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시·의회 최종면담 무위…공공기관장 이르면 17일 임명

박형준 시장·신상해 의장 회동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30분 비공개 만남 이견 못 좁혀
- 박 “교통·도시公 결격 사유 없어”
- 신 “대의기관인 의회 무시” 맞서
- 박·신 모두 리더십 타격 불가피
- 市, 의회와 당분간 협치 힘들 듯

박형준 부산시장과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이 공공기관장 임명 문제를 논의하고자 가진 ‘최종 면담’이 출구를 찾지 못한 채 서로의 입장차를 확인하는 수준에서 끝났다. 박 시장은 이르면 17일 교통공사와 도시공사 사장을 임명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시의회의 향후 대응 수위에 지역 정관계의 이목이 쏠린다.
박형준(오른쪽 세 번째) 부산시장과 신상해(오른쪽 네 번째) 부산시의회 의장이 공공기관장 인선과 관련한 논의를 하고 있다. 김종진 기자 kjj1761@kookje.co.kr
박 시장과 신 의장은 16일 오후 시청 7층 의전실에서 시의회 공공기관장 후보자 인사검증특별위원회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한문희 교통공사, 김용학 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의 임명 문제를 놓고 회동했다. 시에서는 이성권 정무특별보좌관과 김선조 기획조정실장이 나왔다. 시의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동호, 국민의힘 소속 최도석 부의장이 배석했다. 박 시장은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인사했지만 신 의장은 “공공기관장 임명을 앞두고 시민이 따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고 답하면서 시작부터 분위기는 냉랭했다.

30분가량 이어진 비공개 회동에서 양측은 서로의 입장만 재확인했다. 박 시장은 시의회의 인사검증 결과를 존중한다면서도 중대한 결격 사유가 없다는 점을 들어 후보자 모두 임명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신 의장은 “시의회 인사검증특위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후보자를 임명하는 것은 대의기관인 의회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맞섰다.

회동 직후 양측의 반응도 엇갈렸다. 신 의장은 “공공기관장 인사는 시장의 고유 권한이지만 시의회는 시민을 대신해 인사 검증의 책무를 다했다. 시가 검증 결과를 ‘정치적’이라고 해석하지만 인사검증 특위는 정치적 고려 사항 없이 인물 검증을 했고, 합당한 결과를 도출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 시장이) 시민 정서를 외면한 채 인사를 강행한다면 의회는 시민사회와 함께 강력한 대응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이성권 정무특보는 “두 기관장을 임명하면 의회 차원의 투쟁이 있을 것이라는 정치적 압박이 있지만 산하 기관장 임명은 시장의 권한이다. 이는 협의 내지는 타협의 대상이 아니다. 시의회가 예산안 심사 등 시민 삶과 직결되는 사안과 이번 공공기관장 인사를 연결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맞섰다.

박 시장은 이날 회동을 끝으로 이르면 17일, 늦어도 이번 주 내로 이들 공공기관장을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시 산하 최대 공기업인 교통공사와 도시공사의 사장 공백이 길어지면서 생기는 시정 차질과 시민 불편을 고려할 때 하루라도 임명 절차를 끝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번 공공기관장 임명으로 박 시장이 취임 이후 줄곧 강조했던 시의회와의 협치는 당분간 힘들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또 박 시장이 취임 이후 첫 공공기관장 후보자를 인선하면서 인물난을 겪었고, 시의회와의 원만한 소통에도 실패하면서 리더십에 적잖은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신 의장도 인사검증 특위의 입장을 관철시키고자 박 시장과 막판 회동을 제의하면서 사태 해결을 위해 직접 ‘운전대’를 잡았지만 박 시장이 이들을 모두 임명하면 의회 내 위상이 흔들릴 수밖에 없다. 송진영 장호정 기자 roll66@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현장 놔두고 사무실서 재난비상근무
  2. 2[근교산&그너머] <1350> 양산 천성산~화엄벌
  3. 36일 부산 대중교통요금 인상…시내버스 성인·교통카드 1550원으로
  4. 4달라진 학교현장…학부모 상담주간 없애고 카톡방 닫았다
  5. 5부산 동구·울산시, 지방소멸기금 10원도 못 썼다
  6. 6BIFF 개막…송강호가 손님 맞고 주윤발이 후끈 달궜다
  7. 7부산대·교대 ‘에듀 트라이앵글’로 글로컬대 낙점 노린다
  8. 8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 市 4000명 선정해 통보
  9. 9[박수현의 꽃] 가을 들판을 분홍으로 물들이는 쥐꼬리
  10. 10스쿨존 단속카메라 2배 넘게 늘었지만…사고는 안 줄었다
  1. 1부산 동구·울산시, 지방소멸기금 10원도 못 썼다
  2. 2PK 기초단체 집행률 1위 밀양…비결은 전문기관 위탁
  3. 3이재명, 이르면 6일 일선 복귀…보선 지원사격 나설 듯
  4. 4“보선 힘 보태자” 부산 여야도 서울 강서구로 총출동
  5. 5커지는 ‘다음’ AG 응원 조작 의혹…韓총리 “여론왜곡 방지 TF 꾸려라”(종합)
  6. 6“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7. 7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8. 8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9. 9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10. 10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1. 1“해수담수화 클러스터로 부산 먹는 물 문제 해결”
  2. 26일부터 신혼부부 버팀목·디딤돌대출 소득요건 완화된다
  3. 3경유 9개월 만에ℓ당 1700원대…유류세 인하 연장 이달 중 결정(종합)
  4. 4일본 맥주 인기 이 정도 였나?… 아사히, 국내시장 매출 3위
  5. 5"한전, 최근 5년간 전기요금 102억 원 과다 청구"
  6. 6주가지수- 2023년 10월 4일
  7. 7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8. 8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9. 9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10. 10대한항공 베트남 푸꾸옥 신규취항...부산~상하이 매일 운항
  1. 1현장 놔두고 사무실서 재난비상근무
  2. 26일 부산 대중교통요금 인상…시내버스 성인·교통카드 1550원으로
  3. 3달라진 학교현장…학부모 상담주간 없애고 카톡방 닫았다
  4. 4부산대·교대 ‘에듀 트라이앵글’로 글로컬대 낙점 노린다
  5. 5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 市 4000명 선정해 통보
  6. 6스쿨존 단속카메라 2배 넘게 늘었지만…사고는 안 줄었다
  7. 7영화의전당 지붕 불밝힌 엑스포 영상
  8. 8수명 다 한 방사능 측정기로 8만t 검사한 부산식약청
  9. 9“부산을 남부권 중심축으로” 지방시대위원회 본격 가동
  10. 10환절기 찾아온 부울경, 낮밤 기온 차만 최대 15도까지 벌어져
  1. 1‘타율 0.583’ 대체 발탁 윤동희, 대체 불가 방망이
  2. 2韓은 양궁, 日은 가라테 기대…막판 종합 2위 경쟁 치열
  3. 3여자 핸드볼 결승 숙명의 한일전…여자 농구 북한과 동메달 결정전
  4. 4이우석-임시현 첫 金 명중…한국 양궁 메달사냥 시작됐다
  5. 5男 400m 계주 37년 만에 동메달…김국영 뜨거운 안녕
  6. 6韓 우즈벡 2대1로 누르고 7일 日과 결승서 격돌
  7. 7오늘의 항저우- 2023년 10월 5일
  8. 8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9. 9‘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10. 10롯데, 정규시즌 우승 확정지은 LG에 역전패
우리은행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