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동산 불패 해운대구 집값 상승세 어디까지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지역 아파트 매매가가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해운대구와 기장군 등 주거 선호도가 높은 동부산권의 아파트 매매가가 상승일로다. 특히 해운대구는 전용면적 84㎡ 상당의 역대 최고 매매가인 18억3000만 원을 신고한 우동 마린시티자이를 필두로 가파른 상승세를 타면서 ‘해운대 불패’ 흐름을 확인했다.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에서 바라본 우동 마린시티 일대 전경. 국제신문 DB


●해운대·기장·연제가 주도한 상승세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0월 1주(지난 4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보면 부산지역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0.27%로, 전국 평균(0.28%)에는 못 미쳤다. 인천(0.44%), 경기(0.41%), 충북(0.35%), 충남(0.31%), 제주(0.30%)가 부산을 앞섰고, 대구는 전국 시·도 중 가장 낮은 0.01%에 머물렀다.

 부산에서는 해운대구와 기장군, 연제구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해운대구는 지난주 0.40%에서 금주 0.50로 상승폭을 벌리면서 전국 5대 광역시 구·군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주 0.40%였던 기장군의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금주 0.49%로, 연제구는 0.29%에서 0.47%로 상승폭을 확 키웠다.

 이 밖에 동래구 0.31%, 금정구 0.26%, 강서구 0.25%, 북구와 사상구 0.23% 순이었다. 한국부동산원은 “해운대구는 해운대그린시티(좌동)의 중소형 및 반여동 대단지 위주로, 기장군은 개발호재 기대감 있는 정관읍 위주로, 연제구는 연산동과 거제동 구축 위주로, 동래구는 낙민동과 안락동 위주로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우·중·좌동 ‘불장’, 해운대의 끝없는 오름세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과 실거래가 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 해운대구는 올해 누적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무려 18.59%를 기록했다. 주간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에서도 해운대구는 지난 8월 30일 기준 조사 때까지 전주 대비 0.50%의 압도적 상승률을 보였다가 지난달 6일 기준 조사에서 0.38%의 상승률로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하지만 지난달 13일과 20일 기준 조사에서 각각 0.45%와 0.51%의 상승률로 다시 상승폭을 벌렸다가 지난달 27일 기준 조사에서 0.40%의 상승률을 보였고, 금주(지난 4일 기준) 다시 0.50%의 상승률로 올라섰다.

 해운대구에서는 마린시티자이 외 재건축 시공사가 확정된 우동 삼호가든맨션의 전용면적 84.99㎡가 지난 7월 말 14억 원(8층)에 거래된 이후 한 달 만인 지난 8월 30일에 5000만 원이 오른 14억5000만 원(11층)에 계약을 신고했다. 이어 지난 7월 대우마리나1차 전용 84.22㎡가 13억8000만 원(8층), 대우마리나3차의 전용 84.93㎡가 12억8000만 원(8층)에 계약됐다.

