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태극전사들 말말말] "선수들 마음이 더 아플 것이다" 〈허정무〉

  • 국제신문
  • 염창현 기자 haorem@kookje.co.kr
  •  |  입력 : 2010-06-27 21:36:49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8강 고지를 향한 태극전사의 힘찬 전진은 27일(한국시간) 새벽 우루과이에 1-2로 패하며 아쉽게 멈췄다. 눈물 속에 16강전을 끝낸 허정무 감독 및 태극전사들의 말들을 모아봤다.

▶허정무 감독=8강에 가고 싶은 열망이 있었지만 아쉽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줘 고맙게 생각한다. 나보다 선수들의 마음이 더 아플 것이다.

▶이영표=행복했다. 모든 것이 좋았고, 단 하나만 좋지 못했는데 그것이 결과였다.

▶박지성=그냥 나의 월드컵이 끝났다는 생각에 아쉽기도 하고 후회도 된다.

▶기성용=최선을 다했다. 보여준 것보다 더 잘할 수 있었는데….

▶이동국=12년 동안 월드컵 무대를 기다려왔는데 너무 허무하게 끝나 버렸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혼자서도 하는 해양스포츠
딩기요트
혼자서도 하는 해양스포츠
카약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