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데스크시각] '보이지 않는' 불꽃놀이 /박창희

앞 안 보이는 주인, 그의 충직한 안내견…13만 발 불꽃쇼에서 무엇을 봤을까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아람이는 안내견(Guide Dog)이다. 아람이가 모시는 주인은 시각장애 1급인 옥모(50) 씨. 옥 씨는 빛만 겨우 감지하는 전맹으로, 아람이의 도움 없이는 생활이 어렵다. 아람이가 곧 그의 눈이다.

옥 씨는 아람이를 데리고 지난 22일 저녁 부산 황령산에서 열린 '달빛걷기' 행사에 참가했다. 갈맷길축제 폐막행사였는데, 마침맞게 광안리에서 세계불꽃축제가 펼쳐진 날이었다. 산행하며 달빛을 즐기고 불꽃놀이까지 보게 되니 일석이조의 기회였다. 함께한 200여 명의 시민들은 출발 전부터 적이 흥분된 모습이었다.

어둠살을 밟고 황령산 바람고개를 지날 무렵 중천에 보란 듯 달이 떠올랐다. 둥두렷 예쁜 달이었다. 어디선가 개가 컹컹 짖었고, 도시도 눈을 뜨기 시작했다. 야경과 달빛이 시나브로 어우러지고 있었다.

바람고개를 지나자 편백 숲길이 나왔다. 숲 속은 캄캄했다. 주최 측에서 모든 랜턴과 불빛을 끄고 잠시 명상에 잠겨보자고 제안했다. 모든 불이 꺼졌다. 그윽한 숲 그늘 속에 들숨 날숨들이 포개졌다. 어디선가 숲의 정령들이 튀어나와 몸을 만지는 것 같았다. 숲 그늘을 파고든 달빛이 살갗을 콕콕 찔렀다. 아람이도 따라 명상에 젖었다.

숲길을 빠져나오자 달이 한층 도드라졌다. 달빛은 만물과 만인에게 공평하게 뿌려졌다. 달빛 덕에 울퉁불퉁한 돌길이 덜 힘들었으나, 함께 걸은 장애우 몇은 몹시 힘든 모양이었다. 그린워킹 단골 참가자인 '뇌병변 2급' 원모(52) 씨의 목덜미에 땀이 흥건했다. 스틱이 자주 미끄러졌고 숨소리가 거칠어졌다.

가파른 산길을 20여 분 더 걸어서 황령산 봉수대에 닿은 행렬은 저녁식사를 하고 불꽃축제를 기다렸다. 아람이와 옥 씨도 봉수대 옆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펑펑~ 이윽고 불꽃이 솟아올랐다. 옥 씨는 무덤덤했으나 아람이의 눈빛은 조금 일렁거렸다. 다가가 조심스레 말을 걸어보았다.

-밤에 산길이 힘들지 않으세요?

"우린 낮이나 밤이나 같죠. 밤이 더 좋은 걸요."

-지금 불꽃놀이가 펼쳐지고 있는데….

"아람이가 대신 보잖아요.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면 되는거죠."

옥 씨는 아람이의 등을 쉼 없이 두드려주었다. 아람이에 대한 무한한 애정과 신뢰감의 표현 같았다. 무슨 감각적 전이가 있는지, 아람이도 가볍게 몸을 흔들었다.

산행이 계속됐고 걷기 행렬은 금련산으로 방향을 잡아 숲 속 오솔길로 접어들었다. 불꽃놀이는 보이지 않았지만, 소리는 한층 더 맹렬하게 귓전을 파고들었다. 펑~ 퍼버버버펑! 따발총을 쏘는 듯한 연발의 폭죽음. 보이지 않는 소리는 걷는 이들에게 소음을 넘어 공포감으로 다가왔다. 일부 시민은 폭죽 소리가 짜증스러운 듯 귀를 막았다.
터지고 또 터지는 폭죽, 이날만 5만 발의 폭죽이 쏟아졌다고 한다. 무엇을 위한 불꽃인가, 하고 묻는 건 우문이겠다. 물경 252만 명 -어떻게 집계했는지 모르지만 -이 봤다는 축제를 문제 삼는 건 불경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생각해 볼 것이 있다. 불꽃축제가 보지 못한 부분도 봤어야 한다는 얘기다. 22억 원을 쏟아부어 연일 13만 발의 폭죽을 쏘아 작렬감의 극치를 만끽하는 순간에도 눈을 감은 사람, 귀를 막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 말이다. 관광상품을 겨냥했다 하더라도, 도가 지나치면 부작용이 생긴다. 한쪽만 즐기면 그만이라는 생각은 축제 파시즘이다.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는 곳까지 생각하는 축제일 때, 그 불꽃이 진정 아름다운 법이다.

세계불꽃축제가 현란한 불꽃쇼를 연출하는 사이, 광안리에선 바가지 상혼이 판치고 화약의 잔해가 매캐했다. 지구온난화를 걱정한다면서 저렇게 마구 화약을 퍼부어도 되는 것인가. 폭약의 잔해를 고스란히 받아안은 광안리 바다의 물고기들은 괜찮은지 모르겠다.

금련산 숲길을 벗어나자 황령산 진입로는 사람과 차량이 뒤엉켜 난장판을 방불케 했다. 아람이는 난장판 사이로 조심조심 길을 만들어 보이지 않는 주인을 어디론가 데려가고 있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하태경 국방위 바른미래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장제원 예결위 한국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토지’에서 부산의 문화예술을 떠올리다
기내식과 문어발, 그리고 ‘총수님’의 갑질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북항에 부산오페라하우스를 지어야 한다면
도심, 걸을 수 있어야 빛나는 곳
기고 [전체보기]
‘가야’라는 구슬 서 말, 부울경이 잘 꿰어야 /송원영
걷기, 100세 건강 지켜줄 최고 처방전 /이용성
기자수첩 [전체보기]
부동산 이젠 출구전략을 /민건태
기초의원 자질 키우자 /김봉기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워라밸·스라밸, 삶의 균형은 있는가
외교는 전쟁보다 어렵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무항산 무항심(無恒産 無恒心)
납세자로서의 유권자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1000억 영화기금에 대한 단상 /신귀영
부산·대구 너무 다른 식수대응 /조민희
도청도설 [전체보기]
드라마로 철학하기
백제 무왕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작지만 매력 많은 동네책방
설악당 무산 스님의 원적(圓寂)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공직자의 침묵
부산 여당의 과적 운항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高手의 질문법
사설 [전체보기]
연구개발과 해체 부산시, R&D 의지 있나
빨간불 켜진 응급의료센터망 해법 찾아야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지금 ‘복지국가 뉴딜’이 필요하다
변화의 필요성과 소득주도 성장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공룡 기무사의 월권 불감증
부울경 상생, 신기루가 안 되려면
특별기고 [전체보기]
갑질과 배려- 6년간의 부산상의 회장직을 떠나며 /조성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