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제언] 불법무기류 사고 막아야 /조성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5-24 20:43:19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세계적으로 가장 치안이 잘된 나라로 꼽히는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총기류 사고가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17일 전북 군산에서는 대낮 아파트 밀집지역 제과점에 사제총기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손가락 굵기의 볼트가 이중강화유리 등 2장의 유리창을 뚫고 들어와 손님과 종업원이 혼비백산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또 지난 1월에는 경기도 성남시 주택가에서 30대 남성이 공기총을 난사해 고교생 1명이 무릎에 부상을 입었다.

지난해 11월에는 장난감 총을 불법으로 개조해 판매한 업자가 적발됐는데 총기의 위력이 7m 거리에서 맥주캔을 뚫을 정도였다. 6월에는 경기도 고양에서 20대들이 개조된 모의총기를 달리던 버스에 발사해 유리창이 잇따라 부서졌다. 외국에서 수입한 완구용 총을 개조해 인터넷을 통해 불법거래한 것이다.

선진국들도 불법무기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벨기에 정부는 올 3월 잇단 총격 사건으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자 불법무기와의 전쟁을 선언했다. 남아공 정부 역시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총기의 범람 등으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이 같은 불법총기류는 소지자 본인에 의한 범죄는 물론 분실·도난 등에 의해 제3자에게 흘러가 범죄에 악용될 소지도 있다. 하지만 경찰이 일일이 적발하기는 한계가 있다. 이 때문에 정부는 지난 1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2개월 동안을 불법무기류 자진 신고기간으로 정했다. 이 기간 신고한 불법무기류에 대해서는 그 출처나 책임을 묻지 않는다. 신고는 익명으로도 가능하고 우편, 전화, 대리인 등 모든 방법으로 경찰서나 군부대에 하면 된다. 자진신고 기간을 넘겨 적발되면 10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 벌금을 받게 된다.
우리나라는 오는 11월 제5차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의장국 자격으로 개최한다. 각국의 대통령과 총리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G20 정상회의가 우리나라에서 열릴 수 있는 이유의 하나는 어느 나라보다 치안 측면에서 안전하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불법무기류 자진 신고는 우리의 생명을 보호하는 동시에 나아가 우리나라의 대외 신뢰도도 높이는 방안이라고 할 수 있다.

부산 중부경찰서장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지역 인사에 길을 묻다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대선주자 분권형 개헌의지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자연 지키는 일은 우리 생명 지키는 일이다
부산의 세계화, 그 10년의 준비
강명관 칼럼 [전체보기]
연산군 최후의 날
진령군의 세상
기고 [전체보기]
창업, 자신감보다는 기본에 충실하자 /박봉삼
기억하자, 서해수호의 날 /전홍범
기자수첩 [전체보기]
진실은 결국 드러난다 /김봉기
'공론장' 거부한 부산비엔날레 /박정민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체면치레인가, 체면 관리인가
비판을 위한 비판은 하지 말아야 할까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을 생각하며
인권, '검사스러움'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권력 줄대기 유감 /최정현
공짜 점심은 없다 /윤정길
도청도설 [전체보기]
등대의 변신
팔각모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열정의 끝까지 갔던 화가 유영국
"자기를 바로 봅시다"
박희봉 칼럼 [전체보기]
스산하고, 애잔하고, 아린···
분산하고 또 분산하라
사설 [전체보기]
부산김해경전철 지방재정 부담 절감 다행이다
해경 부활, 본청 유치 차기 정권서 이뤄져야
송문석 칼럼 [전체보기]
포토라인에 서서
탄핵 심판 이후의 대한민국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계층이동의 사다리'가 필요 없는 세상이라야
기본소득보다 복지국가가 먼저다
이지훈 칼럼 [전체보기]
미래를 위한 선택
시민 모두가 예술가라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