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종화 교무의 생활 속 마음공부 <9> 가족과 함께하고 이웃과 함께하는 추석 명절

행복나눔으로 훈훈한 한가위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9-17 20:01:26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16일 부산 동구 좌천1동 주민센터에서 '추석맞이 사랑의 성품 나누기 행사'가 열려 나눔을 실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종화 교무 제공
올해는 유난히 더웠고 또한 늦더위까지 있을 것이라고 했는데 어느새 가을이 우리 곁에 성큼 다가왔다. 가을에 대하여 천고마비의 계절이라며 예찬이 많았지만 이렇게 감사한 마음으로 가을을 맞이한 해도 드문 것 같다. 그러고 보면 올 여름 우리 모두를 힘들게 했던 무더위가 바로 이 가을을 더욱 감사한 마음으로 맞이할 수 있게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좀 더 확대해서 생각하면 지금 당하고 있는 어려움과 고통이 장차 더 큰 즐거움과 더 큰 행복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기대하며 간절히 기원을 올린다.

귀뚜라미 소리와 함께 가을이 찾아오면 그 첫머리에 추석 명절을 맞게 된다. 추석은 조상님에게 차례를 지내고 성묘하는 명절로서, 그 유래는 신라의 유리왕 때부터 시작되었다고 한다. 설날, 한식, 추석, 동지 등을 일러 우리나라 4대 명절이라고 한다. 이 중에서 추석은 설과 함께 최대 명절로 자리가 잡힌 것 같다. 특히 1970년대와 1980년대에 최고조에 달했던 귀성 인파로 인해 더욱 확고해진 걸로 기억한다. 도시로 나갔던 자녀들이 고향에 계시는 부모님을 찾아뵙고 차례를 지내기 위해 너나 없이 고향을 찾아 왔었다. 이러한 귀성 인파로 인해 귀성전쟁을 치르게 되었고 세계적으로도 민족 대이동이라는 명성을 떨치게 되었다. 이는 가족적 효행을 넘어 우리 모두에게 민족적 자부심을 갖게도 하였다.

점차 세월이 흐르면서 부모님들이 자녀들을 찾아 도시로 올라가는 역(逆) 귀성 현상이 일어난다고 하더니 요즈음은 연휴를 기회 삼아 해외여행이 많이 이뤄진다고 한다. 그러나 이런 현상은 일시적인 현상으로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분명 휴가와 여행의 기회가 더 많아지는 시기가 곧 올 것이므로 구태여 명절에 여행을 떠나는 현상은 점점 사라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니 꼭 그렇게 되기를 바라고 기도한다.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가족과 함께하며 정을 나누고 선조들을 추모하며 내일을 다짐하는 양대 명절만큼은 잘 계승되기를 바란다. 적어도 설날의 세배와 떡국, 추석의 성묘와 송편만큼은 꼭 기억했으면 싶다.

우리 교당 바로 앞에는 좌천1동 주민센터가 있다. 예전에는 동사무소라고 불렀는데 이제는 주민센터라고 명칭도 바뀌었으며 한층 주민들과 가까워진 것 같다. 친절한 직원들과 특히 주민들의 복지 향상에 정성을 다하고 있기에 더욱 그런 것 같다. 이번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난 16일에 주민센터에서 좌천1동 발전애향회(현기환 회장) 주관으로 십시일반의 정성을 모아 조촐하게 '추석맞이 사랑의 성품 나누기' 행사가 이뤄졌다. 아마 다른 지역에서도 이런 나눔의 행사들이 많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 보도에 의하면 17, 18일 이틀에 걸쳐 제1회 '대한민국 나눔문화 대축제'가 서울 상암 월드컵공원에서 대대적으로 열린다고 한다. 각 지역에서 소박하게 이뤄졌던 이웃돕기 행사가 자라고 자라서 이제는 전 국민이 함께하는 나눔의 축제를 열고 나아가 나눔의 문화로 자리를 잡는 것 같아서 참 기쁘다.

   
원불교 교조이신 소태산 대종사께서는 일제의 식민지 지배를 받고 지독한 가난과 어려움 속에 처해 있던 이 민족에게 '지금 이 나라는 점진적으로 어변성룡(魚變成龍:물고기가 변해서 용이 된다는 뜻으로 아주 곤궁하던 사람이 부귀를 누리게 되는 것을 뜻한다) 되어가고 있으며 장차 우리나라는 세계의 정신적 지도국이 될 것이며 도덕의 부모국이 될 것이다'라고 용기를 주시고 사명을 주셨다.

이제 우리는 그 모진 고난을 다 이겨냄으로써 세상의 희망이 되었으며 나아가 국내는 물론 전 세계에 유익을 주는 나눔의 축제를 열고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감으로써 점차 세계의 정신적 지도국, 도덕의 부모국의 면모를 갖추어 가는 것 같아 정말 기쁘다. 올 추석에는 이웃과 함께하는 나눔의 행복이 있기를 기원한다.