 부산 최고 부촌인 마린시티가 있는 우동과 신흥 부촌으로 부상한 중동에 이어 구축 단지지만 주거 선호도가 높은 좌동 해운대그린시티도 연일 불장이다. 이곳의 구축 대장으로 입주 25년이 임박한 벽산1차의 전용 84㎡ 상당 매매가가 8억9800만 원까지 치솟은 가운데 대우2차와 대림 등의 같은 면적 매매가도 각각 7억880만 원과 7억8000만 원으로 8억 원대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또 벽산1차의 전용 59㎡ 상당도 6억1100만 원의 해운대그린시티 내 최고 매매가를 찍은 가운데 삼성의 같은 면적이 지난 6일 5억9000만 원을 신고하는 등 이 일대 상당수 아파트의 같은 면적 매매가가 5억 중반대를 향한다.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에서 바라본 좌동 옛 해운대신시가지(현 해운대그린시티) 일대 전경. 국제신문DB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도 역대 최다…신규 확진자 201명
  2. 2윤석열, 부산에서 이준석과 첫 선거운동 시동
  3. 3윤석열-이준석, 4일 부산서 전국선거운동 시작
  4. 4윤석열 "져서도, 질 수도 없는 선거 만들어야"
  5. 5경남 코로나19 신규확진 41명...산발적 접촉 감염 이어져
  6. 6다시 갈아치운 최다 확진…4일 총 5352명
  7. 7부산, 바람 강한 가운데 ‘건조주의보’
  8. 84일 울산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7명
  9. 9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린다
  10. 10울산 중소기업 작업복 세탁소 '태화강 클리닝' 오픈
  1. 1윤석열, 부산에서 이준석과 첫 선거운동 시동
  2. 2윤석열-이준석, 4일 부산서 전국선거운동 시작
  3. 3윤석열 "져서도, 질 수도 없는 선거 만들어야"
  4. 4야당 박형준 재판 시장선거 변수…여당 대선 이겨야 반전 기대
  5. 5대선에 가려진 지방선거…“홍보 어쩌나” 신인 속앓이
  6. 6여당 1호 영입 조동연 혼외자 의혹…이재명 “국민 판단 살필 것” 신중
  7. 7조동연 공식 사의… 송영길 “사회적 명예살인, 강용석 고발”
  8. 8단체장의 치적 홍보, 3일부터 전면 금지
  9. 9낮엔 대선운동, 밤엔 얼굴 알리기…경쟁자 반칙 CCTV 감시도
  10. 10민주당 ‘영입인재 1호’ 조동연 사의 수용
  1. 1부산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동래구 6주 만에 하락
  2. 2HMM 호실적에도 성장전망 ‘흐림’
  3. 3“산업용지가 없다” 기업 호소에 박 시장 “산단 구조조정할 것”
  4. 4달콤촉촉 트리 케이크로 근사한 홈파티 어때요
  5. 5이마트, 5일까지 대형 랍스터 할인판매
  6. 6"KTX 반값·10% 할인 지역화폐"… 부산 관광객 프로모션 풍성
  7. 7“여성 해기사 늘리려면 업계 인식 바꿔야”
  8. 8부산 휘발윳값 ℓ당 1634원…유류세 인하 반영률 94% 도달
  9. 9국립수산과학원장에 우동식 국제협력정책관 임명
  10. 10겨울 딸기왕국 오세요
  1. 1부산도 역대 최다…신규 확진자 201명
  2. 2경남 코로나19 신규확진 41명...산발적 접촉 감염 이어져
  3. 3다시 갈아치운 최다 확진…4일 총 5352명
  4. 4부산, 바람 강한 가운데 ‘건조주의보’
  5. 54일 울산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7명
  6. 6울산 중소기업 작업복 세탁소 '태화강 클리닝' 오픈
  7. 7이 판국에…코로나 예산 다 깎은 부산시
  8. 8비용 탓 경비원 줄인다더니 관리직 급여 인상? 주민 반발
  9. 9수영구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드론쇼 강행
  10. 10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 사적모임 가능...영업 시간 유지
  1. 1예상 밖 조용한 FA 시장…소문만 무성
  2. 2롯데, 투수 이동원·내야수 박승욱 영입
  3. 3김한별 부활…후배 이끌고 공격 주도
  4. 4맥 못 추는 유럽파…황희찬 5경기째 골 침묵
  5. 531년 만에 MLB 직장폐쇄…김광현 FA 협상 어쩌나
  6. 6측정 장비 OUT…내년부턴 눈으로만 그린 관찰
  7. 7'고수를 찾아서3' 타국에서 고국으로... ITF태권도의 비밀
  8. 87년째 축구 유소년 사랑…정용환 장학회 꿈과 희망 쐈다
  9. 9네이마르 다음이 손흥민…세계 6위 포워드로 ‘우뚝’
  10. 10롯데와 결별 노경은, SSG서 재기 노린다
내일은 글로벌 스타 부산혁신기업
디에이치 컨트롤스
부산 영화 나아갈 길
스웨덴 예테보리의 저력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