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이상용의 시네 아고라] 양극화 한국 영화계 '방가운' 징후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08 21:46:14
  •  |  본지 2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화 '방가방가' 의 한 장면.
며칠 전 한 일간지 기자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백만 관객 돌파를 앞둔 '방가방가'에 대해 어떤 현상적 의미를 읽을 수 있는지를 묻는 전화였다. 영화제가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이었고, '방가방가'를 DVD를 통해서만 본 탓에 "그다지 생각해 본 문제가 아니"라고 먼저 답변했다. 당황하는 눈치였지만 영화평론가라고 해서 356일 내내 영화산업의 동향이나 흐름에 주목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내 답변은 그것으로만 끝난 것은 아니었다. 잠시 침묵이 흐른 후 "무척 고무적인 현상"이라는 말을 꺼내기 시작했다. 최근 한국영화는 양극화 현상이 첨예해지면서 큰 제작 규모의 영화와 작은 제작 규모 영화의 차이가 뚜렷해졌다. 그러다 보니 수백만 관객 돌파를 목표로 삼는 영화들과 수십만 관객을 목표로 삼는 영화로 재편된 지 꽤 오래됐다. 후자를 독립영화, 저예산영화라고 부르기도 한다. 오늘날 한국에서 제작되는 상당수의 영화가 후자에 속한다. 10억 원 미만으로 제작되는 이 영화들은 백만 관객 동원을 목표로 오늘도 야심차게 제작되고 있다. 여기에는 이백만 관객을 돌파했던 '워낭소리'의 영향력이 지대하다는 것을 감안할 일이다.

이제는 극영화든, 다큐멘터리든 백만을 넘는 한국영화들이 가능해졌다는 것을 실감하게 되었고, 이를 염두에 둔 다양한 한국영화들이 제작되고 있다. 우리나라 인구와 영화 관객 수를 고려할 때 백만에서 삼백만 사이에서 적당한 손익 분기점을 찾는 다양한 영화들이 존재한다. 물론, 이러한 구조 속에서는 스태프들의 처우 개선이나 한국영화 제작 시스템의 질적 향상을 적극적으로 기대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이 규모에 대한 고려는 무척 중요하다.

김태용 감독은 '가족의 탄생'을 제작하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백만 돌파를 목표로 삼는다고 설득했다. 2006년도의 일인데, 당시에도 이미 양극화 현상이 진행되고 있었다. 아쉽게도 감독의 소망은 실현되지 못했다. 그러나 한국의 감독으로서 충분히 백만이라는 숫자의 의미를 제대로 알고 있었던 셈이다. 그로부터 4년이 흘러 양극화 현상은 이제 일반적인 현상이 되었다.

그렇다면, 올해의 흥행작은 무엇이었을까. 상반기 흥행작은 장훈 감독의 '의형제'다. 이 작품은 오백만 명을 훌쩍 넘겼다. 하반기는 '아저씨'다. 이 작품은 현재 620만 관객을 돌파하면서 올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흥미로운 것은 '의형제'나 '아저씨' 모두 스타급 연기자가 등장하는 영화임에는 분명하지만 대규모로 제작된 영화는 아니었다는 사실이다. 이 때문에 '천만 관객 돌파'의 영화가 없었다고 말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개인적인 소견은 오백만, 육백만 정도가 흥행대박 영화의 관객 수로는 가장 합리적인 것이 아닐까 싶다. 오히려 또 다른 천만의 돌파보다는 오백만, 육백만 관객을 염두에 두고 제작 규모를 현실화하는 것이 더 합리적이다.
'방가방가'의 경우 순제작비가 10억 원이 되지 않지만 이야기의 재미를 통해 백만 명을 넘겼다. 이러한 영화들이 는다면 기존의 멀티플렉스 극장을 말 그대로 다양하게 채울 영화들이 만들어질 수 있다. 다행스럽게도 류승완 감독의 신작인 '부당거래'가 작품적인 재미로 흥행 붐을 타고 있다. 그것은 준수한 이야기가 만들어지면 관객들이 따라붙는다는 당연한 사실을 어느 정도 반영하는 것처럼 보인다. '부당거래'에서 보인 류승완 감독의 연출력은 이전 작품들보다 능숙하게 보일 뿐만 아니라 그가 관심을 두는 액션의 세계와 세상의 부조리함을 자신감 있게 표현하고 있다. 관객들은 이 영화를 보면서 쾌감을 얻는다. 그것은 장르 영화를 통한 현실 사회의 비판인 동시에 어느새 중견 감독인 된 연출가에 대한 신뢰와 지지를 표하는 것이다.

건강한 영화산업은 이러한 상식과 신뢰 위에 쌓일 때 제작, 배급, 관객 모두에게 합리적인 분위기를 만들어 갈 수가 있다. 우리가 영화제작이라는 모험을 감행할 수 있는 것도, 이러한 상식의 바탕 위에서이다. 그 어느 때보다 한국영화를 위한 합리적인 분위기와 인식이 필요한 시기다.

영화평론가·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3·1운동은 제2 동학혁명이었다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일 포스티노
국제시단 [전체보기]
끝이 아니다 /정성환
용접 /김순옥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잊지 말게, 재미있어야 하네
다시는, 다시는 시청광장에서 눈물을 흘리지 말자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총학생회장 죽음에 얽힌 의혹
세 자매의 좌충우돌 고추장 창업 이야기
새 책 [전체보기]
거인의 마을(이청준 지음) 外
한국 현대희곡선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풍수에 입각한 집 꾸미기
언론이 가진 프레임의 권력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Jean's cup-김정주 作
Tree... #7-이명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용기있는 소녀가 되기까지 外
세계 197개국 문화·언어·자연 소개 外
연극이 끝난 후 [전체보기]
'더 문(The Moon)'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Page Turner /김석이
하눌타리 /최연무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4회 LG배 기왕전 준결승
제2회 비씨카드배 6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자기 검열의 굴레
영화 속 라면의 다양한 의미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이런 미친' 역사에서도 우리는 배우자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죽어서 살아난 아티스트, 예술의 본질에 대해 묻다
권태로운 일상이 반복되듯, 홍상수의 실험은 계속된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1945년 냉전시대 연상케하는 2017년 사드갈등 /정광모
벽화 너머에 사람이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비비탄 쏜 친구만 미워했는데, 비비탄 총을 판 어른들은 어때 /안덕자
"애썼다, 찬겨울 이겨내고 돋아난 여린 잎아"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부산 공연장·문화풍토 왜 척박할까…씁쓸해도 유쾌했던 '문화 수다데이'
"자막은 영화·관객간 메신저, 보조제 역할에 충실해야죠"
BIFF 리뷰 [전체보기]
네이트 파커 감독 '국가의 탄생'
아픔에 대한 공감, 평화 위한 한걸음
BIFF 피플 [전체보기]
올해의 배우상 심사 맡은 김의성
'곡성' 출연 쿠니무라 준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3월 27일
묘수풀이 - 2017년 3월 24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不同而一
無所不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