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팬심 커밍아웃 부울경 의원들, 윤석열·최재형 띄우기 본격화

尹 부산방문 동행 안병길·김희곤 “윤 전 총장 대통령감 손색 없어”

  •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   입력 : 2021-07-28 19:21:56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김미애, 연일 崔 행보 SNS 중계
- 박대출·조해진과 지원책 논의도

- 崔 공개 회동 제안 尹 일단 유보
- 조경태는 홍준표 캠프 합류키로

국민의힘 부산 울산 경남(PK) 의원들간 ‘친윤석열’ ‘친최재형’ 세력의 실체가 드러나면서 여론전도 본격화됐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날 부산 방문 때 함께 했던 김희곤(부산 동래) 안병길(서동)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야권 대선 후보감으로 손색없다고 치켜세웠다.

안 의원은 28일 국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전문성도 있고, 유머 감각도 있었다. 특히 화술도 상당했다”며 “일각에서 토론회를 하면 ‘훅 갈 것이다’는 이야기를 하던데 만나보니 내공이 만만치 않았다. ‘사람이 괜찮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도 “직접 만나보니 이야기도 잘하고 소탈했다. 그만하면 대통령감으로 나쁘지 않다는 생각을 한다”며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고 평가했다. 

다만, 김 의원은 “기자들의 질문에 살을 붙여서 말을 하다보니, 메시지 전달이 불명확하게 되는 측면이 있던데, 그런 것은 개선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고도 했다. 윤 전 총장도 부산 방문 뒤 동행했던 장제원 김희곤 안병길 의원 등에 전화를 걸어 감사를 표하면서 세력 관리에 신경을 썼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이 국힘 의원들에 대한 공략에 들어가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 의원들도 ‘최재형 띄우기’에 팔을 걷었다. 특히 김미애(부산 해운대을) 의원은 연일 최 전 원장의 행보를 페이스북에 올리며 지원하고 있다. 김미애 의원과 박대출(경남 진주갑) 조해진(밀양의령함안창녕) 의원 등은 지난 26일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최 전 원장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원장도 윤 전 총장에 회동을 제안하며 기싸움을 시작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윤 전 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제안하면서 “정권교체의 도정에서 함께 해야 할 동지로 인식하고 있다”며 “기성 정치권의 변화와 혁신에 함께 긍정적 역할을 해야 할 정치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최 전 원장의 회동 제안에 대해 “때와 장소가 중요하다. 지금은 국민 목소리를 경청하는 시간이다”며 유보했다. 

조경태(부산 사하을) 의원은 이날 홍준표 의원과 회동을 가진 뒤 선대위원장직 요청을 수락했다. 그는 “홍 의원에게 국난 상황이니 좋은 지도자가 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홍 의원 측의 좌장 역할을 맡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오피스텔 20층에서 30대 남성 추락사
  2. 2부산 코로나 30명대, 지난 사흘보다 소폭 감소
  3. 3추석 당일 부울경 20~70mm 비소식
  4. 4롯데백화점 부산본점 친환경 소재 활용 브랜드 런칭
  5. 5국내 코로나 나흘째 '요일 최다'...부산 오전 신규 확진 없어
  6. 6추석 오후 귀경길 정체 시작, 부산~서울 8시간30분
  7. 7코로나19 1차 백신 접종률 71.1% 돌파, 남은 백신물량은 약 1867만회분
  8. 8UN간 문 대통령과 BTS "미래는 미래세대의 것"
  9. 9양산 등지서 산발적 감염 지속...경남 추가확진자 18명
  10. 10해운항만 최고 우수기업에 KSS마린·POS SM 선정
  1. 1UN간 문 대통령과 BTS "미래는 미래세대의 것"
  2. 2윤석열 추석 연휴 앞두고 경남 첫 방문... 집토끼 잡고 대세로 굳힌다
  3. 3부산시의회 특별위원회 두 곳 활동 마무리
  4. 4법조·학계 지지 업은 윤석열…‘친홍’ 의리파들 뭉친 홍준표
  5. 5홍준표 “박근혜 수사 사과를” 윤석열 “검사 소임 다한 것”
  6. 6PK상임위장의 지역발전 약속 <2> 민홍철 국방위원장
  7. 7이준석 "불가역적 개혁 완성으로 대선 승리"
  8. 8한국, 2024년 고체연료로 우주 로켓 쏜다
  9. 9이재명 대장동 의혹 정면돌파…이낙연 친문 지지 속 호남 공략
  10. 10안철수 “도덕성 없인 필패” 출마 저울질
  1. 1롯데백화점 부산본점 친환경 소재 활용 브랜드 런칭
  2. 2해운항만 최고 우수기업에 KSS마린·POS SM 선정
  3. 3상반기 마통 65만 개 개설...대출 잔액 60조 원
  4. 4[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쿼드 스피커’ 레노버 11인치 태블릿 써보니
  5. 5부산지역 외국인 소유 주택수 3199채
  6. 6부산 휘발윳값 떨어졌다지만…영도구 ℓ당 최고 1818원 기록
  7. 7‘재난 때 반려동물도 구호’ 법안, 국회 통과될까
  8. 8위기 속에서 빛나는 기업 <7>화승코퍼레이션
  9. 9수협중앙회-선원노련, 연근해 외국인선원 증원 합의
  10. 10부산굿즈 천국 ‘부산슈퍼’ 뜬다
  1. 1부산 오피스텔 20층에서 30대 남성 추락사
  2. 2부산 코로나 30명대, 지난 사흘보다 소폭 감소
  3. 3추석 당일 부울경 20~70mm 비소식
  4. 4국내 코로나 나흘째 '요일 최다'...부산 오전 신규 확진 없어
  5. 5추석 오후 귀경길 정체 시작, 부산~서울 8시간30분
  6. 6코로나19 1차 백신 접종률 71.1% 돌파, 남은 백신물량은 약 1867만회분
  7. 7양산 등지서 산발적 감염 지속...경남 추가확진자 18명
  8. 8추석 오후 본격 정체, 오전 기준 서울~부산 4시간30분
  9. 9부산→서울 6시간30분...추석 고속도로 정체 확산
  10. 10심수봉 콘서트 시청률 10% 넘었다
  1. 1고진영 LPGA 포틀랜드 우승…통산 9승 째 쾌거
  2. 2롯데, 한화와 1승 1패로 마감...전준우, 시즌 첫 퇴장
  3. 3거인의 진격 응원할까…모래판 스타 볼까
  4. 4U-23 축구 사령탑에 황선홍…“항저우AG 우승 목표”
  5. 5부산시체육회, 학생선수 300명에 장학금
  6. 6'고수를 찾아서3' 전통연 고수 무형문화재 배무삼
  7. 7롯데, 에이스가 돌아왔다...kt에 0 대 2 승
  8. 8전준우 2타점 적시타…기아전 위닝시리즈
  9. 9헝가리 이적 류은희, 유럽서 ‘최고의 골’
  10. 10부산 아이파크 마스코트 똑디, 용감함에 귀여움 추가해 귀환
우리은행
PK상임위장의 지역발전 약속
민홍철 국방위원장
대선주자를 만나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文정부 탈원전 정책 손볼 것…원전 밀집 PK 피해는 보상”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