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탈영남·세대교체론 확산…힘 잃는 부산 통합당 ‘중진 역할론’

총선 참패에 ‘830세대’로 쇄신 목소리

  • 박태우 정유선 기자
  •  |   입력 : 2020-04-22 20:12:09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영남당 프레임에 갇힐 우려도 제기
- 3선 중진 비박·친박 갈려 지향점 달라
- 부산 초선들이 힘 실어줄지도 미지수

부산 중진 역할론이 힘을 잃는 분위기다. 보수 구심점을 할만한 리더십을 그간 보여주지 못했다는 평가가 있는 데다, 탈영남·세대교체론이 힘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4·15총선에서 통합당이 얻은 84석 중 TK(대구경북) 24명, PK(부산울산경남) 32명 등 56명이 영남으로 전체의 3분의 2를 차지한다. 특히 PK가 통합당의 주류가 되면서 PK 중진들이 전면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관측을 낳았었다. 그러나 총선 참패의 결정적 원인이 수도권 표심 잡기에 실패했기 때문이라는 자성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탈영남과 ‘830세대’(80년대생·30대·00년대 학번)로의 세대교체를 통합당의 쇄신 방향으로 잡아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진다. 영남 출신 지도부가 전면에 나설 경우 통합당이 과거로 회귀해 ‘영남당 프레임’에 갇히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확산된다.

이런 분위기때문에 조경태 의원, 서병수 전 부산시장의 입장도 애매해졌다. 탈영남론이 힘을 받으면 조 의원의 당권 도전 계획도 수정이 불가피한 탓이다. 조 의원은 22일 “영남이 없으면 미래통합당은 없었다. 수도권도 부산처럼 겸손하게 선거를 치렀으면 당선됐을 것이다. 탈영남론은 말도 안되는 주장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 전 시장도 통합당 참패에 따른 당 내부의 뒤숭숭한 분위기때문에 원내대표 도전 의사를 재고하는 모습이다. 부산 내부에서조차 ‘영남 구심점론’ 자체가 불가능해졌다는 인식이 많다. 하태경 의원은 22일 “과거처럼 PK가 단일한 목소리를 내고, 당내 선거에 지역에서 조율해서 후보를 내고 그런 분위기가 아니다. 영남당으로 쪼그라든 마당에 부산에서 뭉치면 패권주의란 비판을 받기 십상”이라고 말했다.

3선 중진도 모래알처럼 제각각 다른 목소리를 낸다. 이들은 정치적 노선과 지향점이 다르다. 범비박(비박근혜)계로 분류되는 장제원 하태경 의원은 미디어 정치를 통한 대중성을 지향한다. 반대로 범친박(친박근헤)계인 김도읍 이헌승 의원은 해당 지역구 몰두형이다.

9명에 달하는 부산 초선 당선인들이 지역 중진에 힘을 실어줄지도 미지수다. ‘서병수 라인’으로 분류되는 김미애 당선인은 ‘도로 친박’으로 묶이는 게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고, 황보승희 당선인 역시 ‘김무성 혹은 김형오 아바타’라는 일각의 인식이 자기 정치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김희곤 전봉민 등 시의원 및 보좌관 출신 당선인들은 해당 지역 불출마 의원 입김 극복이 관건이다. 수도권에서 활동했던 박수영(남갑)당선인은 ‘탈지역 노선’을 명확히 하는 모습이다. 그는 “당에서 오염됐다고 보는 분들은 2선으로 물러나야 한다”고 내부에 화살을 돌렸다.

박태우 정유선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2. 2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3. 3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4. 4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5. 5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6. 6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7. 7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8. 8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9. 9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10. 10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8. 8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9. 9윤 대통령 "가짜평화론 활개, 우리 안보 안팎으로 위협받아"
  10. 10파독 근로자 초청한 尹 "땀과 헌신 국가가 예우하고 기억할 것"
  1. 1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2. 2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3. 3대한항공 베트남 푸꾸옥 신규취항...부산~상하이 매일 운항
  4. 4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5. 5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6. 6"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7. 7카카오 "한중 8강전 클릭 응원, 비정상...수사의뢰"
  8. 8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9. 9팬스타그룹 첫 호화 페리 '팬스타미라클호' 본격 건조
  10. 10부산 벤처기업에 65억 이상 투자…지역혁신 펀드 지원준비 완료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7. 7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8. 8해운대 미포오거리서 역주행 차량이 버스 충돌…5대 피해 8명 부상
  9. 9‘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10. 10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6. 6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7. 7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8. 8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9. 9[뭐라노] 아시안게임 스포츠정신 어디로 갔나
  10. 10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우리은행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