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다문화 시대를 말하다 <48> 앤드류 밀러드(영국)

"주거문화 다르니 반려동물 문화도 차이"

英 대부분 정원 딸린 주택 거주… 리트리버 등 덩치 큰 개 좋아해

아파트 많은 한국에선 못 키워 작은 반려동물 찾는게 일반화

옷·염색 등 화려한 치장에 놀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1-02-17 20:38:21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요즘 부산에서 유기견 구조활동에 헌신하는 몇몇 분들과 만나는 재미에 빠져있다. 개를 아끼는 사람의 입장에서 볼 때 한국과 영국의 애완견 문화에는 다소 차이점이 있다.

나는 태어날 때부터 개와 함께해왔다. 영국인들은 개와 고양이를 정말 좋아한다. 내가 만난 첫 번째 개는 사냥개류의 황갈색 리트리버종 '래기'였는데, 이 개는 죽기 전까지 우리 가족과 15년을 함께했다. 래기가 떠난 뒤 우리집은 텅 비고 쓸쓸하기만 했다. 이 때문에 나는 부모님께 다른 개를 들여놓아 달라고 애원하다시피했다. 마침내 우리 가족은 털의 결이 곱고 귀가 긴 영국 스패니엘종의 '바니'를 얻게 됐다.

영국에서 반려동물, 특히 개를 기르는 것은 아주 일상화돼 있다. 집 근처 공원에 나가면 많은 가족들이 개와 함께 산보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가 상대적으로 적은 한국과 달리 영국 사람들은 사냥개 래브라도, 리트리버 등과 같은 큰 개를 키우길 좋아한다. 이처럼 큰 개를 키우는 게 훨씬 수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영국인 대부분은 정원이 딸려있는 주택에서 살기 때문에 이곳에서는 덩치가 큰 개라도 집 주위를 활보하는 데 아무 거리낌도 없다. 이와 달리 아파트 거주자가 많은 한국에서는 덩치가 큰 반려동물을 키우는 게 점점 힘들어지는 탓에 작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게 일반화돼 있다.

나 역시 바로 이것이 당면 과제다. 개와 늘 함께한 만큼 한국에서도 가족과 함께 개를 키우고 싶다. 그러나 나 역시 아파트에 살고 있는 까닭에 덩치가 큰 개를 키운다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을 실감한다. 개가 나돌아다닐 공간조차 거의 없는데다 이웃과 다툴 수 있다는 점 역시 생각해봐야 한다. 결국 우리는 개를 키울 수 없게 됐다!

한국과 영국 간 애완견 문화의 차이점에 대한 얘기는 더 있다. 먼저 한국 내 애완견들의 치장은 정말 굉장하다. 사실 처음 한국에 왔을 때 거리 상품 진열대 속에서 이따금 애완견과 아기의 옷을 구분하기 힘든 경우도 있었다. 영국에서는 웬만해선 애완견에게 옷을 입히지 않는다. 날씨가 추울 때 일부에서 재킷을 걸치도록 하기도 하지만 애완견이 걸치는 옷이란 게 개념도 모호할 뿐이다. 그렇지만 한국의 자그마한 애완견들은 대개 날씨나 계절과 상관없이 옷을 걸치고 다니며 그 크기도 상당히 큰 편이다. 이는 정말 예쁘게 생겼다.

다음으로 얘기할 수 있는 것은 많은 애완견 소유자들이 개의 털에, 특히 꼬리에 밝은색으로 염색을 한다는 점이다. 이는 약간 이상하게 보일지도 모르겠다. 왜 흰둥이 개를 들여와 놓고 그 개 꼬리를 노란색으로 물들이는 것일까. 이 가운데 일부는 멋져 보였지만 나머지는 그게 아니었다.

