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세계적 자동차 클러스터 만들 기회였는데…”

부산 상공계의 삼성차 회상

  •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  |   입력 : 2020-10-26 20:07:16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스마트모빌리티 기술 선점 등
- 지역 산업생태계 발전 기회 놓쳐

“만약 삼성자동차가 부산에 계속 남았더라면…”

역사에 가정은 없다. 하지만 이건희 삼성 회장이 별세하면서 26일 종일 부산 원로 상공인과 경제 전문가들은 ‘삼성자동차’란 화두를 떠올렸다.

“삼성차 유치 운동 때 이 회장을 만났는데 차에 관한 의지가 매우 강했어요. ‘기업은 차를 해야 한다. 기술개발이 무한한 종합산업이다’는 뜻을 또렷하게 밝혔던 게 기억납니다.”(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상임의장)

삼성차의 부산 태동은 199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삼성그룹은 1992년 승용차 사업 추진 전담팀 발족 후 기존 국내 완성차 업체 반대 속에서 1994년 12월 삼성차 부산 설립 인가를 받고 1995년 3월 삼성차를 정식으로 출범시켰다. 이 무렵 박 의장이 창립한 경제살리기시민연대와 ‘부산을 가꾸는 모임’ 등 시민사회단체와 부산상공회의소 등은 삼성차 유치 시민운동을 주도했다.

1996년 강서구 신호공단에 삼성차 공장 완공 후 1998년 1월 SM(삼성모터스) 브랜드를 단 1호차가 출시됐다. 2010년까지 연간 150만 대를 생산해 세계적 완성차 기업으로 커가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삼성차는 1997년 IMF 외환위기와 재벌 간 ‘빅딜’ 등을 거치면서 부도 처리됐고 2000년 프랑스 르노그룹에 인수됐다.

