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6월 모평 고3·졸업생 성적 차 비슷…수학 가형은 작년 수능보다 어려워

  • 국제신문
  • 박기백 기자 71_back@kookje.co.kr
  •  |  입력 : 2020-07-08 16:03:48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가 실시된 6월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소재 한 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8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에서 고3 학생과 졸업생 간의 성적 차가 이전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8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6월 모의평가 채점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원에 따르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영역에서 139점, 수학 가형 143점, 수학 나형 140점이다. 지난해 실시된 수능에 비해 국어영역은 1점, 수학 나형은 9점씩 각각 하락했으나 수학 가형은 9점 상승했다. 이는 수학 가형이 지난해 수능보다 어려웠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어영역 1등급 커트라인은 지난해 수능 131점보다 1점 오른 132점이다. 1등급을 맞은 학생 비율은 4.41%로 지난해 수능 보다 0.41%포인트 줄어들었으나, 만점자(표준점수 최고점) 비율은 0.3%로 작년 수능보다 0.1%포인트 늘었다.

이어 ▲2등급 표준점수는 126점(6.89%) ▲3등급 표준점수 117점(12.76%) ▲4등급 표준점수 107점(16.34%) ▲5등급 표준점수 95점(20.72%) ▲6등급 표준점수 83점(15.97%) ▲7등급 표준점수 72점(12.12%) ▲8등급 표준점수 68점(6.93%) ▲9등급 표준점수 68점 미만(3.86%) 순이다.

수학 가형의 1등급 커트라인은 지난해 수능보다 4점 상승한 132점이다. 1등급을 받은 학생 비율은 지난해 수능보다 0.62%포인트 낮은 5.01%다. 만점자 비율 역시 0.4%포인트 줄어든 0.2%다.

▲2등급 표준점수는 125점(7.59%)이며 ▲3등급 표준점수 118점(10.86%) ▲4등급 표준점수 108점(17.58%) ▲5등급 표준점수 95점(19.94%) ▲6등급 표준점수 83점(16.78%) ▲7등급 표준점수 72점(11.86%) ▲8등급 표준점수 65점 (7.48%) ▲9등급 표준점수 65점 미만(2.91%)으로 나타났다.

수학 나형 1등급 커트라인은 작년 수능과 같은 135점이나, 1등급 학생 비율은 작년보다 0.48%포인트 줄어든 4.54%로 집계됐다. 만점자 비율은 1%포인트 상승한 1.2%다.

▲2등급 표준점수는 129점(7.30%) ▲3등급 표준점수 119(11.33%) ▲4등급 표준점수 104점(17.49%) ▲5등급 표준점수 88점(20.47%) ▲6등급 표준점수 81점(18.73%) ▲7등급 표준점수 77점(13.41%) ▲8등급 표준점수 75점(3.30%) ▲9등급 표준점수 75점 미만(3.42%)이다.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은 원점수 90점 이상을 받은 1등급 학생이 작년보다 1.3%포인트 상승한 8.73%(3만 4472명)로 나타났다.

▲2등급을 받은 학생은 전체의 12.12% ▲3등급 16.65% ▲4등급 16.03% ▲5등급 12.53% ▲6등급 10.59% ▲7등급 9.15% ▲8등급 9.11% ▲9등급 5.08% 순이다.

한국사 영역에서는 원점수 40점 이상을 받은 학생이 지난해 수능보다 2배가량 뛴 42.66%(16만 8732명)로 집계됐다.

사회탐구 영역은 1등급 커트라인 표준점수가 모든 과목에서 지난해 수능보다 1∼7점 상승했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경제(72점)가 가장 높았고, 윤리와 사상(67점)이 가장 낮았다.

과학탐구 영역도 1등급 커트라인 표준점수가 작년 수능보다 모두 1∼8점 높았다. 화학Ⅱ의 표준점수 최고점(85점)이 가장 높았고, 물리학Ⅰ(68점)이 가장 낮게 나왔다.

제2외국어/한문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아랍어Ⅰ(96점)이 가장 높고, 프랑스어Ⅰ과 스페인어Ⅰ의 표준점수 최고점(65점)이 제일 낮았다.

6월 모의평가에 응시한 수험생은 39만 5486명이다. 이들 중 재학생은 85.9%(33만 9658명), 졸업생은 14.1%(5만 5828명)다.

당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등교 수업이 차질을 빚으면서 고3 학생과 졸업생 간의 성적 차가 벌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으나, 이전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졸업생·재학생 간 성적 차이가 존재한다”며 “작년과 올해 6월 모의평가 성적 차이를 비교해본 결과 졸업생·재학생의 성적이 작년 수준 내에서 차이가 있는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수능에서도 차이가 예년보다 크게 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작년 출제 기조를 유지하면서 올해 수험생의 특이사항을 판단해 수능에서 적정 난이도로 출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폐쇄, 자가 격리 등의 이유로 자가 격리 등의 이유로 인터넷 기반 시험이나 온라인 답안 제출 시스템으로 응시한 수험생은 500여 명이다. 평가원은 이들에게 과목별 표준점수·백분위·등급 등으로 산출한 점수를 별도로 제공했으나, 채점 결과에 반영하지는 않았다.

