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수현의 오션월드<36>고래 이름의 유래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박수현의 오션월드

<36>고래 이름의 유래

전설 속에 등장하는 용에게는 아홉 아들이 있었다. 이중 바닷가에 사는 셋째 아들 포뢰(蒲牢)는 겉모습이 용을 가장 많이 닮았음에도 마음은 너무 약해 조금만 놀라도 두려움에 큰 소리로 울곤 했다. 이런 포뢰를 가장 놀라게 한 것이 덩치가 큰 고래(鯨)였다. 가뜩이나 마음 약한 포뢰는 먼바다에 고래 그림자가 비치기라도 하면 너무 놀란 나머지 큰 소리로 울부짖어 그 소리가 하늘과 땅을 가득 채웠다 한다.

여기에 고래 이름의 유래가 숨어 있다. 고래는 포뢰를 두들겨 울린다고 하여 ‘포뢰 뢰(牢)’자에 ‘두드릴 고(叩)’자를 붙인 말이다. 고래는 몸집이 클수록 성질이 온순한 편이지만, 옛사람은 몸집이 큰 고래를 보고 무척 놀랐을 법하다. 게다가 콧구멍으로 숨을 쉬면서 물을 뿜어내는 듯한 기이한 장면이 입소문으로 전해지면서 용의 아들을 공포에 떨게 만드는 무시무시한 동물로 인식했을 것이다.



바닷가에 사는 포뢰를 울린 것은 고래였다. 수평선 너머로 어마어마한 크기의 고래가 모습을 드러내면 포뢰는 너무 놀란 나머지 크게 울부짖었다.


고래 이름의 유래가 되는 포뢰는 종뉴에 자리 잡고 있다. 선조들은 종소리를 더욱 크게 울리게 하기 위해 종을 매다는 곳에 포뢰를 조각하고 고래 모양으로 만든 당목(撞木)을 가지고 종을 쳐왔다. 포뢰 입장에서 보면 고래가 새겨진 당목이 바람을 가르며 날아와 자기가 앉아 있는 종을 두들겨대니 그 두려움이 엄청났을 것이다. 이 두려움은 당목이 종을 칠 때마다 큰 울부짖음으로 변해 종소리와 함께 산천으로 퍼져나가게 되었다. 결국 고래 이름은 소리와 연관성이 있다는 이야기인데…. 크게 고함지른다는 표현을 ‘고래고래 고함 지른다’고 하는 것도 이런 연관성의 한 예라 할 수 있다.



종뉴에 앉은 포뢰-종위에 앉아 있는 포뢰 입장에서 종을 치기 위해 당목이 날아오는 형상이 고래가 달려오는 듯이 보일 터이니 얼마나 두려울까. 종소리는 울부짖는 포뢰 울음소리가 더해져 산천을 가득 메운다.


용의 셋째 아들 포뢰를 종소리를 크게 하기 위해 종을 매다는 곳에 앉혀두었다면 다른 아들은 어디에서 볼 수 있을까.

비희 - 거북이를 닮았는데, 무거운 것을 짊어지는 것을 좋아해 주춧돌 아래서 집을 떠받치게 했다.

이문 - 짐승을 닮았는데, 먼 곳을 바라보는 것을 좋아해 지붕 위에 올려 뒀다.

포뢰 - 용을 닮았지만 소심해 소리 내어 울기를 잘한다. 종소리를 크게 하기 위해 종 위에 조각해 놓고 고래 그림이 그려진 당목으로 종을 친다.

폐안 - 호랑이를 닮아 위압감이 있어 감옥 문 앞에 세워뒀다.

도철 - 먹고 마시는 것을 좋아해 솥뚜껑 위에 자리를 주었다.

공하 - 물을 좋아해 다리 기둥에 세워뒀다.

애자 - 살생을 좋아해 피를 부르기 위해 칼의 콧등이나 칼자루에 새겨두었다.

산예 - 사자를 닮았는데 연기와 불을 좋아해 향로에 새겨뒀다.

