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둠강' 불법인 줄 알면서도 주말 밤 P2P로 몰리는 학생들

10만 원 안팎 인터넷 강의, 2000~3000원에 다운로드

유명 강사 중심 파일 인기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0-19 20:08:51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인터넷 강의 파일을 내려받을 수 있는 한 P2P 사이트 화면.
주말 밤이면 많은 고등학생이 파일 공유 사이트인 P2P 사이트로 몰려든다. 이는 영화를 불법 다운로드받기 위한 게 아니라 인터넷 강의(인강)을 내려받기 위해서이다. 인기 있는 인강을 모아 P2P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것을 '둠강(어둠의 강의)'이라고 부른다.

토요일 자정을 전후로 P2P 사이트에는 유명 강사들의 인터넷 강의가 분초를 다투며 올라온다. 과목별 선생님과 강의 제목을 검색하면 인강 사이트에서 10만 원 안팎을 줘야 들을 수 있는 강의를 단돈 2000~3000원에 내려받을 수 있다.

인강 사이트에서 강의를 구매해야 구입할 수 있는 교재들도 카페나 중고나라 같은 곳에서 개인적으로 구할 수 있다. 또 요즘은 둠강을 올리면서 동시에 스캔한 교재까지 파일로 만들어 함께 올리는 일도 있다.

통상 인강은 개인 과외나 학원 수강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수업을 들을 수 있다. 하지만 둠강의 길로 한 번 들어선 학생들은 둠강이 불법인 줄 알면서도 제값을 주는 인강 대신 계속 둠강을 내려받게 된다.

외국어 강좌 둠강을 내려받은 한 고교생은 "불법인 것을 알면서도 P2P 사이트에서 유명 강사의 이름을 보면 무의식적으로 내려받게 된다"고 말했다.

일부 학생들은 인강 서비스에 대한 불만이 둠강 구매로 이어진다고 주장한다. 수강 기간이 정해져 있어 이 기간을 넘기면 강의를 보지 못한다거나 강의를 특정 PMP에서만 볼 수 있도록 한 것이 대표적이다. 또 일부 특급 강사의 강의는 소단원마다 값을 매겨 전체 강의가 20만 원 가까이 되기도 한다. 학생들이 피부로 느끼는 인강 강의료가 일반 학원보다 높아지는 것이다.
둠강 확산에 대해 인강 사이트도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유명 강사를 중심으로 둠강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피해를 보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 사이트는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불법적인 다운로드를 하지 않도록 유도하는 한편 불법 유포 차단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 유명 인강 사이트는 인터넷 홈페이지에 부정 사용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동윤 기자 양정고 1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부산교통공사

 많이 본 뉴스RSS

  1. 1성악·미술·춤…예술의 향연 마음껏 누리세요
  2. 2근교산&그너머 <1147> 발원지를 찾아서④ 밀양강과 고헌산 큰골샘
  3. 3이정현 첫 로코 도전 “작품 찍으며 결혼 결심”
  4. 4진짜 미국식 밥상, 이런 맛 처음이지
  5. 5[호텔가] 힐튼부산 뷔페 레스토랑 다모임, ‘가을 랍스터 구이 프로모션’ 外
  6. 6부산 국회의원 해부 <상> 의정활동 충실도
  7. 7국감 끝나면, 부산 금융공기업 수장 ‘인사 태풍’
  8. 8[사설] 부산 영상위 수장 또 공백…각종 사업 제대로 되겠나
  9. 9갑자기 사라진 기장군청 앞 야산, 11년 만에 복원 시작
  10. 10[조황] 욕지도 해상 무늬오징어 바지런한 입질
  1. 1문 대통령, 부마민주항쟁 피해자들에게 정부 대표해 공식 사과
  2. 2부산선관위 "총선 180일 앞두고 선거 영향 현수막 안된다"
  3. 3문대통령 "강력한 검찰 자기정화 방안 마련해 직접 보고하라"
  4. 4‘한국당 불가 입장’ 표명 공수처 뜻 의미는?
  5. 5금태섭 “공수처 설치에 대해 토론하고 싶다”
  6. 6문대통령 “부마는 민주주의 성지…당시 국가폭력 사과, 책임규명”
  7. 7전해철, 조국 바통 고사… “아직 당에서 할 일 남았다”
  8. 8이철희 “상대 죽여야 사는 정치 모두 패자로 만든다” 작심 발언
  9. 9현대중공업 차세대 대형수송함(항공모함) 개념설계 착수
  10. 10부마민주항쟁 기념식 文 대통령 “우리의 민주주의 발전되어 왔다”
  1. 1국감 끝나면, 부산 금융공기업 수장 ‘인사 태풍’
  2. 2G마켓, 게임 ‘쿵야 캐치마인드’ 쿠폰 이벤트
  3. 3붕어빵처럼 똑같은 건 싫어…단 하나, 나만을 위한 제품 뜬다
  4. 4메가마트 20일까지 모든 상품 파격할인
  5. 5돈 쓰라며 대출은 규제 ‘엇박자’
  6. 6부산기업 대성종합열처리 산업포장
  7. 7“유기적으로 얽힌 세금들, 그 관계 잘 활용해야 절세”
  8. 8동북아 최고 여행사에 부산 마이스 업체
  9. 9멍멍이도 맥주 마시는 시대
  10. 10세계 당뇨 의료종사 1만 명 온다, 관광업계 들썩
  1. 1설리 부검 이루어질까 ‘가족 동의 남아’ … 유서에 ‘악플’ 내용 담기지 않아
  2. 2조국 동생 빼돌린 교사채용 시험지, 동양대서 출제
  3. 3국민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 합격자 발표…쉽게 확인하려면?
  4. 4경찰, 故설리 부검영장신청...”정확한 사인을 위해”, 유족은 아직 동의 안해
  5. 5국민 10명 중 6명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
  6. 6부산 동구 등 생활관광 활성화 지역 6곳 선정
  7. 7"국민 10명 중 7명 '온라인 댓글 실명제' 도입 찬성"
  8. 8장용진 기자,'알릴레오'서 성희롱성 발언… KBS 여기자회 개탄 성명
  9. 9서울 지하철 1~8호선 준법투쟁 종료, 협상 결렬로 오늘부터 파업 돌입
  10. 10사천시 동지역 단설유치원 설립 반대 추진위, 수용 신설 중단 촉구
  1. 1스웨덴 대사, 월드컵 예선 남북 경기 중 충돌 장면 공개
  2. 2한국 북한 축구, 황의조, 손흥민 출격에 0-0 무승부... 조 1위 지켜
  3. 3야구대표팀 콘셉트는 즐거움…김경문 "권위 내려놓겠다"
  4. 4싸이코핏불스 진시준, 일본 킥복싱 챔피언들과 맞붙는다
  5. 5남·북한 평양원정 경기 열려... 경기 영상에 팬들의 기대감 모여
  6. 6다저스 꺾은 MLB 워싱턴, 창단 50년 만에 첫 내셔널리그 우승
  7. 7임성재, 더 CJ컵에서 메이저 챔피언 우들랜드·데이와 한조
  8. 8이강인, 골든보이 어워드 최종 후보 20인에 포함
  9. 9남북축구 일촉즉발 충돌 위기…손흥민이 뜯어말렸다
  10. 10이강인 ‘골든보이’ 20인 후보에 이름 올려
아하! 일상 속 과학
드론은 어떻게 날까
아하! 일상 속 과학
숨으로 예방하다
  • 동남권 관문공항 유치기원 시민음악회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