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갤럭시 A42 40만 원대…5G 가성비폰 뜬다

삼성 12일 전략 스마트폰 출시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21-03-09 19:22:11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카메라 사양·저장공간 등 확대
- 44만9900원으로 국내 최저가
- 샤오미 ‘미 10’보다 1100원 싸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스마트폰이 ‘가성비폰’인 갤럭시 A31이었을 만큼 가성비폰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중저가 5G폰’이라는 틈새시장에서 샤오미가 지난해 7월 40만 원대 ‘미 10 라이트’를 출시하자 삼성전자가 오는 12일 5G 스마트폰 ‘갤럭시 A42’를 내놓는다. 가성비폰 시장은 단말기 제조사 입장에서는 영업이익이 크게 나지 않지만 판매량을 기준으로 하는 시장 점유율 산정에서 중요하다.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 갤럭시 A42의 출고가는 44만9900원으로, 미 10 라이트보다 1100원 저렴하다. 국내 최저가 5G 스마트폰인 것이다. 카메라 사양을 대폭 높이고 배터리 용량을 확장했으며 ‘폰카’를 즐기는 소비자를 위해 저장 공간을 대폭 확장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갤럭시 A42의 후면 카메라는 ▷4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800만 화소 초광각 ▷500만 화소 심도 ▷500만 화소 접사 카메라로 구성됐으며 전면 카메라는 2000만 화소다. 배터리 용량은 5000mAh이고 내장 메모리는 128GB이지만 SD 카드를 삽입하면 최대 1TB까지 확장할 수 있다. 심도 및 접사, 전면 카메라 화소 수는 미 10 라이트보다 높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으로는 처음으로 ‘갤럭시 S21’ 시리즈 기본 모델을 100만 원 이하로 출시하는 등 5G 스마트폰 선택의 폭을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갤럭시 A42는 감각적 디자인에 프리미엄급 성능을 원하는 실속파 소비자를 위해 기획된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샤오미는 중국에서는 프리미엄 라인인 미 시리즈를, 국내에서는 보급형인 ‘미 라이트’를 출시하고 있다. 미 10 라이트는 갤럭시 A42보다 AP(Application Processor·중앙처리장치) 성능이 우위인 것으로 분석된다. AP 칩셋으로 퀄컴 765G를 채택했는데, 퀄컴 765G는 준프리미엄폰인 LG벨벳에 탑재된 ‘퀄컴 765’보다도 사양이 높다. 미 10 라이트는 스마트폰 데이터량을 처리하는 램(RAM)이 6GB로, 갤럭시 A42(4GB)보다 2GB 더 크다.

카메라 사양을 비롯해 저장 공간 확장성, 배터리 용량에서는 갤럭시 A42가 미 10 라이트보다 앞서지만 데이터 처리 속도는 미 10 라이트가 갤럭시 A42보다 다소 빠른 셈이다.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부동산특위서 빠진 공무원 “박형준 의도적 교체” 공개 반발
  2. 2오늘의 날씨- 2021년 5월 10일
  3. 3에코델타 동맥…교통개선·철새보호 지혜 모아야
  4. 4[세상읽기] 신라대학교 김충석 총장님께 /황경민
  5. 5국도 5호선 거제 연초~통영 도남 연장 가시화
  6. 6“1년 치 문서 달라, 결재시간 적어라” 도 넘은 민원 갑질에 제동 걸었다
  7. 7“청년백수들 직접 사업 해보시라” 회사 통째 맡긴 부산 동구
  8. 8[뉴스 분석] 해경 폐쇄적 조직문화…집안 단속 않아 기강해이 키웠다
  9. 9당정, 무주택자 LTV(주택담보대출비율) 60%까지 상향 검토
  10. 10취임 한 달 박형준 시장 ‘잘한다’…광역자치단체장 평가 4위
  1. 1부산부동산특위서 빠진 공무원 “박형준 의도적 교체” 공개 반발
  2. 2문재인 대통령 10일 특별연설…코로나 경제 청사진 언급 전망
  3. 3영남 잠룡들 기지개…대선 판 움직일까
  4. 4야당 ‘임노박’ 거부, 김부겸 의혹 확산…문재인 대통령 마지막 1년 시험대
  5. 5이낙연, 광주 찍고 부산으로…영호남 쌍끌이 세몰이
  6. 6이한동 전 총리 별세…여야 조문 행렬
  7. 7부산시정 홍보도 쌍방향으로
  8. 8부산시가 '시다바리'? 박형준, 시정질문 데뷔전
  9. 9가덕신공항 이슈 사라진 김부겸 총리 후보 청문회…착공 늦어질라
  10. 10세몰이 나선 이낙연, PK 선점해 반등 노린다
  1. 1에코델타 동맥…교통개선·철새보호 지혜 모아야
  2. 2당정, 무주택자 LTV(주택담보대출비율) 60%까지 상향 검토
  3. 3균형발전 외친 문재인 대통령 4년, 비수도권 비명 더 커졌다
  4. 4북항감사 어떤 결과든 후폭풍…해수부 퇴로찾기 난항
  5. 5착한 분양가·브랜드·비규제…양산에 흥행 3박자 갖춘 아파트 온다
  6. 6창원 상장사 분석 ‘제조업가치지수’ 첫 발표
  7. 7[브리핑] 동성화인텍 LNG연료탱크 수주
  8. 82017~19년 GRDP(지역내총생산) 증가율, 수도권 6.1% 부울경 2.6%
  9. 9부산시 청년취업사업 18개인데…대학생 87% “지원 못 누려”
  10. 10부산시 조선기자재 중기에 350억 특례보증
  1. 1오늘의 날씨- 2021년 5월 10일
  2. 2국도 5호선 거제 연초~통영 도남 연장 가시화
  3. 3“1년 치 문서 달라, 결재시간 적어라” 도 넘은 민원 갑질에 제동 걸었다
  4. 4“청년백수들 직접 사업 해보시라” 회사 통째 맡긴 부산 동구
  5. 5[뉴스 분석] 해경 폐쇄적 조직문화…집안 단속 않아 기강해이 키웠다
  6. 6취임 한 달 박형준 시장 ‘잘한다’…광역자치단체장 평가 4위
  7. 7실내스키장 철거 유원지 추진…시민공감이 관건
  8. 8BRT공사로 옮겨심은 70살 느티나무, 1년6개월 만에 끝내 고사…10일 제거
  9. 9청년과, 나누다 2 <7> 김동우 사진작가
  10. 10시민 외면 양산천 구름다리, 트릭아트·포토존 새단장 추진
  1. 1선두와 막상막하…봄잠 깬 거인 달라졌네
  2. 2손흥민 EPL 17호 골 맛…전설 ‘차붐’과 어깨
  3. 3코로나가 앗아간 레슬링 올림픽 출전권
  4. 4아이파크 월요일 야간경기 기대되네
  5. 5양현종 3⅓이닝 8K…빅리그 짧고 굵은 선발 데뷔 ‘굿’
  6. 6조상현, 남자농구 국대 새 사령탑
  7. 7여자컬링 ‘팀 킴’ 연장 접전 끝 한일전 승리
  8. 8'고수를찾아서3' 대동류 합기유술… “칼 든 상대 제압할 땐 손목을 노려라”
  9. 99년 만에 UCL 결승 오른 첼시…“맨시티 한 판 붙자”
  10. 10토트넘서 쫓겨난 모리뉴, 보름 만에 재취업
우리은행
100세 시대 자산관리 신탁이 답
가업승계신탁
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박원욱병원
  • 해양컨퍼런스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2021부산하프마라톤
  • 바다식목일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