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CJ그룹 디지털소통 강화, CJ뉴스룸 론칭

임직원 인터뷰, 칼럼, 인포그래픽 구성

아카이브 기능 개선, 팩트체크도

B2C 계열사 많아 대국민 소통 중요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22-08-09 17:18:56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CJ그룹이 기업 공식 커뮤니케이션 채널 ‘CJ 뉴스룸’을 론칭했다. 미디어, 소비재, 유통 물류 등 소비자를 상대로 한 계열사가 많아 국민과의 소통 폭을 넓혀 기업 이미지를 개선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CJ대한통운 사업 가운데에는 택배 분야가 있는데 택배노조 측과 항상 긴장 관계에 있어 대국민 홍보가 중요하다.
CJ뉴스룸 론칭 이미지
CJ그룹은 기업 블로그 형태를 거쳐 2020년 웹사이트로 개편한 ‘채널 CJ’가 전신인 CJ뉴스룸을 론칭하고 영문 페이지(CJ NEWSROOM)도 함께 오픈했다고 9일 밝혔다.

국내외 미디어, 산업 전문가, 투자자, 구직자 등 다양한 고객을 겨냥한 디지털 소통 허브를 지향하는 CJ 뉴스룸은 CJ 안팎의 흥미로운 소식과 함께 임직원 인터뷰, 칼럼, 데이터 분석 기반 인포그래픽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CJ 뉴스룸은 뉴스(NEWS), 온리원 스토리(ONLYONE STORY), CJ 헤리티지(CJ HERITAGE)로 구성된다. NEWS는 보도자료, 이미지 등 CJ그룹에서 발표되는 자료들을 모아 제공한다.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CJ ENM 등 계열사별 자료를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아카이브 기능을 개선했으며 특정 이슈에 대한 설명이나 기업 공식 입장이 있을 경우 확인할 수 있는 공간(팩트체크)도 마련했다.

CJ의 비즈니스 및 연관 산업 관련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전하는 ONLYONE STORY는 지난해 CJ가 중기 비전 발표 당시 제시한 컬처, 플랫폼, 웰니스, 서스테이너빌러티 4대 성장 엔진과 핵심 사업군을 연계한 직관적 메뉴 구성으로 개편, 전 세계 소비자에게 푸드, 콘텐츠 등 K-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CJ의 다양한 도전을 소개한다.

CJ HERITAGE에서는 1953년 식품회사에서 출발해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의 CJ 역사를 보여주는 기획물이 연재된다. 국내 최초 설탕 생산부터 우리나라 근·현대사와 궤를 함께한 CJ만의 ‘최초, 최고, 차별화’ 정신과 오늘날까지 이어져오는 사업보국, 인재제일 등 그룹의 경영철학을 엿볼 수 있다.

CJ 뉴스룸 유튜브 공식 계정을 통해서는 라이프스타일 트렌트 토크쇼 ‘빈스큐레이팅’, 계열사 사업장 현장 체험기, 임직원 인터뷰 등 CJ 사업의 다양한 매력을 알리고 소개하는 영상 콘텐츠가 매월 정기적으로 업로드된다.