이러한 점에서 강아지를 들일 생각을 하는 이들이 따져봐야 할 몇 가지가 있다. 개를 키울 시간과 인내력을 갖고 있는지, 개를 키울만한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고 있는지, 그리고 새로운 가족 또는 패션 액서세리 중 어떤 의미로 개를 원하는지를 묻고 싶은 것이다. 사전에 차근차근 점검해보는 것은 여러분이나 개를 보다 행복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부산대 국제전문대학원 석사과정 / 번역=오광수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윤산터널 앞 정체 극심한데…” 아파트 건립 강행에 주민 반발
  2. 2동래구 신청사 늘어난 공사비, 책임소재 놓고 결국 고소전
  3. 39급 지방공무원 작년보다 8000명 덜 뽑는다
  4. 4후쿠시마서 세슘 기준치 180배 우럭…해수부 “유통 없도록 할 것”
  5. 5중진 정지영 감독 “BIFF 혁신위, 첫발부터 잘못”
  6. 6명지 신도시 아파트 1층만 노려 1억5000만 훔친 빈집털이범 검거
  7. 7[근교산&그너머] <1335> 경북 경주 마석산
  8. 8부산 마린시티 일대 '해안 벚꽃길' 생겨날까
  9. 9“늦었다 생각들 때 시작해봐요” 수많은 ‘정숙이’를 향한 응원
  10. 10한동안 부산 울산 경남 낮 최고 평년보다 높아...28~30도
  1. 1부산시의회, 교육청 예산 임의집행 조사 의결
  2. 2IMO 탄도 발사 비판에 북 '발끈'..."위성 발사도 사전통보 않겠다"
  3. 3비행 슈팅 게임하면서 6·25 배운다...한국판 '발리언트 하츠' 공개
  4. 4한국노총 “경사노위 참여 않겠다” 노사정 대화의 문 단절
  5. 5송영길, 2차 檢 자진출두도 무산…“깡통폰 제출? 사실 아니다”
  6. 6선관위 ‘감사원 감사 부분수용’ 고심
  7. 7이재명 "이래경 후임 인선 작업 중"...사퇴론 선 긋고 정부 노동 정책 비판 수위 높여
  8. 8권익위 "지방선관위원장 법관 겸직 관행도 바꿔야, 삼권분립에도 위반"
  9. 9권칠승 “천안함 부적절 표현 유감”
  10. 10이동관 "아들 학폭논란 왜곡 과장, 졸업후에도 연락하는 사이"
  1. 1'외국인도 좋아할 만한 골목 맛집 여행지'에 영도 흰여울마을
  2. 2경찰, 부산지역 전세사기범 18명 구속
  3. 3반도체 살린다…1조 원대 R&D 예타·3000억 전용펀드 추진
  4. 4부산 기업, 건물 내 주차장 전기차 화재 차단 시스템 개발 눈길
  5. 5전국 빈집 현황 파악 쉬워진다
  6. 6신고 안해도 10만 달러까지는 해외 송금 가능해진다
  7. 7KCCI 패널리스트 추가 확대, 공신력 및 신뢰도 높인다
  8. 8자동차 개소세 인하 이달 말 종료…7월부터 세 부담↑
  9. 9직장 옮긴 월급쟁이 3명 중 1명은 이전보다 '임금 삭감'
  10. 10해양포유류 보호 위한 ‘바다 쉼터’ 조성될 수 있을까
  1. 1“윤산터널 앞 정체 극심한데…” 아파트 건립 강행에 주민 반발
  2. 2동래구 신청사 늘어난 공사비, 책임소재 놓고 결국 고소전
  3. 39급 지방공무원 작년보다 8000명 덜 뽑는다
  4. 4명지 신도시 아파트 1층만 노려 1억5000만 훔친 빈집털이범 검거
  5. 5부산 마린시티 일대 '해안 벚꽃길' 생겨날까
  6. 6한동안 부산 울산 경남 낮 최고 평년보다 높아...28~30도
  7. 7탈옥해 보복한다던 서면 돌려차기男, 법무부가 특별 관리
  8. 8진주비빔밥 '화반(花飯)' 천년의 베일을 벗다
  9. 9경성대 글로컬문화학부 '부산은 ( )' 전시 개최
  10. 10양산 사송신도시 준공 '연장에 연장에 또 연장' 입주민 불만 비등
  1. 1흔들리는 불펜 걱정마…이인복·심재민 ‘출격 대기’
  2. 2“럭비 경기장 부지 물색 중…전국체전 준비도 매진”
  3. 3호날두 따라 사우디로 모이는 스타들
  4. 4세계의 ‘인간새’ 9일 광안리서 날아오른다
  5. 5이탈리아 빗장 풀 열쇠는 측면…김은중호 ‘어게인 2강 IN’ 도전
  6. 6PGA·LIV 1년 만에 동업자로…승자는 LIV 선수들?
  7. 7안권수 롯데 가을야구 위해 시즌중 수술
  8. 8메시 어디로? 바르샤냐 사우디냐
  9. 93연패 수렁에 빠진 롯데, 기세 꺾였나
  10. 10‘레전드 수비수’ 기리며…16개팀 짜장면 먹으며 열전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