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현장과 시각] 연희단거리패 '방바닥 긁는 남자' 공연

설치미술같이 꾸민 무대, 극흐름 집중도 높여

  • 국제신문
  •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  |  입력 : 2010-08-27 20:28:20
  •  |  본지 1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다음 달 5일까지 가마골소극장에서 공연을 하는 연희단거리패의 '방바닥 긁는 남자'. 연희단거리패 제공
지난 25일 오후 8시 연희단거리패가 제작한 '방바닥 긁는 남자(김지훈 작·이윤주 연출·무대디자인 이윤택)'를 만나기 위해 가마골소극장을 찾았다.

무대 가운데 마치 거인이 만들다 만듯한, 보다 정확히는 작업 도중 흥미가 떨어져 방치하다가 보기 싫어서 한쪽 벽을 꾹 눌러버린듯한 방이 자리하고 있었다. 단칸방으로 만들어진 집의 지붕은 슬레이트고 벽지는 오래된 신문지로 덕지덕지 발랐다. 아래는 나무뿌리가 삐죽 나와있어서 그 공간을 더욱 비현실적으로 보이게 한다.

배우들이 등장하기도 전에 이미 관객들은 세트에 관심이 집중돼 있었다. 무대부터 한 방을 날리고 시작하니 관객들의 집중도는 높았다. 네 남자가 곧 무너질듯한 그 단칸방 안에서 코를 골며 잠꼬대하는 것으로 연극은 시작된다. 이들은 스스로를 방바닥에 붙어서 사는 '누룽지 인간'으로 칭하며 신문지로 세수를 하고 3년 만에 팬티를 갈아입는 등 상상을 초월하는 비위생적인 생활을 한다. 보는 사람은 더러움에 소스라치지만 자신들은 아무렇지도 않다.

하지만 남자 넷이 좁은 공간에서 생활하다보니 서열은 필수다. 제일 연장자인 남자 1은 밥을 나누는 가장 큰 권력을 제멋대로 쓴다. 온갖 핑계로 자신만이 배부르도록 식량 배분을 하자 불만이 없을 수 없다. 그 자리를 지키기위해 그와 그의 추종자인 남자 2가 벌이는 행태는 눈가리고 아웅하는 기성정치인과 다를 바 없다. 머리 크기로 권력을 갖는 규칙에 따라 제대로 머리둘레를 측정하자 남자 3이 대장이 된다.

한순간에 권력을 뺏기고 얻어 맞기까지 하자 남자1은 사탕을 뺏긴 아이처럼 울어제친다. 연장자가 사회에서 요구받는 체면이나 위엄은 찾아볼 수 없다. 여기서 사회가 보장하는 모든 종류의 권위에 대해 조롱하는 모습을 읽을 수 있다. 작가는 현대인들이 추종하는 돈, 권력, 나이, 위생 등 모든 것을 비웃는다.

갈등이 봉합되고, 남자들이 편지로 자장면을 주문해 배달될 때는 여기저기서 웃음소리가 들렸다. 신속배달이 모토인 배달음식을 3일 걸리는 편지로 주문하는 역설이 재미있다. 하지만 클라이막스는 음식값을 받지 못한 배달원이 자장면을 던져버릴 때다. 남자들은 바닥에 떨어지거나 얼굴에 끼얹어진 자장면을 손으로 긁어 기꺼이 먹는다. 객석에서는 저절로 으~하는 신음소리가 나온다. 하지만 자장소스에 범벅이된 얼굴을 보면 왠지 낯설지 않다. 우리가 남보다 조금이라도 더 가지려고, 조금이라도 더 편하려고 아귀다툼하는 자신의 얼굴을 볼 수 있다면 그들에게 더럽다고 말할 수 있을까.
극은 현대의 모순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예부터 부엌을 관장하는 조왕신을 등장시켜 전통과의 끈도 놓지 않고 있다. 조왕신이 노해 부채로 바람을 일으켜 집이 무너지는 장면에서는 동화책을 보는 듯한 느낌도 든다. 젊은 세대는 들어본 적도 없는 조왕신이, 현대 사회에서 스스로 밀려난 '누룽지 인간'들을 바깥세상으로 내보내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한다. 작가는 결국 가장 오래되고 이미 없어졌다고 생각하는 신화적인 힘이 변화를 이끌어내는 원동력이라고 말하고 싶은 듯 했다.

네 남자는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아 객석사이로 유유히 빠져나가고 관객들은 연극이 끝나고도 설치미술같은 무대를 보며 한참동안 객석에서 여운을 즐겼다. 다음달 5일까지 평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4·7시30분, 일요일 오후 4시(월요일 공연 없음). 일반·대학생 2만 원, 중고생 1만5000원. (051)868-5955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상헌의 부산 춤 이야기
춤 만드는 사람들-음향감독 이창훈
남영희가 만난 무대 위의 사람들
부산농악 장구 보유자 박종환
국제시단 [전체보기]
제 몸을 태우는 그늘 /이기록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동네책방 통신 [전체보기]
책 읽고 싶은 금요일, 다 같이 책방에서 볼까요
문학수업 듣고 창작하고…동네서점서 누리는 ‘소확행’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새 삶을 얻은 반려견의 ‘견생 2막’
어른 싸움으로 번진 거제 학교폭력의 진실
부산 웹툰 작가들의 방구석 STORY [전체보기]
아이디어
새 책 [전체보기]
인디고 서원, 내 청춘의 오아시스(아람샘과 인디고 아이들 지음) 外
지명직설(오동환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일본인의 소울 푸드가 된 카레
애플, 스탠딩 데스크 왜 쓸까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꽤-액’-박영선 作
‘잃어버린 꽃-모닝 커피’- 전두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정든 우리 동네 떠나기 싫어요 外
로봇은 어떻게 탄생하고 진화했나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미생 /이광
동백 /최은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회 LG배 기왕전 결승 3번기 2국
제2회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한국 첫 아카데미 예비 후보 ‘버닝’…상상이 현실 될까
남북영화인 만남, 제2 한류붐 …2019년 대중문화계 희망뉴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연애의 풍속도에 담긴 청춘 세대 현실
마약왕, 이미지 낭비만 많고 사유는 빈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민족 귀화 많았던 고려사에 난민문제 혜안 있다 /정광모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긴 겨울밤도 체호프의 유쾌한 단편이면 짧아져요 /강이라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9년 1월 22일
묘수풀이 - 2019년 1월 21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求宗不順化
與衆生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