺼냈다. 사탕 한 개, 두 개…. 그리고 세 번째 사탕을 찾고 있었는데 가방 안에는 사탕이 두 개밖에 없었다. 사람은 세 명인데…. 그래서 나는 괜찮다고 말했는데, 그 친구는 의외의 행동을 해 나를 놀라게 했다. 내가 잠시 다른 곳을 멍하니 보고 있는데 그 친구가 어깨를 톡톡 두드리는 것이었다. 고개를 돌리니 친구의 손바닥 위에는 사탕이 몇 조각으로 쪼개진 상태로 놓여 있었다. 두 개뿐인 사탕을 세 사람분으로 나눠 먹기 위해서 쪼갠 것 같았다. 사탕 하나조차도 나눠 먹으려고 한 그 생각에 나는 너무 놀랐고 그리고 감동 받았다. 일본에서도 이런 경우 간단히 나눌 수 있는 것이라면 물론 그렇게 한다. 그러나 사탕 하나, 게다가 쪼개기 힘든 사탕까지도 일부러 나눠 먹으려 하는 것은 거의 없는 것 같다.

또 나누는 것은 음식뿐만이 아니다. 내가 사는 아파트의 옆집 아주머니는 평소 "반찬 좀 드세요" "김치 담았어요"라며 직접 만드신 음식을 자주 주시는데 세제나 샴푸 같은 것도 "두 개 받았으니 하나 받아요"라며 일부러 나눠주신다. 세제나 샴푸 등은 유통기한이 있는 것도 아니어서 아주머니 댁에서 시간을 두고 쓰시면 되는데도 말이다.

이런 식으로 어떤 것이라도 나누는 정신은 정말 한국적인 것이라 생각한다. 일본에도 이런 게 없는 것도 아니지만 한국에서는 더 철저하다고 생각된다. 또 한국에서는 친척이나 친구, 이웃끼리 만날 때 "밥 먹었어?"라고 인사처럼 묻는 경우가 많다. 이는 말 그대로 상대방이 식사를 했는지 묻는다는 의미도 있겠지만 상대방에게 뭔가 어려운 일이 없는지, 하루하루를 잘 지내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의미도 있는 것 같다. 자신과 가족에 그치지 않고 주위 사람들 모두 편히 지낼 수 있도록 신경을 쓴다. 좀 부풀리자면 '운명공동체'라고도 할 수 있을까. 일상까지 서로 나눠 살고 있는 거 같다고 나는 느낀다. 이것도 한국이 아니고서는 볼 수 없는 문화가 아닐까.

이처럼 자기 것이나 자기 나라만 생각하지 않고 주위 사람들이나 다른 나라에게도 눈을 돌리고 배려하면서 살아갈 수 있으면 언젠가 세계도 하나의 삶을 살 수 있지 않을까.

시민세계문화교실 일본어반 강사·일본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 그 많던 학교앞 문방구 어디로 갔나
  2. 2눈물머금고 ‘생명유지장치’ 껐는데…20대, 혼수상태서 살아나 '기적'
  3. 3육아 스트레스에…한 살배기 아이 숨지게 한 40대 엄마 집유
  4. 4빨래하다 훼손된 상품권…교환 가능해? 안돼?
  5. 53년 만에 지킨 조문 약속...부산테니스협회의 조용한 한일외교
  6. 6"망자의 쾌유를 빌다니"...백신 피해보상전문위 해체 운동 본격화
  7. 7미세먼지에 갇힌 토요일…경남서부 등 일부지역엔 비
  8. 8‘필로폰 투약’ 남경필 전 지사 장남 영장심사...오후 구속여부 판가름
  9. 94년 만에 돌아온 진해 군항제..'꽃캉스 절정'은 다음 주 초
  10. 10문 전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 책방' 4월 개장할 듯
  1. 1與 "한동훈 탄핵·민형배 복당?…野, 탈우주급 뻔뻔함"
  2. 2국민 절반 이상 "국회의원 수 줄여야", 정치권 300석 유지 가닥
  3. 3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4. 4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5. 5‘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6. 6‘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7. 7‘속전속결’ 이재명 대표직 유지 결정 놓고 민주 내홍 격화
  8. 8北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 폭발...지상 공중 이어 수중 핵위협 완성?
  9. 9北, 오늘까지 우리에게 1300억 원 갚아야 한다…“북, 성의 없어”
  10. 10헌재 “검수완박법 국회 표결권 침해…효력은 인정”
  1. 1하이브, 공개매수 후 남은 SM 주식 어떡해?…주가하락 땐 평가손 가능성
  2. 2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3. 3“여기가 이전의 부산 서구 시약샘터마을 맞나요”
  4. 4일회용품 줄이고 우유 바우처…편의점 ESG경영 팔 걷었다
  5. 5"한일 정상회담 후속 조치에 한 마디 언급 없어" 뿔난 수산업계
  6. 6산업은행 ‘부산 이전’ 속도전 채비…노조 TF 제안엔 응답 아직
  7. 7‘공정 인사’ 강조 빈대인호 BNK, 계열사 대표·사외이사 대거 교체
  8. 8전국 주택값 ↓, '강남 불패 3구'도 ↓..."반작용에 상승세 회복"
  9. 9롯데월드 부산 “엑스포 기원 주말파티 즐기세요”
  10. 10부산롯데호텔, 3년 만에 봄맞이 클럽위크
  1. 1육아 스트레스에…한 살배기 아이 숨지게 한 40대 엄마 집유
  2. 2빨래하다 훼손된 상품권…교환 가능해? 안돼?
  3. 33년 만에 지킨 조문 약속...부산테니스협회의 조용한 한일외교
  4. 4"망자의 쾌유를 빌다니"...백신 피해보상전문위 해체 운동 본격화
  5. 5미세먼지에 갇힌 토요일…경남서부 등 일부지역엔 비
  6. 6‘필로폰 투약’ 남경필 전 지사 장남 영장심사...오후 구속여부 판가름
  7. 74년 만에 돌아온 진해 군항제..'꽃캉스 절정'은 다음 주 초
  8. 8문 전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 책방' 4월 개장할 듯
  9. 9양산시 경남도와 법원^보훈 업무 관할, 법기수원지, 방송권역 논란 개선책 단일안 마련
  10. 10광명 웨딩홀에 “폭발물 설치” 협박 전화…하객 대피 소동
  1. 13년 만에 지킨 조문 약속...부산테니스협회의 조용한 한일외교
  2. 2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3. 3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4일 울산서 첫 데뷔전
  4. 4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5. 5‘캡틴 손’ 대표팀 최장수 주장 영광
  6. 6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7. 7롯데 투수 서준원, 검찰 수사…팀은 개막 앞두고 방출
  8. 8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9. 9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10. 10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