박기백 기자 71_bac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홍보관 12일 개관…부산항 미래모습 한눈에
  2. 2고등어 휴어기 뒤 풍년…한 달 위판량 77% 껑충
  3. 3공수 조직력 붕괴…부산 다시 하위권 추락하나
  4. 4포획 금지 암컷 붉은대게 미끼로 사용한 어선 적발
  5. 5숨이 ‘헉헉’ 다리 ‘퉁퉁’…만성콩팥병 환자 짠음식 피해야
  6. 6해양수산 국제사업 전담기관 지정 추진
  7. 7부산 금정구 서2동 춘하추동 칼국수, 이웃돕기 동참
  8. 8농어촌 방치된 빈집 철거 보상비 현실화
  9. 9코로나 덮친 상반기 가요계…음반시장 웃고 음원시장 울고
  10. 10영화로 말하다…꼭 지켜내야 할 인간의 권리들
  1. 1문 대통령 “4대강 보 홍수 조절 여부 분석할 기회”
  2. 2靑수석 일부교체…정무 최재성, 민정 김종호, 시민사회 김제남
  3. 3여야 부산시당, 시장 보선 여론전·정책대결 조기 점화
  4. 4주요 당직자 공모·수해 현장 방문…PK 시도당위원장들 민심잡기 행보
  5. 5[건강365]노출의 복병 하지정맥류, 초기 대처 중요!
  6. 6김해영 ‘시장 보선’ 다크호스 될까
  7. 78개월 째 기약없는 신공항 결론…부산시는 플랜B 준비
  8. 8청와대 정무수석 최재성, 민정 김종호, 시민사회 김제남 내정
  9. 9물난리 원인 놓고 여야 공방…문 대통령 “4대강 보 기능 검증하자”
  10. 10[핫이슈클릭] 화제의 영상
  1. 1북항 홍보관 12일 개관…부산항 미래모습 한눈에
  2. 2고등어 휴어기 뒤 풍년…한 달 위판량 77% 껑충
  3. 3해양수산 국제사업 전담기관 지정 추진
  4. 4포획 금지 암컷 붉은대게 미끼로 사용한 어선 적발
  5. 5농어촌 방치된 빈집 철거 보상비 현실화
  6. 6주택연금 4년째 1만 명대 가입…모바일로도 신청 가능
  7. 7집값, 올라도 내려도 연금액 변하지 않아요
  8. 8금융·증시 동향
  9. 9주가지수- 2020년 8월 10일
  10. 10기초생활보장제 사각지대 없앤다…부양의무자 기준 순차적 폐지키로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명…서울·대전 방문해
  2. 2 제5호 태풍 ‘장미’ 상륙…전국에 많은 비·최대 300㎜ 비 예보
  3. 3방역당국 “남대문 케네디상가 방문자 유증상시 검사”…재난문자 발송
  4. 4세력 약해진 태풍 ‘장미’ 부산 큰 피해 없어
  5. 5부산 기장서 차량용 승강기 탄 20대 추락 … 숨진 채 발견
  6. 6태풍 ‘장미’ 울산 부근서 소멸…이제 강한 비 쏟아진다
  7. 7태풍 장미 북상에 낙동강 일대 비상
  8. 8“제주 육상 전역 오전 8시부터 태풍주의보”
  9. 9경찰, 초량 지하차도 통제 안한 동구청 압수수색
  10. 10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28명…지역발생 17명·해외유입 11명
  1. 1류현진, 말린스 상대 2승 도전
  2. 2재미교포 대니엘 강, LPGA 2주 연속 우승
  3. 3공수 조직력 붕괴…부산 다시 하위권 추락하나
  4. 42년 차 모리카와 PGA챔피언십 트로피…김시우 13위
  5. 5우천 취소 경기만 10번…진격의 거인 “비가 야속해”
  6. 6‘고수를 찾아서2’ 부산시 검도팀 코치, 감독대행, 선수까지 대한검도회 서준배 고수
  7. 7‘메시 원더골’ 바르샤, 나폴리 꺾고 챔스 8강
  8. 8월요예선 거친 2부 투어 김성현, KPGA선수권 제패
  9. 9국내파 동생들, 해외파(LPGA·JLPGA 선수) 언니들에 2년 연속 ‘매운맛’
  10. 10사직 관중 5694명까지↑…10일 홈 8연전 예매 시작
우리은행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