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남구 합쳐지고 동래구 쪼개지나…부산 선거구 획정 촉각

내달 31일 인구 기준으로 조정…재개발 여파로 운명 달라질 듯

  •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  |   입력 : 2022-12-13 20:22:39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강서구 독립, 북구 분구 가능성
- 북강서 갑·을 간 지역 조정설도
- 정치적 이득 달라 수싸움 치열

2024년 4월 실시되는 22대 국회의원 선거(총선) 선거구 획정 기준일이 5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변동 여부에 지역 정치권의 관심이 쏠린다.

13일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2대 총선 선거구는 내년 1월 31일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조정한다. 국회가 획정기준안(상·하한 인구 수와 시·도별 의석 정수)을 중앙선관위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에 전달하면 획정위가 이를 토대로 지역의 여건 등을 수렴해 선거구를 나누거나 합치게 된다. 획정위의 최종안을 국회가 심의·의결하면 확정된다. 법정 시한은 선거일로부터 1년 전이지만, 통상 여야의 줄다리기로 최종안은 선거 직전 정해진다.

선거구를 획정하는 데 가장 중요한 기준은 인구다. 2020년 치러진 21대 총선 당시 기준은 하한 13만6565명, 상한 27만3129명이었다. 이 기준으로 본다면 부산에선 갑·을로 나뉘어진 남구가 합쳐질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통계청의 부산시 구·군별 주민등록인구를 보면 남구 인구는 지난 총선이 치러진 2020년 4월까지만 해도 27만7599명으로 상한 기준을 충족했다. 이후 재개발의 영향으로 인구가 줄기 시작해 2022년 1월 26만6557명, 10월 26만2904명까지 떨어졌다. 내년 1월까지 신규 입주하는 대단지 아파트도 없어 이 같은 추이는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남구 갑은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 을은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의 지역구여서 만약 선거구가 합쳐지면 어느 지역보다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의 선거구 수를 그대로 유지한다는 가정 아래 남구가 합구되면 남게 되는 1석의 향배가 관심사다.

우선 동래구의 분구가 거론된다. 2020년 27만 명대로 올라선 동래구 인구는 지난 10월 기준 27만4992명으로, 상한선을 조금 넘는 수준이다. 내년 1월엔 동래더샵(603세대) 입주가 예정돼 있어 획정 기준일까지 상한 기준을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동래구가 갑·을로 나뉘면 동래구청장과 재선 국회의원을 지낸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의 출마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를 전망이다.

현재 갑·을로 나뉜 북·강서구의 지역구 조정 여부도 쟁점 중 하나다. 2020년 4월에만 해도 13만6516명이었던 강서구 인구는 올해 1월엔 14만7512명, 10월엔 14만8213명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로 하한을 돌파했다.

북·강서 을에는 강서구와 북구 금곡동, 화명 1·2·3동이 포함되는데 강서구 인구가 급증하고 있어 독립 선거구로 분리되고 북구가 갑과 을 선거구로 나뉠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구는 지난 10월 기준 인구가 28만1871명으로 상한 기준을 넘어섰다. 현재 북·강서 갑은 민주당 전재수 의원, 을은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의 지역구다.

