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심우현의 규슈 문화리포트 <15> 후쿠오카 관광안내소의 하루

길 잃거나 돈 잃은 여행객에게 관광안내소는 '구원의 공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02 20:41:19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후쿠오카 번화가인 텐진 시내의 관광안내소에서 한국인 담당 안내원으로 일하고 있는 미야하라 마이코 씨가 한글판 후쿠오카 여행자료를 소개하고 있다.
후쿠오카도 부산처럼 아시아의 교류거점 도시를 지향한다. 후쿠오카는 인구 140만 명이 조금 넘는 서일본의 중추도시다. 참고로 후쿠오카가 속한 규슈의 전체 인구는 약 1300만 명이다. 후쿠오카는 바다와 산으로 둘러싸여 있고 기후가 온화해 관광과 음식으로 유명하다. 2008년 통계에 따르면 후쿠오카공항 이용객 수가 내·외국인 포함 1731만 명, 선박 이용객은 85만 명인 것으로 나타나 관광과 교류의 도시임을 보여줬다.

부산처럼 후쿠오카도 곳곳에 관광안내소가 있다. 관광도시 후쿠오카의 얼굴이며 등대 구실을 하는 곳이다. 후쿠오카의 관광안내소는 후쿠오카공항 국제선 터미널, 하카타항 국제터미널, 후쿠오카시청, 하카타역사, 텐진시내 이렇게 5 군데가 있다. 이 가운데 한국의 여행객들이 빼먹지 않는 들르는 필수코스 한 곳이 번화가인 텐진시내인데 미야하라 마이코(27) 씨는 그 곳 관광안내소의 한국어 담당자이다.

텐진시내 관광안내소는 민간회사 텐진FM과 후쿠오카시(관광컨벤션뷰로)가 공동 운영한다. 미야하라 씨는 대학 재학 중 한국어를 배우고자 교환학생으로 1년간 한국에서 공부를 했고 후쿠오카의 대학을 졸업한 뒤 전혀 다른 분야 일을 하다가 한국에 관련된 일을 계속 하고 싶어 2009년 4월부터 이곳에서 일하고 있다.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어 행복해 하는 모습을 그에게서 느낄 수 있었다.

안내소 상근직원은 총4명. 길안내, 관광코스 안내, 맛집소개, 호텔 안내 등이 주업무다. 미야하라 씨의 체험을 통해 최근 부산의 이웃도시 후쿠오카의 관광안내소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엿볼 수 있었다. 최근 한국인 여행자의 특징은 오기 전에 동호회나 인터넷을 통해 필요한 정보를 챙겨와 가고 싶은 곳을 보여주면서 길을 묻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웃음을 자아내는 에피소드도 적지 않다.

최근 몇년 사이 한국에서 자전거 바람이 불면서 선박에 자전거를 싣고 와서 "일본을 횡단하고 싶은데 그 방법을 가르쳐 달라"는 한국인이 부쩍 늘었다고 한다. 일본열도의 길이가 무려 3000㎞, 왕복 6000㎞를 자전거로 횡단하겠다는 말을 들으면 미야하라 씨는 입이 쩍 벌어진단다. 대단한 용기로도 볼 수 있고 무모한 도전일 수도 있는데, 후쿠오카시의 길안내를 담당하는 그로서는 도저히 감당이 불가능한 요구여서 서점에 데리고 가서 전국지도를 사서 쥐어준다고 한다.

잠깐 한눈 파는 사이에 일행을 놓쳐 '미아'가 돼 버리는 사례도 만만찮다. 이런 관광객은 대개 경찰이 한국어가 가능한 이곳 관광안내소로 데리려 오는데 어린이뿐만 아니라 노인도 많다고 한다. 어린이나 노인에게 호텔이 어떻게 생겼는지를 듣고 그런 호텔을 유추해 2~3군데로 압축할 수도 있지만, 전혀 호텔의 생김새를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는 후쿠오카에 있는 모든 호텔에 전화를 걸어서 확인해 데려다 준다고 한다.
방학 때는 대학생 여행객이 많이들 찾아와 호텔 정보를 묻는다. 후쿠오카의 싼 비즈니스 호텔은 1인당 5000엔(한국돈 약 7만 원)정도가 평균인데, 젊은 학생들 대부분은 더 싼 곳을 요구한다. 그러면 관광안내소는 이곳 저곳 전화를 걸어 불특정 다수가 한방에 투숙하는 게스트하우스를 소개 한다고 한다. 히치하이크를 이용하여 무전여행하는 사람, '빠칭코'에서 돈을 잃어 하소연하는 사람 등 사연은 각양각색이다.

   
내년 신칸센 전구간 개통에 따라 규슈 지자체들의 관광안내물 비치 요구가 최근 늘고 있다 한다. 지금까지 후쿠오카의 안내를 주로 했지만 이젠 규슈 전체를 설명해야 하는 시대가 오고 있고 이를 위해 공부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란다. 하루 500여 명 방문객 중 100여 명이 한국인이라 미야하라 씨는 정신없이 하루를 보내지만 미소를 잃지 않는다.

www.welcome-fukuoka.or.jp/korean/ 사진가·후쿠오카 아시아포토그래퍼스갤러리 기획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