CJ 뉴스룸 관련 소식은 43만 명 팔로워를 보유한 페이스북과 네이버 포스트, 링크드인 각 계정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뉴스룸 리뉴얼 론칭 기념 페이스북 이벤트도 마련했다. CJ 뉴스룸 페이스북을 팔로우하고 뉴스룸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콘텐츠를 댓글로 작성한 고객 30명에게 추첨을 통해 CJ 기프트카드 10만 원권을 증정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뉴스 분석] “지금 임금으론 생활 어렵다” vs “매일 출근도 아니면서…”
  2. 2현대백화점, 에코델타시티 유통부지 매입…아울렛 서나
  3. 3메가시티 합의 못 했지만, 부울경 초광역 사업 첫삽은 뜬다
  4. 4놀이마루에 교육청? 학생·시민공간 대안 논의는 없었다
  5. 5완치 어려운 당뇨, 운동·식이요법으로 개선 가능
  6. 6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7. 7숨차고 어지러운데 꾀병 취급까지…코로나후유증 적극 치료 받으세요
  8. 8“살았다면 유명 축구선수 됐을 삼촌…결코 헛된 희생 아냐”
  9. 9BIFF, 코로나 터널 뚫고 정상궤도 안착의 꿈
  10. 10생명지킴 전화기 고장…구포대교 극단적 선택 예방 시설 허술
  1. 1[뉴스 분석] “지금 임금으론 생활 어렵다” vs “매일 출근도 아니면서…”
  2. 2메가시티 합의 못 했지만, 부울경 초광역 사업 첫삽은 뜬다
  3. 3오늘 국감 시작...법사위 '文 감사', 외통위 '순방' 격전 예상
  4. 4尹 대통령 "北 4000㎞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결연한 대응 직면"
  5. 5북 탄도미사일 또 발사..."이틀 한 번 꼴, 도발 수위 ↑"
  6. 6‘비속어 논란’에서 文으로 전선 확대…국정감사 충돌 예고
  7. 7감사원 조사 통보에 文 “대단히 무례”…여 “답할 의무”
  8. 8尹대통령 지지도 31.2%로 4주만에 하락세
  9. 9해명 나선 감사원 "노태우-김영삼, 질문서 받고 답변"
  10. 10날선 여야 4일부터 국감 격돌...상임위 곳곳 지뢰밭
  1. 1현대백화점, 에코델타시티 유통부지 매입…아울렛 서나
  2. 2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3. 3전문가 70명 참석 ‘해양산업리더스 서밋’ 성료
  4. 4HJ중공업, 거제 선박블록공장 가동 ‘상선사업 날개’
  5. 5부산 수소차 1700대 넘는데 수소충전기는 5기 불과
  6. 6신세계사이먼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10월 한 달 '할로윈 캐릭터 유니버스'
  7. 7부산지역 해수부 산하 공공기관 6곳에서 57명 감축
  8. 81살 이하 손주에 증여한 재산 지난해 1000억 원 육박
  9. 9국내 100대 기업 사내유보금, 지난해 1000조 원 돌파
  10. 10“수산물, 40%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세요”
  1. 1놀이마루에 교육청? 학생·시민공간 대안 논의는 없었다
  2. 2“살았다면 유명 축구선수 됐을 삼촌…결코 헛된 희생 아냐”
  3. 3생명지킴 전화기 고장…구포대교 극단적 선택 예방 시설 허술
  4. 4“부산학력개발원 내달 개원…제2도시 걸맞은 교육중심지로”
  5. 5모범적인 가정 만들어야?… 선행 조례 베끼는 관행 도마 위
  6. 6부울경 비온 뒤 쌀쌀...일부 지역 찬바람에 체감온도 ↓
  7. 7오늘의 날씨- 2022년 10월 4일
  8. 8영산대 호텔관광대학 건물, 매주 화요일은 영어만 써요
  9. 9[부산 교육 현장에서] 늘어나는 다문화 학생, 편견과 차별 벗어나 꿈 이룰 수 있게 돕자
  10. 10[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84> 근원과 원천: 에너지의 구분
  1. 1이대호 고군분투했지만…가을의 기적은 없었다
  2. 2손흥민, UCL 첫골 쏘고 토트넘 조 1위 이끈다
  3. 3‘또 해트트릭’ EPL 홀린 괴물 홀란
  4. 4국내 넘어 세계무대서 맹활약, 한국 에어로빅계 차세대 스타
  5. 5김하성, MLB 첫 가을야구 진출 축포 ‘쾅’
  6. 6한국골프, LPGA 11개 대회 연속 ‘무관’
  7. 7초보 동호인 위한 '부산 Beginner 배구 대회' 성황리 개최
  8. 8카타르 월드컵 D-50, 벤투호 12년 만의 16강 이룰까
  9. 9이대호의 10번, 롯데 ‘영구결번’
  10. 10‘조선의 4번 타자’ 마지막 경기로 초대
우리은행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수산강국으로 가는 길
일본 정책 모방 위기 부른다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