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尹, 채상병 사건 이첩날 이종섭과 3차례 통화…野 “외압 스모킹건”

2번째 통화 후 경찰서 사건 회수

  •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   입력 : 2024-05-29 19:44:15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野 “위법 확인 땐 탄핵 사유 명백”
- 與 “수사 더 봐야” 논란 확산 경계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8월 해병대 수사단이 채상병 순직 사건 기록을 경찰에 이첩한 당일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과 세 차례 통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은 해병대 수사단이 채상병 사망 사건 조사 기록을 경찰에 이첩했다가 회수한 날이라 윤 대통령과 이 장관 간 통화가 기록 회수 과정 등에 영향을 미쳤는지 등에 수사력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여당은 수사를 지켜보자며 논란 확산을 경계했고, 야당은 “수사 외압의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이라며 공세 수위를 바짝 끌어올렸다.

29일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대령) 측이 항명 혐의 군 재판에서 확보한 통신사실 조회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해 8월 2일 낮 12시 7분과 12시 43분, 12시 57분 3차례에 걸쳐 이 전 장관에게 개인 휴대전화 번호로 전화를 걸었다. 통화는 각각 4분 5초, 13분 43초, 52초간 이뤄졌으며 총 18분 40초다. 같은 날 오전 10시 30분 해병대 수사단은 임 전 사단장 등 간부 8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경북경찰청에 이첩했는데, 이 전 장관은 이런 상황을 보고받은 상태에서 윤 대통령의 전화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의 두 번째 통화가 이뤄지는 사이 박 전 단장은 보직 해임을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국방무 검찰단은 항명 혐의로 박 전 단장을 입건한 뒤, 경찰로부터 사건을 회수했다. 윤 대통령은 이후 지난해 8월 8일 오전 7시 55분에도 이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고, 하루 뒤인 9일 채상병 사건과 관련해 국방부 조사본부에 재검토를 맡기는 결정이 이뤄졌다.

여야는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 간 통화 보도에 대해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이런 내용이 알려졌다는 것이야말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신속하게 수사하고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야당의 채상병특검법 요구는 “논리모순”이라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 위법 행위가 확인될 경우 명백한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해병대원 사망사건 진상규명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이제 대통령이 통화한 것까지 나왔다. 전방위적으로 뭔가 압력이 행사됐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위헌적이고 위법적인 일을 하면 탄핵 사유가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번 주말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고 채상병 특검법 공세의 수위를 더욱 높일 예정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22대 총선 브리핑룸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 백양·신백양터널(2031년 완공) 통합 운영
  2. 2HD현대마린 상장 한달 만에 부산 시총 1위…금양 2위 밀려
  3. 3“갑질 보건소장 전출 약속, 구청장 왜 안 지키나” 공무원노조 반발
  4. 4‘신산업 인력 양성소’ 부산형 대학원대학사업 급물살
  5. 5무법천지 캠퍼스 도로…과속 차량에 음주 킥보드 질주까지
  6. 6의료대란 피했지만…의협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7. 7부산시의회 안성민 의장 연임
  8. 8[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13년 만에 다시 작품으로 재회 ‘원더랜드’ 김태용·탕웨이 부부
  9. 9“임용도 안 된 게 여기 있냐” 학생이 기간제 교사에 막말(종합)
  10. 10MZ 호캉스 맛집 ‘블루헤이븐’
  1. 1부산시의회 안성민 의장 연임
  2. 2부산시 16조9623억 추경예산안 예결위 통과
  3. 3푸틴 방북한 날 韓中 안보대화…“북러 협력 논의” 견제구
  4. 4시의회는 안정 택했다…안 의장 “반대파·野와 소통할 것”
  5. 5與 ‘최고령 초선’ 김대식, 초선 같지 않은 광폭행보
  6. 6北, DMZ 수백m 대전차 방벽 구축 확인…지뢰매설 중 사고로 다수 사상자 발생도
  7. 7野 일사천리 법안 강행…與 헌재 심판 청구 맞불
  8. 8[단독] 한동훈, 23일 당 대표 출마 선언 계획
  9. 9부산시의회 의장단 18일 선출…막판까지 치열한 득표전
  10. 10우원식, 상임위 野 11 與 7 권고에도…법사위 쟁탈전에 파행
  1. 1HD현대마린 상장 한달 만에 부산 시총 1위…금양 2위 밀려
  2. 2MZ 호캉스 맛집 ‘블루헤이븐’
  3. 3르노코리아 ‘외투 보조금’ 이달 중 윤곽
  4. 4가슴으로 낳은 우리 댕냥이…펫보험 들까, 펫적금 넣을까
  5. 5부산 ‘초격차 스타트업’ 6곳, 향후 3년 최대 11억씩 혜택
  6. 6부산銀 부산 점포 174개…어르신 금융복지 차원 일부 적자 영업점 유지
  7. 7[지금부터 은퇴금융]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가입으로 비과세·분리과세 양손에 쥐어보자
  8. 8주가지수- 2024년 6월 18일
  9. 9부산형 워케이션 인기몰이…글로벌 참가자도 “방 있나요?”
  10. 10분산에너지법 전기료 호재 “부산 데이터센터 유치 속도내야”
  1. 1부산시, 백양·신백양터널(2031년 완공) 통합 운영
  2. 2“갑질 보건소장 전출 약속, 구청장 왜 안 지키나” 공무원노조 반발
  3. 3‘신산업 인력 양성소’ 부산형 대학원대학사업 급물살
  4. 4무법천지 캠퍼스 도로…과속 차량에 음주 킥보드 질주까지
  5. 5의료대란 피했지만…의협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6. 6“임용도 안 된 게 여기 있냐” 학생이 기간제 교사에 막말(종합)
  7. 7여전히 위험한 부산 스쿨존…주차장 방치되고 펜스는 허술
  8. 8실제 휴진 병원, 신고한 것보다 3배 많아…일부 환자 불편도
  9. 9시의회 “예산대비 실익 적다” 동의안 부결…市 “교육과정·입지 등 지적사항 보강할 것”
  10. 1010대·20대 마약사범 올해만 전체 중 40%…5년새 5000명 늘어
  1. 1부산 아이파크 홈구장 구덕운동장 이전
  2. 2소년체전 부산 유일 2관왕…올림픽·세계선수권 도전
  3. 3보스턴 16년 만에 우승, NBA 새 역사 썼다
  4. 4당구여제 김가영 LPBA 64강 탈락 이변
  5. 52골 취소 벨기에, 슬로바키아에 덜미
  6. 6롯데 ‘5연속 위닝’ 아쉽지만…하위권 상대 치고 오른다
  7. 7'롯데 선발진의 희망' 김진욱이 말하는 ABS와 제구력[부산야구실록]
  8. 8김주형·안병훈 파리올림픽 출전
  9. 9부산 전국종별육상서 금 4개 선전
  10. 10안나린 공동 5위…한국선수 15번째 무승 행진
우리은행
후보가 후보에게 묻는다
부산 서동
4·10 총선 지역 핫이슈
원도심 숙원 고도제한
  • 유콘서트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