원불교 부산진교당 주임교무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이동순의 부산 가요 이야기 <4> 연극 작품이 된 지역노래들
  2. 2이동준 2경기 연속 골…부산, 서울에 승강 PO 설욕
  3. 3‘기록의 사나이’ 메시, 라리가 최초 ‘20-20’(골 - 도움)
  4. 4외설 주인공은 잊어라…옹녀, 위풍당당 여성으로 변신
  5. 5아랍 낯선 문화와 삶 영화로 만난다
  6. 6[브리핑] 부산시, 마리나 전문인력 양성
  7. 7[사설] 국회의장 ‘21대 국회 자치분권 개헌’ 발언 빈말 아니길
  8. 8부산대학교 인권센터, 탄생의신비관 청소년성문화센터와 업무협약 체결
  9. 9[브리핑] 시, 소상공인 업종 해결사 지원
  10. 10“전례 없지만 서울시葬 당연…고소자 신상털기 안 돼”
  1. 113일 박원순 시장 영결식 온라인으로 진행
  2. 2‘박원순 서울특별시葬 반대” 靑 국민청원, 이틀만에 50만 명 넘어서
  3. 3“전례 없지만 서울시葬 당연…고소자 신상털기 안 돼”
  4. 4여당 예결위원장부터 “균형발전은 교조주의” 지역 내팽개쳐
  5. 5여의도 달구는 조문 정국…박원순·백선엽 놓고 설전
  6. 6야당 정동만 “방사선 의과대 유치” 안병길 “해사법원 설립할 것”
  7. 7청와대 ‘한국판 뉴딜’ 범정부 전략회의 신설
  8. 8부산시의회 3기 예결위 구성, 여당 이용형 위원장 선출
  9. 9경찰청장 청문회 ‘여당 단체장 미투’ 쟁점
  10. 10박 시장 애도로 민심 역풍 우려, 부산 민주당 이례적 조용한 추모
  1. 1 부산시, 마리나 전문인력 양성
  2. 2 시, 소상공인 업종 해결사 지원
  3. 3사용후핵연료 관리대책 전국 의견수렴 착수
  4. 4한중 노선 재개, 제주공항은 열어주고 김해공항은 빠졌다
  5. 51주택자 종부세율, 최대 0.3%p 오른다…최고세율 3.0%
  6. 6부산 화주-물류 기업 손잡고 만든 협의회 전국으로 확대
  7. 7코로나 백신 기대감에 다우 1.44% 상승…넷플릭스·테슬라 사상 최고치
  8. 8실수요자 주택 구입 부담 줄인다…다주택자는 세금 부담 강화
  9. 9국제선 인천은 뜨는데…기약 없는 김해공항
  10. 10부산 입주·분양권 수 억 폭등…투기과열지구 직격탄 맞나
  1. 120일부터 해운대해수욕장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2. 2 중부 무더위·남부지방 장맛비로 더위 주춤…부산 20~23도·서울 22~28도
  3. 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44명…해외유입 23명
  4. 4오늘부터 공적 마스크 제도 폐지...‘약국·마트·편의점서 수량 제한 없이 구매’
  5. 5경남서 해외입국자 2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6. 6남부·충청 중심으로 전국에 많은 비…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
  7. 7항만 입국 외국인 선원들 2주간 임시생활시설서 격리…“위반시 엄벌”
  8. 8정총리, 마스크 공적공급 폐지에 “매점매석 엄정하게 단속”
  9. 9"담배연기 없는 미래 비젼, 흔들림 없이 실천할 것"
  10. 10경남도, 산업부 주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 전국 최다 선정
  1. 1‘기록의 사나이’ 메시, 라리가 최초 ‘20-20’(골 - 도움)
  2. 2독일 분데스리가 황희찬, ‘주목할 이적생’ 선정
  3. 3이동준 2경기 연속 골…부산, 서울에 승강 PO 설욕
  4. 4‘10대 괴물’ 김주형, KPGA 최연소·최단기간 우승
  5. 5동갑 임희정·박현경, 부산오픈 2R 공동 선두
  6. 6부산·경남 2년제 대학, 야구부 창단 바람 솔솔
  7. 7김세영·김효주 “LPGA 투어 복귀, 아직 계획 없어”
  8. 8“이젠 나균안”…나종덕, 롯데 개명 성공계보 이을까
  9. 9한동희 데뷔 첫 멀티포에 샘슨 호투...롯데 모처럼 '위닝 시리즈'
  10. 10‘상승세’ 부산, 10일 홈 첫 승 사냥 나선다
우리은행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