삼성차가 부산에서 20년 넘게 자리 잡았다면 부산은 세계적인 자동차 산업 클러스터가 됐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부산상공회의소 심재운 조사연구본부장은 “전자제품 배터리나 반도체 기술력을 자동차에 적용해 미래 스마트모빌리티 기술개발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우위를 점했을 것”이라며 “울산 현대차와 경쟁·협력체제가 구축돼 동남권 전체가 발전할 동력이 확보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량 산업 전문가인 대림대 김필수(자동차학과) 교수도 “몇 번의 기회가 있었는데 삼성을 끌어안지 못한 것이 부산 입장에서 두고두고 아쉬운 점”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세계 금융위기 때 파산 등 위기를 겪던 한국GM과 쌍용차, 르노삼성차 등을 삼성에 합병시켜 국내 차량산업이 삼성과 현대 투 트랙으로 재편됐다면, 세계 완성차 시장에서 한국차의 경쟁력은 엄청났을 것”이라며 “삼성차의 본거지는 부산이 됐을 것이고 미래차 관련 부품 산업도 함께 발전하는 등 지역 산업 생태계는 지금과 완전히 달라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 ‘르노삼성차’는 과거 ‘삼성차’와 연관성이 없다. 프랑스 르노그룹과 삼성과의 상표 계약은 지난 8월 이후 끝났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2년 유예기간을 거쳐 ‘삼성’이라는 브랜드는 떼어내 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이란 브랜드가 국내에서 가져왔던 좋은 이미지가 있어 향후 어떻게 할지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대만행 모색
  2. 2인천 송도처럼…가덕도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3. 3다급해진 친윤의 安 때리기…장제원은 역풍 우려 몸 낮추기
  4. 4중대재해법 1호 사건, 재판부 배당 오류에 판결 무효될 뻔
  5. 5정신장애인은 잠재적 범죄자? 부산 기초의원 발언 ‘도마 위’
  6. 6낙동강 녹조 줄여라…환경부, 녹조 대응 인공지능 등 도입
  7. 7‘겨울 호캉스’ 유혹…남국의 휴양지 기분 가까이서 즐겨요
  8. 8수협중앙회장 16일 선거…부경 출신 3파전
  9. 9명륜동 옛 부산기상청 부지에 ‘보건복지행정센터’ 서나
  10. 10지방세·관세 감면, 인프라 국비 지원…기업유치 날개 기대
  1. 1다급해진 친윤의 安 때리기…장제원은 역풍 우려 몸 낮추기
  2. 2황성환 부산제2항운병원장, 부산중·고교 총동창회장 취임
  3. 3“지방분권 개헌…재원·과세자주권 보장해야”
  4. 4친윤에 반감, 총선 겨냥 중도확장…안철수 심상찮은 강세
  5. 5[정가 백브리핑] 방송엔 보이는데 지역행사에선 잘 안 보이는 전재수
  6. 6巨野 상대로. TK 상대로 '나홀로 외로운 싸움' 하는 김도읍 최인호 의원
  7. 7'천공' 관저 개입 논란 재점화, 대통령실 "전혀 사실 아냐"
  8. 8국힘 전대 다자·양자대결 조사서 '안', '김'에 승..."'나'·'유' 표심 흡수"
  9. 9장제원 "사무총장설은 음해, 차기 당지도부서 임명직 맡지 않겠다"
  10. 10[뭐라노] 부산시의회마저
  1. 1‘겨울 호캉스’ 유혹…남국의 휴양지 기분 가까이서 즐겨요
  2. 2수협중앙회장 16일 선거…부경 출신 3파전
  3. 3명륜동 옛 부산기상청 부지에 ‘보건복지행정센터’ 서나
  4. 4‘슬램덩크 와인 마시며 추억여행’ 와인 마케팅 열올리는 편의점
  5. 5‘빌라왕 사기’ 막는다…보증대상 전세가율 100→90%
  6. 6저탄소 연근해어선 보급…이중규제 단순화해야
  7. 7BNK금융 당기순익 지난해 8102억 원
  8. 8EU ‘탄소관세’ 땐 철강업 직격탄…산업부, 민관 컨트롤타워 맡는다
  9. 9‘럭셔리’ 추가된 롯데백화점 웨딩페어
  10. 10연금 복권 720 제 144회
  1. 1인천 송도처럼…가덕도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2. 2중대재해법 1호 사건, 재판부 배당 오류에 판결 무효될 뻔
  3. 3정신장애인은 잠재적 범죄자? 부산 기초의원 발언 ‘도마 위’
  4. 4낙동강 녹조 줄여라…환경부, 녹조 대응 인공지능 등 도입
  5. 5지방세·관세 감면, 인프라 국비 지원…기업유치 날개 기대
  6. 6총경회의 간 넷 중 3명 112팀장 발령…부산 경찰 “찍어내기 인사” 부글부글
  7. 7부산 에코델타시티 특수학교 2026년 문 연다
  8. 8치어 떼죽음 부른 좌광천, 원인은 구리 등 중금속 폐수
  9. 9포괄임금제 손 본다…상생임금위 발족
  10. 104·19혁명 기록 세계유산 추진, 가야 고분군도 올해 등재 도전
  1. 1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대만행 모색
  2. 2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3. 3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4. 4‘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5. 5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6. 6새 안방마님 유강남의 자신감 “몸 상태 너무 좋아요”
  7. 7꼭두새벽 배웅 나온 팬들 “올해는 꼭 가을야구 가자”
  8. 8새로 온 선수만 8명…서튼의 목표는 ‘원팀’
  9. 9유럽축구 이적시장 쩐의 전쟁…첼시 4400억 썼다
  10. 10오일머니 등에 업은 아시안투어, LIV 스타 총출동
우리은행
해양수산 전략 리포트
저탄소 연근해어선 보급…이중규제 단순화해야
엑스포…도시·삶의 질UP
엑스포를 빛낸 예술품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