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외지인 소유 주택' 비율 처음으로 10% 돌파

통계청 '2021년 주택소유 결과' 발표

2020년 9.8%에서 지난해 10.1%로

부산 무주택 가구도 첫 60만 넘어서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의 한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국제신문DB
부산지역 주택 중 외지인 소유 주택의 비중이 역대 처음으로 10%를 넘어섰다. 부산의 무주택 가구는 주택 가격 급등 여파로 60만 가구를 돌파했다.

통계청은 이런 내용이 담긴 ‘2021년 주택소유 통계 결과’ 자료를 15일 발표했다.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부산에서 외지인(타 시·도 거주자)이 소유한 주택 수는 전년(11만937채)보다 3620채(3.3%) 증가한 11만4557채로 집계됐다. 이는 개인(부산 거주자+외지인)이 소유한 부산지역 전체 주택(113만8534채)의 10.1%를 차지하는 규모다. 2020년 해당 비율은 9.8%였다. 연간 기준 부산의 외지인 소유 주택 비중이 10.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특히 지난해 부산의 외지인 소유 주택 비중 상승 폭(0.3%포인트)은 전국 17개 시·도 중 울산(7.8%→8.1%) 경남(10.3%→10.6%)과 함께 가장 컸다. 다만 비중 자체만 보면 부산은 전국(13.5%)보다 낮았다. 지난해 전국의 외지인 소유 주택 비중은 2020년과 같았다.

부산의 외지인 소유 주택이 증가한 것은 수도권에 적용된 강력한 부동산 규제 여파로 주택 수요가 비수도권에 몰린 것과 무관치 않은 결과로 분석된다. 실제로 지난해 비규제지역이었던 부산 기장군의 외지인 소유 주택 비중은 13.5%로 부산 16개 구·군 중 가장 높았다. 다만 통계청 관계자는 “외지인 소유 주택의 증가 원인을 한두 개만으로 특정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주택을 1채라도 소유한 부산 거주자(개인)는 101만9096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2채 이상을 가진 다주택자는 16만3416명으로 16.0%를 차지했다. 2020년에는 부산 주택 소유자 100만1906명 가운데 다주택자가 16만2253명으로 16.2%를 차지했다. 다주택자 수는 늘어난 반면 비중은 소폭 줄어든 셈이다. 전국의 다주택자 수는 2020년 232만 명에서 지난해 227만3000명으로 4만7000명 줄었다. 다주택자 수가 줄어든 것은 관련 통계가 시작된 2012년 이후 9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강력한 부동산 규제가 시행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무주택 가구는 늘었다. 지난해 부산 무주택 가구는 2020년(59만5657가구)보다 1만2939가구 증가한 60만8596가구를 기록했다. 이는 지역 전체 가구(143만1365가구)의 42.5%를 차지하는 규모다. 특히 관련 통계가 지역별로 공시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처음으로 60만 가구를 돌파했다. 세대별 가구 분화와 지난해 주택 가격 급등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전국의 무주택 가구는 938만5592가구로 전체 가구(2144만8463가구)의 43.8%를 차지했다.

지난해 전국 기준으로 상위 10%의 주택 자산 가액은 평균 14억8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하위 10% 가구의 평균 주택 자산 가액은 3000만 원에 불과했다. 양 측 간 격차가 49.5배에 달한 셈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카드 한 장으로…외국인 관광객, 부산 핫플 30곳 투어
  2. 2“위트컴 뜻 기리자” 미국서도 모금 열기
  3. 3은행 영업시간 복원에 노조 “수용불가”…금감원장 “강력 대응” 경고
  4. 4“엑스포 유치 써달라” 부산 원로기업인들 24억 또 통 큰 기부
  5. 5[사설] 부산 그린벨트 1000만 평 풀기 전 살펴야 할 것
  6. 64월 부산항에 입국 면세점 인도장 오픈
  7. 7증권사 ‘ST플랫폼’ 선점 나섰는데…부산디지털거래소 뒷짐
  8. 8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9. 9[서부국과 함께하는 명작 고전 산책] <58> 리바이어던-토머스 홉스(1588~1679)
  10. 10지역 기업인 소망은…엑스포 유치, 가덕신공항 착공
  1. 1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2. 2대통령실 “취약층 난방비 2배 지원” 野 “7조 원 국민지급을”
  3. 3金 “공천 공포정치? 적반하장” 安 “철새? 당 도운 게 잘못인가”
  4. 4부산시의회 새해 첫 임시회 27일 개회
  5. 5“북한 무인기 긴급상황 아닌 걸로 오판…軍 상황전파 늦었다”
  6. 6‘고준위 방폐물 특별법’ 국회 공청회서 찬반 충돌
  7. 7부산시의회 가세한 ‘1000만 평 GB해제’ 찬반 논란 가열
  8. 8북 건군절 앞두고 평양 봉쇄...코로나 종식 5개월 만에 확진자 나와
  9. 9나경원 포기로 양강구도…羅 지지표 잡아야 당권 잡는다
  10. 10대통령실 "취약계층 에너지 바우처 2배 인상, 가스공사 할인 확대"
  1. 1카드 한 장으로…외국인 관광객, 부산 핫플 30곳 투어
  2. 2은행 영업시간 복원에 노조 “수용불가”…금감원장 “강력 대응” 경고
  3. 3“엑스포 유치 써달라” 부산 원로기업인들 24억 또 통 큰 기부
  4. 44월 부산항에 입국 면세점 인도장 오픈
  5. 5증권사 ‘ST플랫폼’ 선점 나섰는데…부산디지털거래소 뒷짐
  6. 6지역 기업인 소망은…엑스포 유치, 가덕신공항 착공
  7. 7한반도 해역 아열대화…이해관계자 참여 거버넌스 절실
  8. 8연금 복권 720 제 143회
  9. 9수출·민간소비 저조…한국, 작년 4분기 -0.4% 역성장
  10. 10주가지수- 2023년 1월 26일
  1. 1“위트컴 뜻 기리자” 미국서도 모금 열기
  2. 2‘50인 이상 기업’ 재해사망 되레 증가…이 와중에 처벌 완화?
  3. 3부산교대 등록금 오르나
  4. 44월 BIE실사, 사우디 따돌릴 승부처는 유치 절실함 어필
  5. 5오늘의 날씨- 2023년 1월 27일
  6. 6“변호사 윤리교육 강화…해사법원 부산 유치도 앞장”
  7. 7두개골 골절 등으로 장기 입원…간병비 절실
  8. 8대형견 차별? 반려견 놀이터 입장 제한 의견 분분
  9. 9도심 줄폐업인데...농촌 '착한 공공목욕탕'엔 몰려드는 손님
  10. 10부산 동구 내리막길 크레인 미끄러져
  1. 1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2. 2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3. 3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4. 4러시아·벨라루스, 올림픽 출전하나
  5. 5빛바랜 이재성 리그 3호골
  6. 6토트넘 ‘굴러온 돌’ 단주마, ‘박힌 돌’ 손흥민 밀어내나
  7. 7보라스 손잡은 이정후 ‘류현진 계약’ 넘어설까
  8. 8돌아온 여자골프 국가대항전…태극낭자 명예회복 노린다
  9. 9‘골드글러브 8회’ 스콧 롤렌, 6수 끝 명예의 전당 입성
  10. 102승 도전 김시우, 욘 람을 넘어라
우리은행
해양수산 전략 리포트
해양바이오社 33%가 매출 20억 미만…맞춤지원 확대해야
엑스포…도시·삶의 질UP
박람회장 변천사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