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경찰, 이준석 ‘성접대 의혹’ 불송치…추가징계 벼르는 국힘 윤리위 ‘곤혹’

알선수재 혐의 공소시효 지나 처벌 못해…증거인멸·무고죄 고발사건 계속 수사중

  • 조원호 기자 cho1ho@kookje.co.kr
  •  |   입력 : 2022-09-20 20:41:14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민의힘 이준석(사진) 전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수사해온 경찰이 ‘공소권 없음’으로 불송치 결정했다. 경찰의 이 전 대표에 대한 불송치 결정은 오는 28일 ‘정진석 비대위’에 대한 법원의 가처분 결정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이준석 추가 징계’를 검토중인 국민의힘 윤리위도 곤혹스런 상황에 놓일 것으로 관측된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20일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불송치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죄의 공소시효(7년)가 지나 처벌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 전 대표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2013년 두 차례 성 상납을 받았다는 의혹을 포함해 2015년께까지 각종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등은 지난해 12월 이 전 대표가 2013년께 사업가인 김 대표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이 전 대표를 고발했다. 김 대표 역시 이 전 대표가 성 상납과 금품·향응을 받고 그 대가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만남을 주선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김 대표가 2015년 9월 이 전 대표에게 20만 원대의 추석 선물을 줬다고 주장한 부분도 무혐의 처분했다. 명절선물 제공은 ‘관계 유지’ 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앞선 접대들과 ‘포괄일죄’(범행 수법이 비슷한 경우 하나의 범죄로 보는 것)를 적용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경찰은 이 전 대표가 김철근 전 당 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성 상납 의혹을 무마하려했다는 의혹과 김 대표 측 변호인인 강신업 변호사가 이 전 대표를 무고죄로 고발한 사건은 계속 수사 중이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17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12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경찰이 사실상 이 전 대표를 처벌할 수 없다고 판단한 가운데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 전 대표의 징계와 관련해 언급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진복 정무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의 추가 징계와 관련한 대통령의 언급 여부’에 대한 질문에 “누차 말했지만 그런 부분에 대해 대통령의 말씀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당 윤리위가 이래라 저래라 한다고 듣는 분들도 아니고 그래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당 윤리위가 가진 독립성이 있어 그런 부분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작황 좋지 않아" 대저생태공원 유채꽃 축제 빨간불
  2. 2사흘 방치돼 숨진 2살 아기 옆에는 김 싼 밥 한공기뿐
  3. 3헤어진 애인에 새 남친까지 폭행한 40대 집행유예
  4. 4"살기 좋은 도시가 돼야 한다"
  5. 526일 부산·울산·경남 흐림...부산과 경남 남해안 약간 비
  6. 6숙박쿠폰·온누리상품권 더 푼다…내수 대책 이번주 발표
  7. 7올해도 편의점·슈퍼마켓서 생맥주 못 판다
  8. 8'한 명만 낳는다'…부산 첫째아 비중 60% 육박 '역대 최고'
  9. 9정부, 부울경 16곳에서 주거환경 정비 사업 진행
  10. 10해수부, 부산·경남과 손잡고 수산물 할인전 진행
  1. 1부산엑스포 특위, 2025오사카엑스포 유치전략 파악차 출국
  2. 2환경부, 다회용기 재사용 지원 늘렸지만, 가이드라인 전무
  3. 3與 "한동훈 탄핵·민형배 복당?…野, 탈우주급 뻔뻔함"
  4. 4국민 절반 이상 "국회의원 수 줄여야", 정치권 300석 유지 가닥
  5. 5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6. 6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7. 7‘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8. 8‘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9. 9‘속전속결’ 이재명 대표직 유지 결정 놓고 민주 내홍 격화
  10. 10北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 폭발...지상 공중 이어 수중 핵위협 완성?
  1. 1숙박쿠폰·온누리상품권 더 푼다…내수 대책 이번주 발표
  2. 2올해도 편의점·슈퍼마켓서 생맥주 못 판다
  3. 3'한 명만 낳는다'…부산 첫째아 비중 60% 육박 '역대 최고'
  4. 4정부, 부울경 16곳에서 주거환경 정비 사업 진행
  5. 5해수부, 부산·경남과 손잡고 수산물 할인전 진행
  6. 6TP, 부산지산학협력 56호 브랜치 ㈜유니테크노에 개소
  7. 7유튜브·인스타에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동영상' 뜬다
  8. 8하이브, 공개매수 후 남은 SM 주식 어떡해?…주가하락 땐 평가손 가능성
  9. 91060회 로또 1등 28명…각 8억9824만 원씩
  10. 10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1. 1"작황 좋지 않아" 대저생태공원 유채꽃 축제 빨간불
  2. 2사흘 방치돼 숨진 2살 아기 옆에는 김 싼 밥 한공기뿐
  3. 3헤어진 애인에 새 남친까지 폭행한 40대 집행유예
  4. 426일 부산·울산·경남 흐림...부산과 경남 남해안 약간 비
  5. 5시·군 행정구역 경계 넘어 생활경제권 중심 ‘경남형 도시정책’ 수립한다
  6. 6'벚꽃주말' 지나면 기온 '뚝'…내륙 3월 '한파주의보' 무슨일?
  7. 7형평운동 발원지 진주에서 형평운동 100주년 기념식 열린다
  8. 8진주여성연대, 공무원 성희롱 사건 2차 가해 예방조치 촉구
  9. 9반갑다! 4년 만의 진해군항제…만개 직전 벚꽃 상춘객 홀리다
  10. 10관부재판 6년, 일제 책임 물은 김문숙 일대기 창원서 만나다
  1. 13년 만에 지킨 조문 약속...부산테니스협회의 조용한 한일외교
  2. 2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3. 3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4일 울산서 첫 데뷔전
  4. 4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5. 5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6. 6‘캡틴 손’ 대표팀 최장수 주장 영광
  7. 7롯데 투수 서준원, 검찰 수사…팀은 개막 앞두고 방출
  8. 8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9. 9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10. 10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우리은행
주민이 직접 설계하는 지방자치단체 구성
불신 큰 지방의회 권한 확대? 다수당 견제책 등 선결돼야
주민이 직접 설계하는 지방자치단체 구성
단체장 권한 집중 획일적 구조…행정전문관 등 대안 고민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