일각에서는 북구 갑·을과 강서구로 분리되는 대신 을에 포함된 일부 지역을 갑으로 변경하는 선에서 조정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어느 선거구를 쪼개고 합치는가에 따라 선거 결과가 달라지는 만큼 총선이 가까워질수록 여야의 수 싸움은 치열해질 전망이다. 역대 선거 결과를 보면 동래구는 꾸준히 국민의힘이 석권해왔던 반면 강서구와 북구가 있는 낙동강 벨트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사상에서 당선되는 등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선거구에 따라 선거 승패가 갈리는데다 다음 지방선거에서 시의원 선거구도 달라지기 때문에 선거가 다가올수록 초미의 관심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고속도로 요금소 주변에서 한눈팔면 큰 낭패 본다
  2. 2수도권 가구 평균 자산 7억 원 육박…비수도권의 1.7배
  3. 3美 '반도체 인센티브' 계획 발표…정부 "업계와 공동 대응"
  4. 4“추석 연휴 이동 때는 지갑이나 여권 간수 잘하세요”
  5. 5[영상] 재난 관리 제각각... 온천천 사고 예방의 허점
  6. 6[박수현의 꽃] 아토피 등 피부 질환 치료에 최고로 알려져
  7. 7기름값 12주째 상승…휘발유 1800원·경유 1700원 근접
  8. 8[아시안게임] LOL 대표팀, 전승 우승 금메달…현재 e스포츠 金2-銅1
  9. 9美정부 셧다운 '초읽기'…하원의장 주도 임시예산안 하원서 부결
  10. 10외식 물가, 27개월 연속 전체 평균 상회…부산은 33개월째
  1. 1이재명의 영수회담 다목적 포석
  2. 2[종합]이재명, 尹 대통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 여 "뜬금포"에 야 "전제군주" 반박
  3. 3단식과 검찰로 보낸 이재명의 시간
  4. 4이재명, 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 與 "뜬금없어, 대표회담부터"
  5. 5尹, 원폭피해 동포들과 오찬 "한일관계 미래지향적 발전시킬 것 "
  6. 6민주당 원내수석에 박주민 의원 선임
  7. 7연휴 첫날 인천공항 찾은 윤 대통령, "수출 수입 더 늘려야"
  8. 8추석 앞 윤 대통령 지지율 36.0%로 1.8%p↓…국민의힘 36.2% 민주 47.6%
  9. 9이재명 추석 인사 “무능한 정권에 맞서 국민 삶 구하겠다”
  10. 10구속 피한 이재명…여야 ‘검찰 책임론’ 두고 극한대치
  1. 1고속도로 요금소 주변에서 한눈팔면 큰 낭패 본다
  2. 2수도권 가구 평균 자산 7억 원 육박…비수도권의 1.7배
  3. 3美 '반도체 인센티브' 계획 발표…정부 "업계와 공동 대응"
  4. 4“추석 연휴 이동 때는 지갑이나 여권 간수 잘하세요”
  5. 5기름값 12주째 상승…휘발유 1800원·경유 1700원 근접
  6. 6외식 물가, 27개월 연속 전체 평균 상회…부산은 33개월째
  7. 7여행자 통한 마약 밀수 올해 7.6배 급증…"특단 대책 시급"
  8. 8소형어선에 최첨단 기자재 해상실증한다
  9. 9카보베르데 찾은 산업 장관,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요청
  10. 10코스피, 3분기 지수 성과 G20 중 15위, 4분기 반등 주목
  1. 1[영상] 재난 관리 제각각... 온천천 사고 예방의 허점
  2. 230일, 부산, 울산, 경남 가끔 비…낮과 밤의 기온차가 10~15도
  3. 3통영 국도서 승용차-SUV 6중 추돌…운전자 등 8명 부상
  4. 4"올해 유난히 덥더니" 온열질환 추정 사망자 역대 두번째
  5. 5진주 진성면 비닐하우스 화재…40대 남성 숨져
  6. 6부산 버스 승강장에 멧돼지…엽사 사살
  7. 7귀경 본격화 고속도로 정체, 부산역, 김해공항 등도 북새통
  8. 8귀경 본격화 고속도로 정체…부산~서울 6시간 50분 소요
  9. 9부산~거제 2000번 버스 개통 이후 9년 만에 요금 첫 인상
  10. 10부산 영도구 사찰에서 불...소방차 30대 출동
  1. 1'우즈베크 유도' 쿠라시서 한국 첫 메달 "금메달까지 노린다"
  2. 2'윤학길 딸' 윤지수. "아버지와 맥주 마시고 싶어"
  3. 3[아시안게임] 여자 탁구 복식 신유빈-전지희, 북한 누르고 8강 진출
  4. 4[아시안 게임] 김우민 한국 수영 역대 3번째 3관왕
  5. 5[아시안게임]최동열 한국신기록으로 남자 평영 50m 동메달
  6. 6부산의 금빛 여검객 윤지수, 부상 안고 2관왕 찌른다
  7. 7추석연휴 첫날 金 쏟아지나…김우민 자유형 800m·황선우 계영 400m 출전
  8. 8세계 최강 어벤저스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팀, 중국 여유 있게 제치고 우승
  9. 9행운의 대진표 여자 셔틀콕 금 청신호
  10. 10‘요트 전설’ 하지민 아쉽게 4연패 무산
우리은행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