초도 - 소라 모양으로 생겼는데 문을 열고 닫기를 즐겨 문고리에 붙여 두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외교부 “가덕, 엑스포에 필수 아냐” 조기건설 ‘찬물’
  2. 2새 기초단체장, 비서실장 13인 발탁…복심·마당발·공무원 등 다양한 이력
  3. 3“부산 조정지역 14곳, 30일 대폭 해제 기대”
  4. 4동원개발- CI 바꾸고 초고층 브랜드 SKY.V 런칭…고품격 건설사로 거듭나다
  5. 5금양, 대기업과 어깨 나란히…국내 3번째 원통형 배터리 개발
  6. 6민선 2기 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예고
  7. 7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 부산 북구 ‘북이백세누리센터’ 강이근 센터장
  8. 8[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헤어질 결심’ 감독 박찬욱
  9. 9부산엑스포 핵심예산 청신호…기재부, 충실한 지원 약속
  10. 10활짝 핀 수국…내 미소도 활짝
  1. 1외교부 “가덕, 엑스포에 필수 아냐” 조기건설 ‘찬물’
  2. 2새 기초단체장, 비서실장 13인 발탁…복심·마당발·공무원 등 다양한 이력
  3. 3한·호주 정상회담…윤 대통령, 엑스포 지지 당부
  4. 4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손 꼭잡고 스페인 도착, 기내 깜짝 인사도
  5. 5'친문' 홍영표 전대 불출마, 이재명 압박
  6. 6김해시의회 원구성 둘러싼 갈등 봉합
  7. 7"민주, 내로남불 패배 자처... 정체성 재정립을"
  8. 8박지현 "최저임금 동결은 대기업만 챙기겠다는 핑계"
  9. 9민주당, 구경민 부산시의원 제명 조처
  10. 10美 낙태권 폐기 나비효과... 국내서도 입법 놓고 갑론을박
  1. 1“부산 조정지역 14곳, 30일 대폭 해제 기대”
  2. 2동원개발- CI 바꾸고 초고층 브랜드 SKY.V 런칭…고품격 건설사로 거듭나다
  3. 3금양, 대기업과 어깨 나란히…국내 3번째 원통형 배터리 개발
  4. 4부산엑스포 핵심예산 청신호…기재부, 충실한 지원 약속
  5. 5쌍용차 새 주인 후보에 KG컨소시엄
  6. 6BNK경남은행- AI부동산 등 비금융 서비스 확장…지역 넘어선 ‘디지털뱅크’ 도약
  7. 7최홍영 경남은행장 “기술·은행문화 융합…올해 디지털전환 원년 만들 것”
  8. 8롯데칠성- 어디든 생맥 맛집으로…청량한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로 더위 사냥
  9. 9주가지수- 2022년 6월 28일
  10. 10고래사어묵- 방부제 안 쓰고 친환경 명태연육 사용…프리미엄 어묵 평판 잇단 1위
  1. 1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 부산 북구 ‘북이백세누리센터’ 강이근 센터장
  2. 2오늘의 날씨- 2022년 6월 29일
  3. 3“창녕전투 알릴 승전기념관 옛 영산고에 지어야”
  4. 4“오시리아선 연장 등 교통난 해소 주력”
  5. 5오토바이 충격 운전자 사망케한 화물기사 무죄
  6. 6부산 5개권 영어마을 조성…생활속 외국어친화환경 만든다
  7. 7기장 집단식중독 원인균 규명… 피해주민 보상도 추진
  8. 8'근로자 집단 독성간염' 두성산업 대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첫 기소
  9. 9버스전용차로 달리던 버스와 보행자 충격해 1명 사망
  10. 10기름값 비싸 차몰기 겁난다...부산 대중교통 이용객 급증
  1. 1민선 2기 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예고
  2. 2권순우, 조코비치 상대 ‘졌잘싸’…지고도 관중에 기립박수 받았다
  3. 3아시아드CC 부산오픈, 엑스포 유치활동 전초기지 된다
  4. 4LIV골프, 갈등 빚는 PGA 안방 미국서 첫 대회
  5. 5[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갈수록 힘 빠지는 ‘선발야구’…이달 고작 4승
  6. 6‘플래툰 시스템’ 족쇄 벗은 최지만…좌완 상대 5할(0.520) 맹타
  7. 744개월 슬럼프 훌훌…‘메이저퀸’ 전인지 부활
  8. 8한국, LPGA 18개월 메이저 무관 한 풀었다
  9. 9'스파크맨 QS 호투' 롯데, 두산과 강우콜드 무승부
  10. 10올해도 제구 불안…2년차 거인 김진욱 갈길 멀다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